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면 #1


11052-0

지난 여름, 발리(Bali) 스미냑(Seminyak)에서 쿠타(Kuta) 해변으로 걸어가던 길, 화려한 색과 문양으로 장식된 사롱(Sarong)을 파는 아주머니를 만났습니다. 곁에 다가와서는, 필요하지 않아? 한개 원헌드레드앤핍프티야. 두개 사면 투헌드레드앤핍프티야. 흥정을 겁니다.

우리는 비치타월을 가져왔기 때문에 살 생각이 없었습니다. 위니드나띵 벗 땡스포애스킹. 고개를 흔들며 미소지으니, 그대로 미소지으며 오케이.손을 흔드시네요.

돌아서서 좀 더 걷다보니 그래도 하나쯤은 있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이 나서 되돌아갔습니다.

맘, 위씽크위니드원. 반가운 표정의 아주머니는 다시 흥정을 겁니다. 기왕이면 두개 사. 저기 가면 좀 더 다양한 색상이 있어. 따라가보니 여러 가지를 보여주시는데, 아주머니의 어깨에 걸쳐있던, 처음의 것이 제일 맘에듭니다. 이걸로 할게요.

아주머니는 기어이 두개를 팔아야겠다는 표정입니다. 두개 사. 두개 사면, 오케이 투헌드레드에 줄게. 와이프는 어깨를 으쓱. 저는 오케이. 결국 두개를 샀습니다.

두어 시간 해변에 누워있다 주섬주섬 짐을 챙기는데 아주머니가 다시 다가옵니다.
아주머니는, 아임굿앳마사지. 두유원마사지?라고 합니다. 그러다가 짐 챙기는 걸 발견하고는 아유리빙나우? 덴, 메이비, 투모로우 컴앤겟마사지히어.라고 하십니다. 웃으며 위윌저스트씽커바웃잇.하고 답하자, 오케이오케이. 유캔씽커바웃잇.하십니다. 그리고 인사를 건네오시네요.

헤브어굿데이 앤 굿럭.

바이바이, 맘.

숙소를 항해 걸어오다 돌아보니, 해변을 걷던 아주머니는 어딘가를 바라보십니다.
무엇을 보고 계실까. 문득 궁금해졌던 장면이었습니다.

카테고리:Drifting, Essay태그:, , , , , , , , , ,

1개의 댓글

  1. 잊기 어려운 순간들을 ‘장면 #’ 라는 제하에 비정기 연재합니다.

    좋아요

  2. 그 아줌마 영어 나보다 나은 듯…ㅋㅋㅋ

    덧: 아~~~제목 좋네요.^^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