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름으로의 회귀


필름으로 사진을 마지막으로 찍은게 언제인지 기억조차 가물하다. 2011년 여름, 티벳에서 좀 찍기는 했으나 Nikon D700이 주력으로 쓰이던 때라 필름은 F3에 넣은 흑백과 Rolleiflex의 슬라이드만이 보조적인 역할을 했고 그나마도 두 카메라를 합쳐 5롤도 안찍고 돌아왔다. 사실 티벳 여행 전에도 D700 구입을 기점으로 필름 소모량이 급격히 줄어 들었으니 이래저래 한 5년간은 필름을 놓았던 것 같다. 이런 상황은 Ricoh GR의 구입을 계기로 더욱 심화되었다. ‘아, 나도 이제 필름은 끝이구나.’ 라는 생각이 굳어지던 2015년 봄이었다.

오랫동안 같이 사진을 찍어오던 지인이 다시 필름 라이카를 사겠다고 했다. (그도 나와 비슷하게 필름을 놓은지 몇년이 된 상태였다.) 뜬금없이 이제와서 무슨  필름이고 하필 또 가성비 안나오는 라이카냐고 되물었지만, 육아에서 어느정도 해방(?)이 되면서 제정신이 돌아온 그의 의지는 강했다. 수년전에 내가 ‘이것만은 안쓰더라도 그냥 갖고 계시라’고 했던 M7과 35미리 주미크론을 결국은 다시 사야겠다는 그는 같이 필름을 다시 해보자고 열심히 꼬셔대기 시작했다. 하지만 필름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지 않던 나는 그리 마음이 동하지 않았다. 정말 열렬한 필름 추종자였던 나 스스로도 놀랄 정도였다.

‘이제 와서 무슨 필름으로 뻘짓을 해요? 아, 난 못하겠어요. 시간도 없고 필름값도 너무 비싸고…’

‘야 네가 갖고 있는 그 좋은 카메라들이 아깝다.’

‘뭐 그렇긴 한데 그렇다고 그것들 쓰자고 필름질은 못하겠네요 이제.’

‘아, 재미없게 진짜. 혼자하면 심심한데… 그래도 내가 M7사면 같이 필름 카메라로 출사는 가줄거지?’

‘그래요 그럼. 그거야 뭐 어렵나. 같이 갑시다.’

그리고 얼마 후 그는 정말로 다시 M7과 Summicron-M 35mm f2.0 ASPH를 구입했다. 약속대로 그와 필름 카메라를 챙겨들고 출사에 동행해야 했다. 7월의 첫번째 주말에 안강 5일장날이 돌아왔다. 예전에 한창 포항지부가 활발했던 시절에 멤버들과 자주 왔던 익숙한 출사 장소다. 장날 구경이나 하며 설렁설렁 돌아다니며 손맛이나 보자 싶었다. 이사하면서 다시 냉장고에 넣지도 않고 방치했던 TMX 한롤을 Contax IIa에 넣었다. 유통기한은 진작에 지났을 것이다. 잘 나오긴 하려나… 몇년간 만져주지도 않았던 카메라는 다행히 잘 작동되고 있었다.

.

.

.

150704-tmx-02_36-contaxlla-50mm15-1

골목 귀퉁 적당한 곳에 차를 세우고 내렸다. 뭘 찍을지 몰라 잠시 어슬렁 거리다 일단 첫 컷을 눌렀다. ‘챡!’ 아, 그래 이 느낌이었지. 필름을 와인딩하고 셔터를 누르던 그 설레임의 순간, 잊혀졌다고, 다시 되돌아갈 일이 없다고 생각하던 필름의 기억이 그 순간 생생하게 되살아났다.

.

.

.

150704-tmx-04_36-contaxlla-50mm15-1

몇 년만의 스냅질이라 번잡한 시장에서 사람들에게 카메라를 들이대기 쉽지 않을 것 같았다. 그런데 마음과 달리 몸은 예전을 기억하고 있었다. 첫 컷을 제외하곤 사람이 없는 컷은 거의 누르지 않았다. 지인의 테스트 촬영에 그저 따라서 놀러온 것 뿐이었던 마음 가짐은 이미 사라졌다. 가슴이 뛰기 시작했다.

.

.

.

150704-tmx-06_36-contaxlla-50mm15-1

처음에는 GR을 메인으로, 필름은 서브로만 적당히 찍을 생각이었다. 하지만 촬영이 진행될 수록 이는 반대가 되었다. 함께 가져온 GR은 가방에 도로 집어넣었다. 역시 두개로는 번잡하다.

.

.

.

150704-tmx-07_36-contaxlla-50mm15-1

이럴 줄도 모르고 한롤 밖에 안가져온 필름이라 아끼려 했건만 난사하던 버릇이 살아나니 이런 의미없는 컷도 마구 눌러보고..

.

.

.

150704-tmx-09_36-contaxlla-50mm15-1

주택가 골목길에 펼쳐진 좌판에서는 떠날 줄 모르고 서성이며 셔터찬스를 노렸다. 28미리로 바짝 들이대던 뻔뻔함까진 살아나질 못해 적당히 떨어져서 찍기 편한 50미리를 가져온 것이 다행이다 싶었다.

.

.

.

150704 TMX 13_36 Contaxlla 50mm15-1.jpg

뒷배경에 나타난 신형 투싼이 아니라면 언제적 사진인지 구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이 곳도 참 변화가 더딘 곳이다.

.

.

.

150704-tmx-15_36-contaxlla-50mm15-1

경운기를 찍었더니 나를 오늘 이 지경으로 몰고온 몹쓸 지인의 모습이 같이 담겼다.

.

.

.

150704-tmx-22_36-contaxlla-50mm15-1

이 컷을 누르고 났을 때 설레임은 아직도 기억난다. 디카와 달리 어떻게 찍혔는지 알 수가 없는 필름질에서의 기대심리는 극에 달한다. (물론 결과물은 보시다시피 그냥 그렇…)

.

.

.

150704-tmx-16_36-contaxlla-50mm15-1

낡은 철물점에서 텐트칠 때 쓸 저렴한 해머를 구입한 지인

.

.

.

150704-tmx-17_36-contaxlla-50mm15-1

촬영을 마치고 캔커피를 곁들인 끽연의 여유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 ‘What else?’

.

.

.

많지 않은(물론 적지도 않지만;;) 나이에 비해 나름 사진을 찍은 햇수는 제법 오래되었다. 중학교 2학년 때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캐논 AE-1으로 처음 사진을 찍었으니 비교적 빨리 시작한 편이었다. 그러니 그동안 내가 나선 출사의 횟수는 적지 않다. 그 많은 출사 중에서도 유독 기억에 남는 날이 있기 마련인데, 이 날의 출사는 나의 사진 인생에서 제법 큰 비중을 차지하는 날로 남았다. 정말이지 이 날 느꼈던 설레임과 흥분은 사진을 처음 배우던 20년전 그  때 못지 않은 것이었다. 불과 하루의 촬영만으로 ‘왜 그동안 필름을 쉬었는가!’라는 자책과 후회가 너무나 들었고, 디카로만 깔짝거렸던 지난 몇년은 그야말로 ‘잃어버린 지난 날’이 되어버렸다. 그렇게 생각지도 않던 수년만의 필름 출사는 이후의 상황을 송두리째 바꿔 버렸다. 조금 싸다 싶게 필름이 나오면 ‘있을 때 사두자!’며 수십롤씩 사재기를 해서 냉장고에 쑤셔 넣기 시작했고 ‘그래, 이왕 이렇게 된거 남들 다 쓰는 라이카도 써보고 죽자.’며 라이카 M3를 들였으며, 몇년 동안 놀면서 엉망이 된 필름 카메라들을 오버홀해대느라 주구장창 돈이 깨지는 수렁에 빠져들게 된 계기가 바로 이 날이었다.

나에게는 필름 사진의 르네상스가 되었던 2015년. 그 해 7월 4일의 기록이다.

2015.07.04 경주 안강

Contax IIa / Zeiss-Opton 50mm f1.5 Sonnar / Kodak TMX / IVED

카테고리:Essay태그:, , , , , , , , , , , , , ,

1개의 댓글

  1. 어후~~사진 좋네요.
    그날 그대로 보는 듯한 느낌도 좋아요.
    덕분에 우리가 만나고 등등

    Liked by 1명

    • 아마 저 날이 없었다면 오늘날처럼 많은 분들과 소통하는 의미있는 사진 생활은 없었을 수도 있었겠지요. 정말 의미가 남다른 날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ㅎㅎ

      좋아하기

  2. “ㅋㅋㅋ”
    전 이 “ㅋ”를 댓글로 잘 안다는 편인데…
    이것 말고는 이 글 읽고 난 느낌을 표현할 방법이 없어요.
    제 맘도 같아요. *^^*

    Liked by 1명

  3. 와 괜히 제가 두근거리네요. 필름의 르네상스, 저에게도 언젠가 다시 찾아올 날이 있을거라…

    Liked by 1명

    • 저도 정말 다시는 필름으로 돌아올 생각이 없었는데.. 저 날이 문제였지요 ㄷ

      쓸 수 있을 때 걱정말고 쓰기로 맘먹고 있습니다 지금은 ㅎㅎ

      좋아하기

  4. 매번 포항지부의 사진을 볼 때마다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런 비하인드 스토리를 이제야 알게됐네요.
    저도 이런저런 마음으로 mp를 다시 들였는데, 디지털이 있다보니 올인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사진도 너무 좋고, 글도 맛갈납니다 ^^

    Liked by 1명

    • 사실 다른 두 종류의 포맷에 동시에 집중하기란 쉽지 않지요 ㅎㅎ 어느 쪽을 선택하든 우리는 필름의 끝자락이라는 불행한 세대가 아니라 전성기로서의 필름을 즐길 수 있었고 새로운 대세의 디지털도 적극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었던 행운을 누리고 있는 세대가 아닌가 합니다. 감사합니다 🙂

      좋아하기

  5. 필름사진 참으로 좋죠~ 여유~ 아니 기회만 된다면~ 계속 안고 가고 싶습니다. ^^;

    Liked by 1명

    • 이래저래 불편하고 비용도 적지않게 들지만 그래도 필름이 너무 재미있네요 ㅎ 이젠 그냥 필름이란게 감당할 수 없을만큼 비싸지기 전까진 애용해 주려군요.

      좋아하기

  6. 저도 M3 에 필름 물려 놓고 1년 째 찍고 있는 지라 … 그래도 다른 필카로 틈틈이 찍었던 것들 현상은 했지만 스캔 하기 또 귀찮아서 … 요즘엔 디지털로 찍은 사진만 즐겁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

    홀 해는 홀가에 맛들여서 홀가로 찍은 제주의 골목을 올렸었는데 … 필름도 이제 한 롤 남아서 더 구하기도 비싸서 홀가도 이젠 락엔락안에서 긴 수면에 빠지게 될 것 같습니다;;; 필름 값 넘 비.싸.요. ㅡㅡ;;;

    Liked by 1명

    • 맞습니다. 다시 필름으로 돌아오면서 너무나도 비싸진 필름 가격에 부담이 적지 않다라구요. 그래서 BnH를 통한 직구로 비용을 절감 중인데 그나마도 앞으론 감아쓸까 싶기도 합니다 ㅎ

      Liked by 1명

  7. 장터, 사람, 할머니들.. 제가 좋아하는 모든 것이 들어있는 사진들이네요..
    역시나 너무 좋습니다.^^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