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20160814-_d5k072030

밤 늦게 도착한 탓에 숙소를 제대로 보지 못했었습니다.
(공항에서 우붓까지 또 2시간 가까이 걸렸습니다.)

아침에 베란다에 나가보니, 발리식 지붕 뒤로 빌라들이 보였습니다. 과일과 주스, 나시고랭으로 아침을 먹고, 발리 커피를 마시고, 작고 아름다운 정원을 거닐었습니다. 편안하고 행복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20160814-_d5k075443

20160814-_d5k075342

20160814-_d5k073437

우붓의 모든 집과 상점과 신전과 미술관에서 발견했는데, 끝내 정체를 알아내지 못한 장식도 만났습니다. 이 장식이 무슨 뜻인지 알려주는 분이 계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160814-_d5k072432

20160814-_d5k076346

20160814-_d5k074741

20160814-_d5k076650

전날은 밤새 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덕분에 비가 좀 샜는데, 프론트에 얘기하자 수리공을 지붕에 올려보냈습니다. 방을 옮겨주지 않아 서운한 기분이 들었는데, 지붕 위에서 손을 흔드는 수리공을 보고 마음이 풀어져버렸습니다. 그래, 그럴 수도 있지. 고치면 되는거지.

그리고 우붓 잘란잘란(JalanJalan) – 잘란잘란은 산책을 의미합니다 – 을 나섰습니다.

20160814-_d5k077552

길가에서 장식 대나무를 다듬고 있었습니다. 카메라를 들이대자 브이자를 그려줬는데, 그때는 이미 카메라를 내린 상태였습니다. 미안한 웃음을 지어보이자 괜찮다는 표정이 돌아왔습니다.

20160814-_d5k077653

먹으면 건강해질 것 같은 바나나와 다듬어둔 야자잎도 발견했습니다.

20160814-_d5k078157

20160814-_d5k077955

20160814-_d5k078459

골목안을 기웃거리다 동네 식당을 들여다보는데, 길 건너의 멍뭉이가 눈을 마주쳐왔습니다. 안녕. 인사하고 사람들이 모여있는 곳으로 향했습니다.

20160814-_d5k080373

처음에는 시장인가 했는데, 다시 보니 공물인 차낭(Cnag)과 차루(Charu)를 만드는 곳이었습니다. 아직은 어색해서, 사람들에게 눈인사만 건네고 구경했습니다. 형형색색의 공물들이 여기저기 차곡차곡 쌓여 있었습니다. (이 공물들은 발리니스들이 하루에도 몇 번씩 신전에 바치는 그것이었습니다.)

20160814-_d5k078560

20160814-_d5k078863

20160814-_d5k078762

20160814-_d5k079166

건물의 뒤편으로 걸어 나가자, 작은 사원이 있었습니다. 처음 보는 발리식 사원은 네팔이나 캄보디아의 그것에 비해 참 작고 예쁘다는 인상이었습니다. 시간의 흔적과 인간의 정성이 배어있는 것은 똑같았지만요.

스플릿게이트(Split Gate)라고 부른다는 사원의 입구를 올려다보다 우붓 중심가로 향했습니다.

20160814-_d5k079065

20160814-_d5k079871

20160814-_d5k079770

20160814-_d5k080775

20160814-_d5k081280

20160814-_d5k0890121

20160814-_d5k0884119

서점 앞의 가네샤(Ganesha)에 인사하고
화려한 몸빼들을 구경하고
소박한 우붓왕궁을 지나
스타벅스에 도착했습니다.
풍경들과 어울리는 간판이어서 다행이다, 생각하다가 옆을 보니 연못이 보였습니다.

무엇일까, 이끌리듯 그쪽으로 향했습니다.

20160814-img_376649

우붓의 중심에 위치한, 아름다운 사원 사라스와티(Saraswati)의 풍경속으로 걸어들어갔습니다.

20160814-_d5k082586

20160814-_d5k083291

20160814-_d5k083592

20160814-_d5k0873116

20160814-_d5k084398

발리는 힌두섬이지만, 인도, 네팔과는 다른 관습과 문화를 발전시켰다고 합니다.
힌두교임에도 유일신교이고, 카스트가 있지만 계급 간 차별이 많지 않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큰 차이는, 발리니스들은 하루 종일, 수시로 예를 올리는 부분이었습니다. 길을 걷다보면 예를 올리는 발리니스들을 수도 없이 마주칠 수 있었습니다.

20160814-_d5k0853103

20160814-_d5k0856105

20160814-_d5k0868114

20160814-_d5k0857106

여전히 낯선, 작고 아름다운 사원과 장식들을 돌아보다, 신에게 예를 올리는 장면을 만났습니다. 숨죽여 그 모습을 바라보다, 파인더 너머로 맑은 눈물 한방울 흘렸습니다.

20160814-_d5k0863107

발리에 머무는 내내 수도 없이 마주한 장면을, 처음 목격한 순간이었습니다.

… to be continued

카테고리:Drifting태그:, , , , , , , , , , , ,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