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서 일주일_6


10월 28일, 수요일, 6일째

.

.

.

.

.

IMG_8170_S.jpg

W28 Street

여행에 있어서 나의 날씨 운은, 감히 드러내놓고 자랑할 만큼 자타가 인정하는 편이다.

하지만 드디어 올 것이 왔으니, 3일간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

비가 오면 비를 맞고, 눈이 오면 눈을 맞는,

뉴요커에게 우산 따윈 필요없지.

.

.

.

.

.

L1034013_S1.jpg

Johny’s Luncheonette

친구들은 치즈크림 듬뿍 발린 Penn Station의 베이글에 열광했지만 나는 아니었다.

나는 비가 오는 수요일 아침에는 빨간 핫 소스가 뿌려진 익힌 음식을 먹어야겠다고 선언했다.

그리고 구글에서 숙소 근처에 있는 Diner를 찾았다.

.

.

.

.

.

L1033970_S3.jpg

만일 당신이 맨하튼 W25 Street 근처를 지나게 된다면,

Johny의 에그 스크램블과 팬케이크로 당신의 뉴욕을 기억하라고 말해주고 싶다.

.

.

.

.

.

L1033978_S1.jpg

뭐랄까 이곳은, 크림치즈 수렁에서 찾은 천국?

내일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메뉴 “킹콩을 꼭 먹어보기로 했다.

.

.

.

.

.

L1034000_S1.jpg

Johny, 정말 맛있게 먹었어. 사진을 한 장 찍어도 될까?

좋아, 하지만 난 포즈 따위는 안취해. 무슨 말인지 알지?

오~ 그게 바로 내가 원하는거야

.

.

.

.

.

L1033980_S.jpg

L1033994_S1.jpg

Johny’s Luncheonette

.

.

.

.

.

L1034034_S1.jpg

아무래도 계속 내릴 것 같은 비.

.

.

.

.

.

L1034091_S1.jpg

Metropolitan Museum

세미나에 참석해야 하는 친구와 헤어지고, 남은 둘은 메트로폴리탄.

비오는 날을 위해 아껴뒀다고나 할까.

.

.

.

.

.

L1034106_S.jpg

신디셔먼의 기운도 받고,

.

.

.

.

.

L1034109_S2.jpg

낸 골딘의 사진 속에 내가 나왔네~

.

.

.

.

.

L1030932_S1.jpg

L1034170_S2.jpg

L1034196_S3.jpg

L1034202_S2.jpg

L1030974_S1.jpg

L1030940_S2.jpg

L1030953_S1.jpg

하루 종일 그 속에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뭐든지 적당한 것이 좋다는 세상사 이치를 받아들여야 하는 아픔을 곱씹는 순간.

.

.

.

.

.

L1031020_S1.jpg

L1034261_S.jpg

아마도 비는 더 오겠지?

.

.

.

.

.

L1034280_S1.jpg

GQGR1550_S.jpg

Shake Shack

비오는 오후라면 간식이지.

미 동부를 평정했다는 Shake Shack 버거.

너무 무른 패티와 부드러운 빵이 오히려 식감을 떨어뜨렸다. 버거킹이 생각났다.

이런 저렴한 입맛이라니.

.

.

.

.

.

IMG_8219_S.jpg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맥주.

.

.

.

.

.

L1034313_S1.jpg

.

.

.

.

.

L1034315_S3.jpg

.

.

.

.

.

L1034307_S1.jpg

구겐하임은 이번에도 역시 다가가기 힘들었다.

축축해진 옷, 난해한 전시, 무엇보다도 이미 메트로폴리탄에서 기진맥진.

.

.

.

.

.

L1034345_S.jpg

.

.

.

.

.

L1031043_S1.jpg

Grand Central

.

.

.

.

.

L1031070_S2.jpg

Grand Central

.

.

.

.

.

L1034359_S2.jpg

비를 피하기 위해서 들어간 Grand Central.

친구로부터 세미나가 끝났다고 연락이 왔다.

“뭐 해? 맥솔리에서 한 잔 해야지?”

.

.

.

.

.

L1031032_S1.jpg

.

.

.

.

.

L1031125_S1.jpg

.

.

.

.

.

L1031144_S1.jpg

.

.

.

.

.

L1034374_S2.jpg

오늘은 좀 더 격력하게 폼을 잡고 있는 아저씨.

가을비가 뉴요커에게 미치는 영향.

.

.

.

.

.

L1031150_S1.jpg

이미 혼자서 스타트를 끊은 친구녀석.

.

.

.

.

.

L1031158_S1.jpg

마이크~ 여기도 두 잔 플리즈

.

.

.

.

.

L1031156_S.jpg

.

.

.

.

.

L1031161_S1.jpg

이런 날 안마시면 언제 마셔?

.

.

.

.

.

L1031176_S1.jpg

비오니까 더 생각나지? 그치?

.

.

.

.

.

L1031167_S1.jpg

그치?

.

.

.

.

.

L1031182_S1.jpg

오래된 편자가 역사를 대산하고 있다.

.

.

.

.

.

L1031189_S.jpg

.

.

.

.

.

L1031209_S1.jpg

.

.

.

.

.

L1031219_S1.jpg

.

.

.

.

.

L1031228_S2.jpg

.

.

.

.

.

L1031260_S2.jpg

비가 오는 날이면 브루클린브릿지 아래에서 야경을 감상해야 한다며.

.

.

.

.

.

L1031265_S.jpg

.

.

.

.

.

L1031355_S1.jpg

브루클린브릿지 아래에서 분위기 있게 한 잔 더 하려고 했지만 점점 심상치 않은 날씨.

길을 잃게 생겼어.

.

.

.

.

.

L1031310_S2.jpg

어이 뉴요커~ 우리 제대로 가고 있는 것 맞아?

.

.

.

.

.

L1031321_S1.jpg

밤비 내리는 영동교, 아니 브루클린브릿지 아래를 한동안 배회했다.

그땐 낮에만 와서 몰랐는데…그래 이거였어.

비와 가을, 그리고 뉴욕.

.

.

.

.

.

L1034384_S2.jpg

.

.

.

.

.

L1034402_S2.jpg

가을비가 뉴요커에게 미치는 영향.

비 오는 야경에 느낌을 받은 우리는 이런 날 전망대에 올라가서 뉴욕을 봐야 한다며.

록펠러센터.

.

.

.

.

.

L1034417_S1.jpg

평일에는 1시간 이상 줄을 서서 올라야 하는 록펠러센터 전망대.

한산하다. 이런 날에 와줘야 한다고 봐.

과연 어떤 모습일까. 이런 날에는.

아마도 그것은 가을비에 몽롱하게 번진 불빛의 향연이 아닐까?

.

.

.

.

.

L1034431_S2.jpg

가장 멋진 날에 Top of the rock에 온 걸 환영한다는,

은하철도999에 나오는 차장과 비슷하게 생긴 경비아저씨의 환영인사와 함께 우리를 기다린 것은.

비오는 날의 전망대.

2m 거리 시야 제로.

레마르크의 소설 개선문의 마지막 부분에, “사방이 너무 어두워서 개선문조차 보이지 않는다”는 라비크의 독백이 떠올랐다. 칼바도스가 마시고 싶어졌다.

하지만 모든 것이 명확하게 보여야만 좋은 것은 아니다.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또다른 몽환적인 느낌.

“아무것도 보이지 않지만 왠지 아름다워…”

“야~ 비구름 속에 우리가 있어”

“나 바지 다 젖었어”

“가자”

.

.

.

.

.

IMG_8805_S.jpg

.

.

.

L1031376_S1.jpg

록펠러센터 GE 로비의 American Progress 벽화는 또 한 번 우리를 감동으로 몰아넣고.

.

.

.

.

.

L1034474_S2.jpg

비바람이 그칠 것 같더니 다시 미칠듯 몰아친다.

그렇게 6일째 밤도 젖어 들어가고 있었다.

.

.

.

.

.

<다음에 계속…>

카테고리:Essay태그:, , , ,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