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 카페


서울 특별시 성북구 정릉동 …

청수장을 향해 오르다 산장아파트 뒤편 개천을 건너면 북한산 국립공원과 인접한 덕에 개발이 늦어진 산비탈을 따라 아직도 많은 집과 골목이 서울의 옛향기를 머금은채 자리잡고 있다.

그리고 그 골목엔 여전히 사람들이 살고 있다.

좁은 골목과 언덕을 따라 오르다 만나게 되는 사람들은 낯선 이에게도 환한 웃음을 내어주길 마다 않는다.

그렇게 한사람 한사람과의 미소를 나누며 걷다보면 마주치는 풍경이 있다.

바로 새마을 카페다.
간판엔 새마을 슈퍼라고 쓰여 있건만 그앞에 모인 동네 어르신들은 한사코 이곳을 새마을 카페라 부르신다.

어린 시절부터 한동네에서 자라 환갑이 넘도록 한동네를 지키며 사는 김상사 아저씨 일당들..

천상병 시인을 닯은 대추나무집 아저씨부터 왕년에 장돌뱅이로 전국을 누비셨다며 트로트 한자락 기가막히게 뽑아내시던 회장님, 그리고 낮술에도 불구하고 저녁 성당 레지오 모임엔 틀림없이 가신다는 미카엘 아저씨등등…

낯선이의 방문과 촬영에 불편하실 법도 한데 그저 웃으시며 동네 이야기 그리고 사는 이야기를 막걸리 한사발까지 내어주시며 아낌없이 풀어내신다. 그 마음이 감사해 새 막걸리 몇병을 내어드리고 돌아설라치면 술사놓고 어딜 가냐고 자리 한켠을 내어주시며 함께하길 권하신다.

그야말로 생각치 못한 낮술이지만 영락없이 잡혀 앉아 이잔 저잔에 술을 채우며 귀를 세워 그 골목의 세월을 담고 눈을 열어 그 골목의 사람을 담는다..

생각보다 훨씬 재미지다.

술이 몇순배 돌고 쌓여가는 막걸리 병에 따라 나도 그 골목에 세월이 된듯한 묘한 성취감도 든다. 그렇게 해가 떨어져 어둑어둑 해져 자리를 파하고 일어서서 산장아파트 앞 개천 다리앞에 서면 도로변 현대식 간판 불빛에 마치 타임슬립을 하다 현세로 되돌아 오는 느낌이다.

그러니까 그 작은 개천다리는 어쩌면 나에게는 서울의 과거로의 시공을 이어주는 포탈인 셈이다.

그렇게 초여름 어느 날 마주친 새마을 카페는 계절을 넘어 눈내리는 겨울까지 6개월간 지속되었으나 새로운 일을 시작하게 되면서 발길이 끊어지게 되었다.

글을 쓰기 위해 다시 열어 본 사진들을 보는 내내 그때의 기억들로 행복했다.
카페 멤버들의 근황도 궁금해지고 그리고 이렇게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 걸 보니 나는 아마 수일내에 새마을  카페에 낮술 한번치러 다녀오지 싶다.

jung19

jung14
jung6

jung15

jung16

jung18

jung7

jung9

SONY DSC

SONY DSC

jung8

카테고리:Essay태그:, , , , , , , , , , ,

1개의 댓글

  1. 요즘 제가 가장 보고싶어하는 냄새와 풍경입니다.
    전 요즘 이런 사진이 참 좋아요. 감사히 느낍니다.^^

    Liked by 1명

  2. 정겨움이 느껴지는 풍경입니다.
    좋은 느낌 잘 보고 갑니다.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