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으려했던 가을의 이야기, 2016


지나간 가을의 이야기, 2016

그리고, 잡으려했던 가을의 이야기, 2016

다분히 공상적인 이야기이다. 지나가버린 가을을 잡으려 한다니, 가당키나 한 말인가…
내 어린 시절의 꿈은 과학자였다. 하긴 그 때는 누구나 의사, 과학자 또는 대통령 또는 장군을 꿈꾸었었다.
어린 마음에 타임머신을 만들어보겠다고, 책상 한켠에 실험공간을 꾸며보기도 했었는데, 재료라고는 사기접시 위에 전자시계가 고작이었다. 내 힘으로는 뭔가 할 수 있는 것이 하나도 없었다.
공부는 하지 않고 나이만 먹다보니, 고등학교 시절에는 “평행우주론” 에 대해 생각하다가 극도로 허무함을 느끼거나, 또는, “우린 언제든지 과거로 시간여행을 할 수 있지만 ‘망각’ 을 덤으로 가져가기 때문에 시간을 거슬러 갔는지 전혀 알 수 없다. 고로 우린 항상 시간여행을 하고 있는 중일지도 모른다.” 라는 궤변을 늘어놓기에 이른다.

한때, 물리학도를 꿈꾸기는 하였으나, 물리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는 내 머릿속에 떠오르는 영화속 한 순간이 있다. 바로 1978년작 슈퍼맨 I, 사랑하는 여인의 죽음에 비분강개한 슈퍼맨이 하늘로 날아 오르더니, 시간을 거슬러 과거로 돌아가 여자친구를 구하는 장면이다.

superman01

superman02

과연 슈퍼맨은 어떻게 시간여행을 했던 것일까?
지구를 거꾸로 돌려서 시간을 거꾸로 가게 했다는 설과, 광속을 초월해서 과거에 도달했다는 설이 팽팽히 맞서는 가운데, 진위여부는 알 길이 없다. 공상과학은 ‘공상’에 더 무게가 실려있으니…

그렇다면 공상이 아닌 현실에서 지나가버린 가을을 잡으려 한다면, 수퍼히어로가 아닌 나는 어찌해야 하는 것일까?
답은 단순하다…

s1010444비행기타고 남쪽으로 가면 된다…
한국과 교토의 단풍 절정시기는 약 3주의 간격이 존재한다.
그래서, 지나가버린 가을을 잡으러 B급사진 멤버들과 교토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너무 뻔한 이야기를 돌려 이야기하니 무안하긴 하지만, 어쨌든 교토에 도착!

s1010488교토역 앞의 흔한 여인숙, 아… 단정, 정갈, 깔끔 등등의 단어가 절로 떠오른다.
이 첫인상처럼, 교토의 구석구석은 단정하고 단아했다.
정갈함을 지키기 위한 교토인들의 노력은 때로는 강박관념에 가까울 정도로 보이기도 했다.
정말 쉴새없이 빗자루질을 한다.
특히 료안지에서 목격했던 종류별로 모아 놓은 낙엽 봉지들은 매우 충격적이었다.
그덕에, 우리들은 여행내내 깔끔한 교토를 만날 수 있었다.

.
.
.

s1010550

s1010552난젠지로 가는 길목에서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나는 화려한 단풍을 기대하고 있었음에 분명하다. 내가 사진으로 보았던 교토의 단풍은 원색적이며 풍성하고 화사한 결들이었기 때문이다.
마치 딱 한번의 기회가 있는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 좌표를 잘못 찍어서 살짝 어긋난 시간에 다다른 것 같은 느낌이었다. 흔히 이야기하는 교토의 단풍 절정주간은, 올해 빨리 찾아온 추위로 인해 한 주 정도 앞당겨 졌다고 한다. 예년보다 일주일정도 가을이 달아낸 셈이다. 잡으려 했던 가을이 저만치 달아나고 있었다.
하지만 그렇게 달아난 가을의 뒷모습을 바라보는 것도 꽤 근사한 경험이었다.

s1010561

s1010583

s1010616

s1010651

s1010759

s1010667

s1010678

s1010730

s1010786

난젠지, 난젠인, 2016

.
.
.

s1010850

s1010858

s1010864

s1010870

s1010938

s1010941

s1010952

s1010958

s1010971

s1020012

s1020097

s1020130

에이칸도, 2016

.
.
.

s1020153

s1020158

s1020165

s1020261

s1020290

s1020305

s1020314

s1020317

s1020328

s1020357

철학의 길, 2016

.
.
.

s1020603

s1020607

s1020626

s1020633

s1020699

s1020736

s1020758

s1020764

s1020801

s1020814

s1020823

료안지, 2016

.
.
.

s1030154

s1030159

s1030167

s1030207

s1030238

s1030283

s1030318

s1030324

s1030342

아라시야마, 2016

.
.
.

s1030758

s1030789

s1030822

s1030823

s1030824

s1030847

s1030914

s1030863

s1030913

후시미이나리타이샤, 2016

.
.
.

비에 젖은 촉촉한 가을을 기대하였는데, 아쉽게도 마지막 날만 비가 왔다.
인산인해로 휩쓸려다니던 여우신사에서는 도리이 외에 보이는 것은 우산이 전부이기도 했다.
가을의 극성수기의 교토에는 확실히 사람이 많았다.
가을의 색이 물씬 담긴 풍경을 보는 것도 근사하지만, 그곳이 한산한 것을 기대할 수는 없을 것이다.
벗꽃이 흐드러져 날리는 철학의 길을 눈감고 상상해 보지만, 그곳 역시 한산하기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것 같다.
색이 있으면 있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발길 닿는대로 걷기에 교토의 거리는 무척이나 아름답다.
여름이나 겨울이라도, 한산한 거리를 평온하게 걸어보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본다.
여행지를 다녀와서 재방문을 확신한 것은 홋카이도가 처음이었는데, 교토 역시 가족들과 몇번을 더 와볼 것 같다.
드넓었던 홋카이도와는 다른 풍모의 교토,
그 작고 아름다운 길들을 한동안 그리워할 것이다.

가을을 잡으러 교토에 왔지만, 그것과는 다른 것을 품에 안고 돌아왔다.

잡으려했던 가을의 이야기, 2016

Leica SL (typ601) / 24-90 Vario-elmarit-SL, asph 1:2.8-4 / kyoto, 2016

.
.
.

epilogue…

s1020934

‘료안지역’ 에서 일행들과 함께…

이번 교토여행을 기획, 진행해주신 Starless 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고생하셨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함께할 즐거운 기회를 주신 일행 여러분들 고생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단체 사진에는 당연히 제가 보이지 않겠지만, 이 순간 여러분 모두의 눈동자 속에 제가 담겨있겠지요?
다시 만나요, 우리!
.
.
.

카테고리:Essay태그:, , , , , , , ,

1개의 댓글

  1. 아~~나 반성 많이 해야겠어요.
    걸음으로 찍은 사진이군요.
    멋져요

    좋아요

  2. 아….
    멋져요. 진짜.
    난 올리지 말아야겠다. ㅠ

    좋아요

  3. 우왕, 네셔널지오그래픽급 사진이네요

    좋아요

  4. 다들 뭐 사람이 너무 많아서 사진 찍을 분위기가 아니었다는 둥 그러시더니.. 역시 다 엄살이셨네요. ㄷ
    직접 다녀온 마냥 너무 잘 봤습니다 🙂

    좋아요

  5. 이렇게 좋은 사진과 글 남길려고 이리뛰고 저리뛰던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합니다.
    여행중에 사진 남겨주신것도 넘 고맙고 담에 함께 한다면 콴지님 스냅을 담아드려야 겠어요.^^
    요 단체사진은 보면 볼수록 좋아요,,,

    좋아요

    • 거대한 카메라라 이틀째 저녁부터 지치기 시작했는데요.
      조바심내면서 막 휘젖고 다니다 보니, 문득 내가 뭐하러 여기온걸까 싶은 생각도 들고 그랬어요.
      아무래도 느린 템포로 편안하게 찍는 것이 더 좋은 것 같아요.
      그것이 여행과 사진을 모두 즐길 수 있는 방법인 것 같기도 하구요^^
      담아드린 사진이 마음에 드셔서 다행입니다.
      저를 담아주신다면 영광이지요 ㅎㅎ
      감사합니다~!

      좋아요

  6. 멋진 사진 잘 봤어요..
    우리 가족 찍은 사진 보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좋아요

  7. 아.. 사진이 너무 좋네요..덕분에 편하게 앉아서 방구석 세계여행 아리가또!!!

    좋아요

  8. 일본에서 … 반가웠씁니다. 역시 … 다시 한 번 더 교토를 간 것 같습니다.

    좋은 사진들 … 감사합니다 !!! ^^

    좋아요

  9. 아~~~좋습니다.
    저는 교토가서는 어리둥절해서 사진도 몇장 못찍고 멍했었는데, 역시 콴제이님께서 교토의 가을을 쫘악 올려주실줄 알았습니다.
    근데요. 분명 같은 곳을 같은 시간에 있었는데, 저는 사진없는 걸로 해야겠습니다. ㅎㅎ

    좋아요

  10. 역설적인 방법에서 얻은 시간을 거스르는 방법~ 잘 전수 받았습니다. ^^;
    근데, 사진 보니, 이번에 함께 여행 다녀오신 분들 부러웠습니다. T.T

    좋아요

  11. 그 무거운걸 들고 부지런히 찍는 모습이.. 결국 이런 결과물로 보답하네여..
    첫날 길 잃어버리고.. 덩달아 고생시켜 미안했는데 이제 벌써 추억의 한페이지가 되고.. 다음에 또 함께하자구요!!
    참.. 시간 편할때로 저희부부 사진 좀 부탁요
    zepsap@gmail.com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