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ica 35mm summilux-m, 1st with eye (1961-1966)


Leica 35mm summilux-m, 1st (1961-1966)

l1000471_1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OLYMPUS DIGITAL CAMERA

1961-1966까지 제작된 5군 7매의 렌즈,
35mm summilux 1세대라고 하면,
통상적으로 떠오르는 것이,

후드(OLLUX)가 아름다운 렌즈,
개체수가 적은 렌즈,
eye 있는 것도 비싸고, eye가 없는 것은 겁나게 비싼 렌즈,
저걸 굳이 왜 쓰냐,
글로우 효과가 처음에는 재미있으나, 꾸준하게 즐겁지는 못한 렌즈, 등등이 있다.

인간의 개별적 취향은 참으로 독특한 것이고,
이런 렌즈를 환장할 정도로 좋아하는 사람이 여기 있다.
그것이 단순히 소유를 위한 갈증인지
표현을 위한 갈망인지는 아직 판단할 수 없다.

예나 지금이나, 무언가를 만들어나가는 과정(편집)은 꾸준히 무언가를 버리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언젠가는 기록으로서 사진이라는 것이,
말 그대로 삼차원의 현실을 그대로 본 떠내는
어쩌면 광원의 위치, 흐름, 대기의 상태까지 모두 재현할 수 있는 기술적 경지에 다다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런 기술적 경지가 곧 좋은 사진일까?
보다 선명하고 온전한 정보를 재현해내기 위해
현실적으로 할 수 있는 작업은 사진기의 덩치를 키우는 것이다.
(물론 기술이 더 진보하면, 덩치를 줄일 수 있다. 그러나 거기서 또 덩치를 키우면 더 좋은 기술적 산물을 얻을 수 있다. 이것은 영원히 반복될 것이라 생각한다.)
어떠한 요소들을 과감하게 포기할 수 있다면,
내가 원하는 것에 쉽게 다다를 수 있다.

버리고, 버리고, 또 버리고
남은 것이 ‘선택’ 이다.
못났다고, 모자르다고 비난 받을 수 있는 것을 ‘개성’ 으로 존중할 수 있는 태도,
작은 유리알을 통해 들어오는 빛의 향연을 지긋이 관람할 수 있는 태도,
그 향연에 맞추어 나도 덩달아 춤추고 노래할 수 있는 태도,
이것이 바로 내가 이 렌즈를 선택한 이유이다.

.
.
.

Erwin Puts 는 2002년도에 기고한 Leica-M-lens 라는 글에서 즈미룩스 35mm 1세대에 다음과 같이 평하고 있다.

1. 콘트라스트가 낮고, 그것은 (산란광이 많은) 필드에서 더 심하다.
2. f2.8에서부터 콘트라스트가 꽤 높아지기 시작하며 최적의 조리개는 f8이다.
3.전형적인 올드렌즈처럼 조리개를 조이더라도 문제가 되는 수차들은 여전히 남아 화질의 열화를 가져온다.
4.최대개방에서 veiling glare 와 광원주위로 halo 를 보인다.

35mm summilux-m, 1st 의 성격은 간단히 다음의 네가지로 축약할 수 있다.

* glow (veiling glare) ; 빛번짐
* halo ; 광륜
* various bokeh ; 여러가지 모습의 빛망울
* low contrast ; 낮은 대조도 

이중 glow, bokeh 는 렌즈의 설계가 같은 2세대 즈미룩스에서도 관찰할 수 있으나, (개체별로 차이가 있기는 하다.)
halo (광륜, 빛바퀴) 현상은 코팅 및 기타 무언가가 개선된 2세대 룩스에서는 보기 어려운 현상이다.
contrast 역시 2세대에서 조금 개선된 면모를 보여준다.

……’1966년 재설계되어 SN#2166702 부터는 상당한 성능의 개선을 가져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

< 출처 : 김화용님의 Leica-M 이야기 / 35mm 편 >

1세대와 2세대가 다른 렌즈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
1세대를 강력하게 추천했던 지인의 표현이
‘그 둘은 정말 다른 렌즈야’ 였는데,
설계가 같은데, 뭐가 다른 건지 당최 이해가 가지 않았고
허튼 말을 할 분이 아니니, 뭐가 다른지 탐구해 보자는 취지에서 내린 결론이다.

1세대만의 특징은 강렬한 halo…

.
.
.

35mm lux 1세대에 대하여, 더 많은 정보를 얻고 싶다면,
선배님들이 미리 작성해 놓으신 국내 article 을 보면 된다.

1. 35mm Summilux 1st Version – 가장 아름다운 35mm 라이카 렌즈 / 전우현, 2005

2. 35mm summilux / 강웅천, 2010

3. Summilux 35mm 1st – 보석같은 렌즈를 만나다 / 강인상, 2012

전우현님과 강인상님은 사용한 소감 위주의 귀한 정보를 주셨고,
강웅천님은 깊이를 알 수 없을 정도의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렌즈를 소개해 주셨다.
(렌즈 코팅에 대한 정보 뿐만 아니라 악세사리 정보까지 모두 있다.)
즉, 이 렌즈의 사용기는 더 이상 필요없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그럼에도, 이런 사용기를 남기는 것은 내가 얼마나 이 렌즈를 사랑하고 있는지를 확신하기 위해서이다.
‘잉여력’ 이라는 표현이 맞을지도 모르겠다.
리뷰는 입이 벌어질 정도로 멋진 사진들로 수놓아야 마땅하나,

사실 이 렌즈를 사용하기 시작한 지도 얼마 되지 않았고(핑계)
시간도 부족하고(핑계)
실력도 없고(fact)

뭔가는 작성해놓고 싶고… 해서…

.
.
.

… sample shot…

통상적인 촬영은 모두 최대개방으로 하였으며, 그외의 상황은 조리개 수치를 작례 밑에 기재하였다.

.
.
.

* glow (veiling glare) ; 빛번짐

35룩스 1세대의 glow…
김이 서린 듯 은은하게 번지고, 시나브로 퍼져가는 빛의 물결이다.

l1004037
l1003966
open shade 에서의 글로우

l1001002
역광에서의 글로우

l1003970최대개방에서는 산란광이 제어가 잘 되지 않기에 채도가 떨어지고, 선이 명료하지 못해 퍼지는 현상이 발생한다.
어찌 보아도 이것은 렌즈의 성능이 떨어진다는 이야기이지만,
(그리하여 처음에는 실패작이라는 평도 많았다고 한다.)
참으로 복받은 렌즈… 이러한 성질을 자신만의 개성으로 존중받게 되었다.

l1003851명도차이가 심한 곳에서는 확실하게 번져준다.

l1000044
l1000016

글로우는 최대개방에서 무조건적으로 발생하며, f2.8정도까지 유지가 된다.
그러나 f4이상이 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전혀 다른 면모를 보여주기 시작한다.
변신이라는 표현이 어울린다.
다음은 한 식당에서 촬영한 조리개 비교 샘플이다.
무보정 50% resize 이므로 확대하여 보면 확인하기 용이하다.

l1004062
f1.4

l1004063
f2.0

l1004064
f2.8

l1004065
f4

맑은 아침 시간에 출근하던 중,
이른바 룩스의 색상처럼 단아하고 맑은 톤의 옷을 입고 나오신 중년의 신사분을 보았다.
초상권 침해를 방지하는 절묘한 각도… (소심하긴…)
l1000013
f4

l1003922
f4

f4정도만 되면 확실히 선명한 상을 보여준다.
그러나, 현행헨즈가 울고갈 정도는 아니다.
노익장을 인정하고 박수를 쳐줄 정도는 된다.
현행렌즈보다는 확실히 선이 조금 두껍다.

.
.
.

* halo ; 광륜, 빛바퀴

35룩스 1세대에서 볼 수 있는 재미난 현상 중 하나가 halo(빛바퀴, 광륜)이다.
코팅과 설계상의 문제로 발생하는 역광 플레어,
무지개를 두른 홍채의 느낌이다.
온전한 역광이 아닌 사광 상태에서 잘 발생하고,
위치만 잘 잡는다면 적절한 효과로 사용할 수 있다.

l1003931
l1000225
l1004039
l1004032
l1004022
l1000809

.
.
.

* various bokeh ; 여러가지 모습의 빛망울
독특한 빛망울의 모양은 마치 날개를 펼친 작은 새와 같다.

l1000875
birds

다른 이들은 이것을 벌(bee)모양 보케라고 하던데, 나는 보는 순간 새(bird)가 떠올랐다.
어린 시절 숫하게 접었던 종이학 같기도 하고 말이다.
부채를 보는 것 같기도 하다.

2015-05-30-0017s
kodak portra 160

2015-05-30-0017ss

.
.
.

* low contrast

최대개방에서는 콘트라스트가 확실히 낮은 편이다.

2015-05-30-0036s
2015-05-30-0035s

kodak portra 160 / 낮은 콘트라스트가 필름과 조합하면 이런 올드한 상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아래 사진은 이 글 가장 처음 등장한 카메라를 든 첫째가 그 순간에 찍은 컷이다.

l1000839_1
l1000986
f1.4

l1000988_1
f4

이 두장의 비교를 통해, 콘트라스트의 변화를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
.
.

* Noctilux-m, 4th 와 비교

녹티룩스나 즈미룩스나 사진을 모두 ‘그린다’라는 표현이 맞는 렌즈이지만,
둘은 분명히 다른 느낌이다.

l1000038
35mm summilux-m, 1st

l1003350
50mm noctilux-m, 4th

l1000012
35mm summilux-m, 1st

l1000296
50mm noctilux-m, 4th

.
.
.

…기타 작례…

part I, with M (typ240)

l1004766
l1004775
l1004786
l1004795
l1004801
l1004805
l1004810
l1004818
l1004824
l1003591
l1003623_1
l1000244
l1003552
l1003602
l1003621

비가 살며시 오는 촉촉한 날, 35lux 1세대로 색을 담으면, 컬러의 진가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누군가 이야기했었다.
촉촉했던 늦가을, 나는 그리 해보았고, 그의 이야기가 틀리지 않았음을 깨달았다.
.
.
.
Part II, with MM (typ246)
l1000074_1
l1004049
l1003961
mm005803
mm005806
mm005153
mm005185
mm005134
mm005137
mm005138
mm004978
mm004950
mm004964
mm004985
mm005003
mm004992
mm004427
mm004447
mm004051
mm004063
mm004018
l1002842
mm006472

.
.
.

Part III, with the film

2015-05-17-0073s
2015-05-17-0085s
2015-05-17-0034s
2015-05-17-0053s
2015-05-17-0050s
2015-05-17-0007ss
2015-05-17-0020ss
2015-05-17-0028ss
2015-05-17-0126s
2015-05-22-0004s
2015-12-20-0018s
2015-12-20-0141s
2015-12-20-0105s
2015-12-20-0109s
2015-12-20-0110s
2015-12-20-0111s
2015-12-20-0114s
2015-12-20-0126s
2015-12-20-0055s
2015-12-20-0091s
2015-12-20-0073s
2015-12-20-0059s
2015-12-20-0093s
2015-12-20-0060s
2015-12-20-0063s
2015-12-20-0068s
2015-12-20-0069s
2015-12-20-0070s
2015-12-20-0078s
2015-12-20-0087s
2015-12-20-0037s
2015-12-20-0041s
2015-12-20-0045s
2015-12-20-0046s
2015-12-20-0047s
2015-12-20-0049s
2015-12-20-0053s
2015-12-20-0054s
2015-12-20-0056s
2016-03-30-0019s
2015-10-04-0042s
2015-10-04-0046s
2015-10-04-0048s
2015-10-04-0049s
2015-10-04-0051s
2015-10-04-0025s
2015-10-04-0070s
2015-10-04-0033s
2015-10-05-0001s
2015-10-02-0043s
2015-10-02-0045s
2015-12-20-0001s

%ec%8a%a4%ed%81%ac%eb%a6%b0%ec%83%b7_2015-05-18_%ec%98%a4%ed%9b%84_9-19-00

출처 : http://www.l-camera-forum.com/leica-wiki.en/index.php/35mm_f/1.4_Summilux_I

.
.
.

l1005270

카테고리:Review태그:, , , ,

1개의 댓글

  1. 꿈속의 렌즈로군요.
    다 버리고 선택하기엔 …ㅋㅋㅋ
    갈수록 더 멀어지겠지요.
    느낌 참 독특합니다.
    덕분에 친견한 것으로 만족합니다.^^

    좋아하기

  2. 조리개의 변화에 따라 변신하는 듯 개성이 강하네요. 디지털 보단 필름에 더 어울리는 렌즈인 것 같습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따님 사진들은 최고!)

    좋아하기

    • 언젠간 눈없는 아이를 꼭 들이고 싶습니다.
      라이카 렌즈에 대한 욕심은 거의 없어졌는데, 이 녀석은 계속 눈에 밟혀요…
      (28주마론이 복각되어 출시된다고 하네요==3==3)

      좋아하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