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의 아이들


햇수로 십년 전, 난생 처음 외국이라는 곳을 가게 되었습니다.
회사에서 모집하는 자원봉사단에 참여했는데, 사진촬영의 임무까지 맡게 되었습니다.

목적지는 네팔 카트만두 남쪽의 버디켈로, 카스트 최하위 계급에 속하는 빠하리족의 거주구역이었습니다. 이곳에 굿네이버스가 호스텔과 학교를 설립했고, 약 70여 명의 아이들이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저를 포함한 13명의 자원봉사자들은 영어, 미술, 체육을 포함하는 교육봉사와 영어도서관 건립을 진행했습니다.

어쩌면 삶의 목적을 바꿔버린, 강렬했던 일주일의 기록을 보여드리려 합니다.

20070614-dsc_04001

한국으로부터 6시간의 비행 후, 다시 버스를 갈아타고 한시간 여를 달려 도착한 버디켈은 작은 산골마을로 보였습니다. 호스텔 입구에 어색하게 서 있자, 장난꾸러기 녀석들이 말을 걸어왔습니다.

20070615-dsc_07501

호스텔의 아이들은 고아이거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편모 슬하의 아이, 또는 가정폭력으로부터 구출된 아이들입니다. 그런 배경을 가진 아이들이라고는 믿기 어려울만큼 밝은 얼굴로 웃어주는 아이들이었지만요.

20070615-dsc_07671

20070615-dsc_08972

수줍어하거나, 장난스럽게 웃거나, 어쨌든 녀석들은 덩치 큰 외국인이 재미있었나봅니다.

20070616-dsc_10021

매일 아침 체조를 같이 했습니다. 그리고나면 세면과 양치를 하고, 아침을 먹고, 휴식을 취한 뒤 학교에 가는 일과입니다. 네팔에서 휴식을 취한다는게 무엇인지 배웠는데, 휴식이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아이들이 30분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고’ 앉아있더군요.

20070616-dsc_10642

운동회가 열린 날입니다. 청팀과 백팀으로 나뉘어서 조회를 했습니다. 벌써부터 신난 표정입니다.

20070616-dsc_10701

20070616-dsc_10841

페이스페인팅을 했습니다. 동물 분장을 한 녀석들이 저를 ‘쿠마(곰)’라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20070616-dsc_11211

20070616-dsc_12261

선생님의 힘자랑과 매달리기의 콜라보입니다. 재미있어보여서 나하고도 하자고 하니, 순식간에 십여명이 달려들어 자빠져버렸습니다. 쿠마는 힘이 세야 한답니다.

20070617-dsc_14611

공부를 본격적으로 하기 위해 교복을 입었습니다. 학교로 출발 전 한 컷.

20070617-dsc_15671

아마 역대 최강의 삼총사가 아닐까 싶었습니다. 카메라만 보면 들이대던 녀석들은 결국 렌즈에 커다란 손자국을 남겼습니다.

20070617-dsc_16361

아침기도가 카메라보다 재미있지는 않았나봅니다.

20070617-dsc_16971

루비나는 집안이 넉넉하지 않지만 부모님이 다 계시는 아이 중 하나라고 했습니다. 부모가 다 계시는게 축복이라니,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70617-dsc_17711

꼬마숙녀들.

20070617-dsc_15351

20070617-dsc_15261

장난꾸러기들.

20070617-dsc_17891

우와. 나 잘나왔어.

20070617-dsc_18091

눈빛. 눈빛.

20070618-dsc_20641

쿠마가 우리를 노리는 것 같아. 맞아, 조심해야 돼.

20070618-dsc_21311

모자 멋지죠?

20070618-dsc_21581

20070618-dsc_21171

쿠마도 하나 가질래요?


자원봉사를 마칠 때 쯤, 동행했던 한 분이 말했습니다.
네팔을 품은 사람들을 종종 봐왔는데, 어쩌면 당신도 그 중의 하나가 될 것 같다고.

공교롭게도 그 얘기는 사실이 되었습니다. 그 후 네팔을 끊임없이 그리워하게 되고, 언제라도 돌아가야 할 곳으로 마음 깊이 간직하게 되었으니까요.

7개월 후면, 네팔의 날들로부터 딱 10년이 지나게 됩니다. 무엇을 하게 될 지는 모르겠지만, 어쩌면, 버디켈을 거닐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시간들이 자꾸 떠오르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카테고리:Drifting, Essay태그:, , , , , , ,

1개의 댓글

  1. 흐뭇하고 따스한 기분으로 잠들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좋네요.

    좋아하기

  2.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란 말에 공감합니다.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

    좋아하기

    • ‘쉰다’는 것의 개념이 바뀐거죠. 우리는 쉰다는게 책을 보거나, TV를 보거나, 게임을 하는 거잖아요.
      쉬는건 아무것도 안하고 쉬는거죠.

      좋아하기

  3. 우왕 애들 눈빛이 반짝반짝반짝

    좋아하기

  4. N ever
    E nding
    P eace
    A nd
    L ove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