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가면


image-30

부산에 다녀왔습니다.
장모님과 아내가 준비해준 생일선물 – 1박 2일의 짧은 여행이었습니다.

image-29

아침 10시 기차를 타니 12시 반 쯤 부산역에 도착했습니다. 부산은 기차를 타고 가는게 정석이라지만, 요즘의 KTX는 비싸도 너무 비쌉니다. 대안이 없다는게 문제겠습니다.

image-4

유리벽에 비친 부산시내를 돌아보며 밥을 먹으러 갔습니다.

image-45

image

요새 잘나간다는 본전돼지국밥입니다. 처음 먹어보는데, 글쎄요, 타지인 입맛에 맞춘 듯한 인상이었습니다. 덜 진하고, 그래서 덜 비리더군요. 맑은 국물이라는 느낌입니다. 배를 채우고 호텔로 향했습니다.

image-31

image-20

차이나타운을 가로질러 중앙동 뒷길을 걸어올라 코모도호텔입니다. 한국적 인테리어 덕분에 외국인들이 많이 묵는다는데, 그다지 권하고 싶은 호텔은 아니었습니다. 시설이 낡았고 어딘가 왜색도 느껴집니다.

image-44

짐을 던져두고 영도로 향했습니다. 부산대교를 처음 건너며 내려다본 영선동은 많이 변해있었습니다. 어릴적의 기억들이 떠올랐지만 그 풍경을 찾을 방법은 없었습니다.

image-32

태종대 입구에서 다누비열차를 보고, 줄이 너무 길어서 걷기로 했습니다. ‘힘들다던데…’ 아내는 걱정이 태산입니다.

image-2

image-18

쉬엄쉬엄 40분 쯤 걸어 모자상에 다다랐습니다. 바다가, 파랗습니다.

image-38

image-8

다시 10여 분 걸어 신선바위와 영도등대도 바라봤습니다. 여전히 파란 바다였습니다.

image-11

부산항대교를 건너 동백섬으로 향했습니다. 통행료는 천사백원이지만, 빙 돌아서 갈 때보다 5천원은 절약된다는 기사님의 설명입니다. 높이가 굉장하던데 다리의 모양도 그렇고 라이트업하는 것도 어딘지 레인보우브릿지를 닮았습니다.

광안대교를 건널 즈음 해가 조금씩 낮아지고 있었습니다.

image-46

image-7

해지는 수영만을 동백섬에서 보고 다시 해운대로 난 길을 따라 걸었습니다. 바다가 고요하게 잠들어가고 있었습니다.

image-5

맛있는 것 사먹으라고 장모님이 주신 용돈으로, 유명하다는 해운대 암소갈비를 먹으러 갔습니다. 그런데, 주말이라 생갈비가 떨어지고 없답니다. 양념갈비를 시켜봤더니 본수원갈비 보다는 양념이 덜 진하고 육질이 부드러웠습니다. 어디가 더 낫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왠지 이쪽이 맘에 들었습니다.

image-21

잠시 달맞이고개에 올라 망원렌즈를 들고왔어야 하나 고민했습니다. 광안대교는 무척 멀리에 있더군요.

image-3

image-13

해운대는 어둠에 잠겨있었습니다. 모래를 살짝 밟아보고 이리저리 두리번거렸습니다.

image-9

아내가 두 번이나 실패했다는 포차촌을 찾았습니다. 늘 자리가 없고 특히 단체손님이 앉기란 하늘의 별따기랍니다. 바닷가재를 많이 먹는 분위기가 낯설었습니다.

image-43

돌멍게를 시켰습니다. 멍게를 싫어하는 아내는 돌멍게가 맛있다고 했습니다.

image-42

술을 마시다 창 밖 그림자를 봤습니다.

image-40

둘째 날의 시작은 감천문화마을입니다. 어릴 적 건물들은 그대로여도 분위기는 많이 변했습니다.

image-17

image-25

전망대에 올라 남들 다 찍는 사진을 찍었습니다. 어딘지 먹먹해져서 먼 풍경을 바라봤습니다.

image-50

image-15

실비집에서 밀면을 먹었습니다. 별 것 없는 음식인데 부산에 오면 먹고 싶어집니다.

image-49

image-14

image-35

image-39

image-23

다시 동네 구경을 하며 스템핑을 한 뒤 보수동으로 향했습니다. 바다가 보이는 풍경은 언제나 설레게 합니다

image-28

image-19

image-51

역시나 오랜만에 보는 풍경입니다. 책을 책 그대로 읽어본 것은 더 오랜만인 것 같았습니다. 현대인들은 단문 위주로 글을 읽지만, 그 양은 과거보다 어마어마하게 많다고 합니다. SNS, 신문기사, 각종 보고서 등 읽을게 많다는 뜻이겠지요.

그래도 책을 읽는 것만 ‘읽는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image-10

image-48

국제시장에도 먹거리촌이 생겼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때문인가 봅니다. 제 기억 속의 국제시장은 보세를 팔던 골목이었는데요.

손가락 굵기의 떡볶이와 두툼한 오뎅을 먹었습니다.

image-6

미도어묵에 갔습니다.
부산은 요새 어묵마케팅을 하나 봅니다. 국제시장 먹거리골목 중심에 어묵집들이 포진해있고, 영도의 삼진어묵은 부산역에 지점을 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보니 사람이 정말 많더군요.

image-12

image-22

이번 여행의 마지막은 자갈치입니다. 어릴적에는 자갈치와 영도를 오가는 조각배가 있었습니다. 나중에는 통통배로 바뀌었는데, 통통배를 타고 고래고기를 먹던 기억이 어렴풋합니다.

image-27

자갈치의 꼼장어를 좋은데이와 먹었습니다.

image-16

image-47

술도 한 잔 했겠다, 거나한 얼굴로 오가는 사람들을 구경하며 역으로 향했습니다.

image-41

돌아가야 할 시간입니다. 짧은 여행이었지만 어릴적의 기억들이 떠올랐습니다.

image-34

늦은 저녁, 서울역의 뒷편으로 택시를 타러 갔습니다.

카테고리:Drifting태그:, , , , , , , , , , ,

1개의 댓글

  1. 부산에선 시원을 마셔줘야…ㅇㅇㅇ
    겨울에 부산도 한번 가야 할 듯요.

    좋아요

  2. 저에게 부산은 제주보다 더 동경하는 곳이에요.
    중3 연합고사 끝나고 처음 방문했던 부산.
    그 기억때문에 다시 고3 학력고사 끝나고 찾은 부산.
    군대 다녀온 후 95년엔가 찾은 부산.

    물론 그 이후로 부산을 많이 찾았지만
    처음 그 세번의 부산의 기억은 아직까지 잊혀지지가 않네요.

    좋아요

    • 부산이야 어른이 된 후에도 워낙 드나들었지만, 마지막 여행에서는 이상하게 울컥하는 것들이 올라오더군요.
      최백호선생의 노래 때문일 수도 있겠고, 아버님 생각이 나서일 수도 있겠지요.

      가끔 눈물이 나네요.

      Liked by 1명

  3. 제 나와바리를 다녀가셨군요!!
    담부턴 꼭 연락하고 오시길~~

    담담한 기행문 잘 보았습니다^^

    좋아요

  4. 저는 먹는것만 자꾸 눈에 들어오네요 ㅠㅠ
    1박2일 부산여행은 이글을 따라 가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아요

  5. 부산은 정말 언제가도 좋은 것 같습니다. 결혼전에는 먹방과 출사로 1박2일로 돌아다니며 즐거웠는데 말이죠 ㅠ

    좋아요

  6. 저에게 부산은 갈 여건은 되는데 잘 안가지는 그런 곳입니다. 실제 부산 풍경이 그렇지 않을텐데 사진으로 전해지는 깔끔한 느낌이 부산에 가고싶은 마음이 들게 하네요 ^^

    좋아요

  7. 부산은 처가가 해운대이고 신입사원시절 3년간 지낸 곳이어서 익숙한 곳인데 이상하게 사진을 많이 담질 못했네요.
    출사로 부산 한번 가야겠어요~~

    좋아요

  8. 허걱….어떻게 1박 2일 동안 저렇게나 많은 곳을 다닐 수가 있죠? @@

    좋아요

  9. 울산 살 땐 한 시간이면 갈 수 있는 곳, 버스 타면 바로 갈 수 있는 곳, 가끔 심심하면 통일호 비슷한 열차 타고 갈 수 있는 곳, 더 심심하면 ktx 도 함 타보기도 했던 곳 … 그런 곳이었는데 이젠 가기 힘들어졌습니다 ㅡㅡ;;; 그래도 2년간 울산에 살면서 부산에 가 봤음 하는 마을들은 다 돌아봤던 것 같습니다.

    근데 사실 … 부산도 오사카 처럼 먹방 하러 가는 곳 같긴 합니다 ^^;;;

    좋아요

  10. 언제 한번은 따라가고픈 여정입니다.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