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nica Hexar AF


아빠가 되었다.

그동안 시장 바닥이나 낡은 포구, 재개발 지역 등지를 돌아다니며 거실에도 걸어두지 못할 ‘쓸데없는’ 사진이나 찍어오던 사진질은 그야말로 부질없는 짓이 되었다. 유행하는 말로 ‘뭣이 중한디?!’였다. 아빠 사진가에게 가장 중요한 임무는 결국 딸냄의 성장 기록을 남기는 일이 아닌가. 아빠가 되면서 사진 생활의 주제가 아주 단순 명확해졌다.

.

.

.

실내에서 최적일 것

자, 그렇다면 육아 사진은 무엇으로 찍어야할까? 지금 생각해도 좀 어이없지만 ‘어떻게’ 찍을 것인가 보다 당장 ‘무슨 카메라로’ 찍을지가 가장 큰 고민으로 다가왔다. (마땅치 않으면 이 기회에 하나 더 사는거다..) 하지만 이미 육아 사진을 핑계로 삼아 Nikon D700에 꽂을 SB-700과 AF 35mm f2.0D를 들인지라 카메라를 또 사기엔 명분이 서질 않았다. 책장 위에서 몇년째 놀고 있는 카메라가 한두개가 아닌데 저 중에 육아 사진을 찍을만한 카메라가 한 대도 없다는 건 내가 생각해도 통할 소리가 아니었다.
‘그래 있는 걸로 찍자.’

새 카메라에 대한 욕심은 깔끔하게 포기하고 이 중요한 임무에 투입할 최적의 무기가 무엇일지 검토해보기로 했다. 육아 사진이니 당분간은 대부분 실내에서만 촬영이 이뤄질 것이다. 당연히 이 작업에 투입될 카메라의 작전 요구 성능의 기본은 ‘실내 촬영에 최적일 것’이었다. 구체적으로 보자면 밝은 개방값과 저진동 저소음, 실내에서 빠른 포커싱, 가벼운 무게 등을 필요 조건으로 들 수 있겠다.

이 기준에 의거 갖고 있던 카메라들을 하나하나 따져봤다. 제일 먼저 SLR들이 전원 탈락헸다. 그렇잖아도 셔터스피드 확보가 어려운 실내인데 블러를 유발할 ‘철푸덕!’은 안될 말이었다. 반면 RF기종들이라면 이 부분에서는 유리하겠다. 하지만 내가 갖고 있는 CONTAX IIa나 LEICA M3 같은 기종들은 노출계도 없고 움직이는 딸냄이에 재빨리 포커싱하기가 쉽지않아 아무래도 셔터 찬스를 놓칠 일이 많을 것 같다.(RF는 역시 조여서 찍을 때 진정한 매력이..) 결국 얘들도 일단 보류. 똑딱이 CONTAX T3는 크기도 작고 렌즈 성능도 좋고 AF도 되니 다 좋았는데 최대개방값이 2.8로서 다소 어두운데다 결정적으로 저속 셔터스피드가 정확히 얼마인지 표시가 안되어 실내에선 불안하기 그지 없다. 1/15초인지 1/4초인지 알아야 조심을 하는데..  결국 얘도 탈락했다.

.

.

.

Konica Hexar AF

이것저것 빠지고 나니 남은 것이 몇년동안 쓰지도 않고 쳐박아 둔 HEXAR AF였다.
Konica에서 내놓은 이 카메라의 가장 큰 특장점으로는 구동 소음을 최소화한 ‘사일런트 모드’와 우수한 성능의 35mm 렌즈를 들 수 있었다. 모터 와인딩 소음의 억제에 많은 공을 기울인 ‘사일런트 모드’는 당시의 대다수 자동 카메라들에 비해 상당히 조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수동식 RF카메라들에 비할 바는 아니라 개인적으로는 의미를 높게 두진 않는 편이다.
하지만 섬세한 묘사력과 현대적이고 깔끔한 콘트라스트를 보여주는 렌즈의 성능 만큼은 정말 훌륭하여 예전부터 사진가들 사이에서 ‘주미크론’에 필적한다는 소문이 회자될 정도였다. 이 같은 호평에 힘입어 코니카에서는 이 렌즈를 스크류 마운트로 별도 제작하여 한정 발매되기도 했다.

r0012869
라이카 스크류 마운트로 한정 발매되었던 UC-HEXANON 35mm f2.0. 지인의 렌즈다.

.

.

.

반면 HEXAR AF에게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었으니 그것은 최고 셔터스피드가 1/250초에 불과하다는 점이었다. 아니, 1/1000초도 대낮에 감도 400필름을 개방으로 사용하기 어려운 판에 고작 1/250초라니… 주로 조리개를 조여서 찍는 편이라 사실 셔터스피드의 한계는 촬영시에 큰 문제는 아니었지만, 막상 들고 나갈 카메라를 고르는 순간 주저하게 만드는 심리적 부담은 어쩔 수 없었다. 결국 렌즈의 우수함에도 불구하고 HEXAR AF는 그리 자주 사용되지 못하고 집에서 오랜 세월 놀고만 있던 중이었다.

그렇지만 주로 실내에서만 사진을 찍는 용도라면?
그랬다! 실내에서만 찍는다면 녀석의 치명적인 셔터스피드의 한계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부분이지 않은가. 감도 400짜리 필름을 넣어도 1/60초를 넘기는 경우조차 거의 없으니 말이다. AF의 정확도도 우수하고 속도도 빠른 편이라 셔터 찬스를 잡기에도 용이하며, 렌즈 교환식 RF기종들에 비해 최단거리도 조금 더 짧은데다(0.6m) 파인더 내의 프레임 라인은 시차 보정도 거리에 연동해 이루어지니 좁은 공간에서도 활용도가 높다. 구동 소음을 최대한 억제한 사일런트 모드는 딸냄이가 자고 있는 모습을 살짝 찍기에도 부담이 적다. 게다가 데이터백도 기본으로 달려있어 기념할 만한 날에는 날짜를 찍어줄 수도 있다.

이 정도면 그야말로 육아 사진에 최적의 카메라가 아닌가?!

.

.

.

150912-delta400-14_37-hexaraf

쿠션을 좋아하는 딸냄 / Ilford Delta400

.

.

.

150920-delta400-22_37-hexaraf

청송 외가집에서 / Ilford Delta400

.

.

.

151009-hp5400-05_26-hexaraf

엄마보다 먼저 일어난 아침 /  Ilford Delta400

.

.

.

151010-hp5400-17_26-hexaraf

쪽쪽이를 물고 잠을 청하던 중 / Ilford HP5+400

.

.

.

151106-tmy-02_37-hexaraf

걸음마 연습 중 / Kodak TMY

.

.

.

151108-tmy-31_37-hexaraf-1

돌사진 찍으러 간 스튜디오에서 / Kodak TMY

.

.

.

160110-delta400-hexaraf-11_38

아빠랑 같이 찍은 사진은 이런 것 뿐이다 / Ilford Delta400

.

.

.

160416-hexaraf-ilford-hp5400-22_33

바나나 먹으며 신난 딸냄 / Ilford HP5+400

.

.

.

160425-hexaraf-ilford-hp5400-11_36

할미랑 영상통화하며 뽀뽀 / Ilford HP5+400

.

.

.

160425-hexaraf-ilford-hp5400-16_36

엄마 톡톡톡 따라하기 / Ilford HP5+400

.

.

.

160701-hexar-af-ilford-delta400-18_37

카메라를 가지고 노는 걸 좋아한다 / Ilford Delta400

.

.

.

160703-hexar-af-ilford-delta400-18_37

자동카메라 하나를 줬더니 자기거라고 잘 들고 다닌다 / Ilford Delta400

.

.

.

160703-hexar-af-ilford-delta400-36_37

베개 위에서 장난치며 / Ilford Delta400

.

.

.

160707-hexaraf-ilford-delta400-08_38

목욕하고 나서 기분좋은 딸냄 / Ilford Delta400

.

.

.

4-5년간 멈췄던 필름 사진질을 다시 시작한 건 딸냄의 성장 과정을 조금은 더 ‘의미있는 수단’으로 기록해주고 싶어서였다. 물론 그렇게 한정적인 용도에서만 조금씩 ‘아껴가며’ 필름을 쓰겠다는 다짐과 달리 다시 시장 바닥이나 찍고 돌아다니는 요즘이지만 그래도 역시 가장 중요한 주제는 가족의 일상을 담아내는 개인적이고도 소박한 작업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 HEXAR AF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카메라는 아니겠지만 가장 고맙고 기특한 카메라라고는 말할 수 있겠다. 이 카메라가 없었다면 딸냄의 성장 과정을 편안하게 기록할 카메라를 무엇으로 대신할 수 있었을 지 선뜻 떠오르지가 않는다.

오늘날 HEXAR AF는 중고가 기준으로 50만원 내외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끝내주는 헥사논 35미리 렌즈의 성능을 놓고 보면 사실 렌즈를 사면 바디는 그냥 따라오는 격이나 마찬가지. 주머니 사정 가벼운 아빠 사진가들이 가족의 일상을 촬영하는데 이만한 카메라가 또 있을까. 작은 문제를 탓하며 팔아 치워 버리지 않았음이 새삼 다행스럽다.

빛이 있으면 그림자가 있듯 세상 모든 것에도 길고 짧음이 존재한다. 우리는 저마다의 잣대로 그 길고 짧음을 따져보며 인생의 여러 선택의 기로에서 방향을 결정한다. 99%가 맘에 들어도 내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1%의 문제점이 있다면 그것을 선택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남들이 손가락질 하는 못난 모습이 내 눈에는 보기 싫지 않고, 오히려 그것을 덮고도 남을 정도의 매력 포인트를 가지고 있다면 우리는 ‘줏대있는’ 결정을 내리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그것이 물건이든 사람이든 말이다.

.

.

.

r0006782

Konica Hexar AF

카테고리:Review태그:, , , , , , , , , , , ,

1개의 댓글

  1. 그 좋은 사진들을 여기서 다시 보는군요.

    좋아요

  2. 가족의 일상이 참 편안하고 좋습니다.
    all in one 을 바라는 것은 말 그대로 어리석은 것 같고,
    적재적소에 알맞는 도구가 있는 것 같습니다.
    좋은 글과 사진 감사합니다^^

    좋아요

  3. 제게도 하나 있습니다. 아버님의 유품이 되어서 서랍안에 고이 들어가있지요.

    좋아요

  4. 오랸동안 예약에 묻혀 있던 글이 뿅하고 나타 났네요.
    ㅎㅎㅎ

    좋아요

  5. 아… 예뻐요! 사진은 역시 딸! (저도 둘째를 만들어야 하나;;;)

    좋아요

  6. 저도 G1+28 조합과 함께 사기 캐릭 같은 카메라라 생각합니다.
    250/1초 외엔 단점(사실 이조차 단점일 수도 없지만)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그나저나 사진 한장 한장 너무 좋습니다.. +.+;;

    좋아요

  7. 뭐든 우리 아이 담아주는 카메라는 무조건 최고 카메라입니다.
    이쁜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딸… 부럽습니다….

    좋아요

    • 가족을 담는 카메라는 무엇이든 소중하지요 ㅎㅎ 저도 이제 랑이같이 똘망똘망한 아들도 하나 낳았으면 싶습니다 ㅋ 비결 좀 ㄷ

      좋아요

  8. G1 + G28 조합으로 사진 찍었던 적이 있는데 … 참 좋았었습니다.
    흑백 사진도 참 좋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런데 계속 올려 주시는 글 보면서 자꾸 뽐뿌가 밀려듭니다 ^^;;;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