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아의 시간


94a114ad-4991-4e8d-9334-3244eb55e24b

체스키 크룸로프(Česky Krumlov)는 체코(Česká republika) 보헤미아(Bohemia) 지방 남쪽에 위치한 작은 도시입니다. 이 도시는 18세기 이후 거의 변하지 않았는데, 르네상스와 바로크 양식이 혼재된 아기자기한 빨간 지붕과 언덕 위의 근사한 성, 도시를 휘감아 흐르는 블타바 강이 마치 동화속의 작은 마을을 연상케합니다. 1992년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고, ‘사진 찍기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9ccbf982-3246-425c-b15a-3dab6f3d7322

체코를 방문했을 때 3일 일정으로 들렀습니다. 아주 작은 도시라는 얘기에 그 정도면 충분할 거라 생각했거든요. (실제로 30분이면 도시를 걸어서 횡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기자기한 상점들과 공예품점, 여기저기 숨어있는 보석같은 풍경들은 3일로 볼 수 있는 양이 아니었습니다. 적어도 2주 이상은 머물러야겠더군요.

체스키에서의 짧은 여정에 대한 기록입니다.

f41fa90b-6896-4a33-adc5-934a9ca19c20

1ee69a54-32e5-42fc-ad4c-5655422ced17

버스 정류장으로부터 (프라하로부터 편도 3시간, 하루 여덟 번 고속버스가 운행합니다.) 도시로 이어지는 길조차 오래된 건물들로 가득차있었습니다. 건물들에는 여전히 주민들이 살고, 대부분 민박 – 현지에서는 Pension 이라 부르더군요 – 으로 이용되고 있었습니다. 하루 숙박료는 3만원 정도로 저렴한 편이었구요.

8123fb94-1ec9-4f12-b88f-3e62f0e2b570

구시가 광장 한 구석에 자리한, 호텔 Zlaty anděl 에 머물렀습니다. Golden Angel이라는 뜻의 호텔은 이름 그대로 아름다운 테라스와 깨끗한 방을 제공했는데, 18세기 건물을 그대로 이용하는 관계로 엘리베이터가 없었습니다. 덕분에 5층까지 무거운 캐리어를 끌고 올라가야했지요. (벨보이도 없었습니다.)

1736cc0e-52b1-47e9-82bb-2c76c6f1ebf2

90396648-5628-4a3b-b46c-f3e98a18c0a1

e94e8462-7961-4fc4-85da-bdf2ab489373

프라하, 그리고 체코의 상징인 블타바강은 이곳에도 흐르고 있었습니다. 마치 호수처럼 풍경을 비추는 강 위에서 카누를 젓는 사람들을 바라봤습니다.

a59bd709-e59e-4e08-a105-5a94a7ce36d7

도시 곳곳에서 블타바 강의 지류를 끌어들여 수로로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수로 양쪽으로 늘어선 호텔 라운지에는 여행자들이 한가로이 담배를 피우고 있더군요.

4eb72895-ff01-4778-8486-ee4892ccf571

aedaf869-090d-4b29-92d5-22898726ff51

96df9391-7d63-46dc-8be1-c1f860f37cf0

동화처럼 아름다운 도시의 뒷편은,  18세기 이후 개발을 멈춘 풍경들과 시간의 흔적들로 가득차 있었습니다. 벽을 한참 들여다보다 마크로렌즈를 가져왔어야 했나, 잠시 고민했습니다.

d5c542ab-0910-43f4-801e-1ce293f80a9e

1bac94d1-d015-43c1-b67e-0c606546b9d2

9153a953-72aa-4bbd-81f3-f7d175b892c9

블타바강 옆으로 에곤 실레(Egon Schiele) 아트센터가 있었습니다. 센터는 1993년에 설립되었는데, 에곤 실레가 체스키에 머물렀던 1911년의 작품들과 자료들을 소장하고 있었습니다. 오리지널 스케치와 크로키를 볼 수 있고, 품질 좋은 그림엽서도 팔고 있었습니다. 제가 방문했을때는 체코 애니메이션 작가들의 특별 전시도 열리고 있었습니다.

a2ef7798-f4d9-47fc-96c0-faf7f0e75ecb

d5c081bf-bcce-4dc0-9e6c-0224e54027e3

12234175-a04d-45d2-848b-7d19f555dc06

042d6797-3ea9-4674-a29f-0810caa519c8

프라하성처럼 거대하지는 않지만, 근사한 체스키 크룸로프성입니다. 화려한 성 안을 볼 수 있는 두 가지 투어와 원형탑/갤러리 투어, 극장 투어, 지하감옥 투어를 운영하는데, 모두 가이드를 동행하는 코스였습니다. 자유롭게 다니는 줄 알고 늑장을 부리다가 성 안 투어 하나와 원형탑/갤러리 투어밖에 못봤습니다. (그래도 루벤스의 태피스트리를 볼 수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9dae97f0-88ef-4c19-a4cb-487aaf79ba4a

0815b378-0023-4413-96d6-706328df4586

6843d10b-b902-43b8-b171-2d29484b21f2

성 뒤편으로 이어진 궁전 정원입니다. 분수대와 키 큰 나무들의 숲을 지나 수 백년 전 조성된 연못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1877508a-2e3d-440e-9ddc-92c1cfe1c9d5

체스키 크룸로프 성의 ‘곰 해자’입니다. 물로 가득한 해자가 아니라 곰 네마리가 지키는 해자랍니다. 곰은 성을 지배했던 가문의 상징이라고 하더군요.

26e139bf-e2a4-4941-a730-711261683e07

b1ef0b04-398d-41b1-b953-e4a92ab3fe30

a004bd8b-84ec-4910-8da6-13d62cb0619b

0a8bfcf2-55d6-49b8-8dc0-89986928dce7

다시 에곤 실레 아트센터를 지나 상점가를 찾아갔습니다.

68683726-f3d2-42c4-b814-d7e023ba0389

c3c48a99-eb65-4de3-8898-e41feeef35eb

f7a2bdab-89d5-4ab9-924b-7897ea9833d5

1bd416f1-d0bb-443d-9c00-4e93a06d4e99

자기로 만든 장식들과 작은 종, 단추로 가득한 앤틱 상점에서 한참을 머물렀습니다. 예쁜 물건이 너무 많아 정신을 차리기 어려웠지만, 한국까지 가져오기는 어려울거라 스스로 위로하며 가게를 떠났습니다. 결과적으로는 마지막 날 쯔비벨무스터(Zwibelmuster) 세트를 잔뜩 사들고 왔지만요.

…to be continued

카테고리:Drifting태그:, , , , , , ,

1개의 댓글

  1. 덕분에 방구석 세계여행 감사요~

    좋아요

  2. 유럽을 가야하는데 말이죠 +_+

    좋아요

  3. 달력같이 아름다운 마을이네요. ㄷ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