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길 풍경


나의 유년시절 추억 중 골목길과 관련된 것은 안타깝게도 거의 없다. 아파트 단지에서 나고 자란 이들이라면 대부분 비슷하겠지만 나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런 내게 골목길이 친숙하게 된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대학교에 입학하게 되며 시작된 서울 생활부터였다. 학교 앞 주택가는 촌놈들이 기대하던 으리으리한 서울의 이미지와는 크게 달랐다. 다세대 주택이 밀집한 복잡하고 좁은 골목길과 고르지 못한 보도블럭, 곳곳에 널린 쓰레기와 복잡하게 얽힌 전깃줄과 기울어진 전신주들… 하지만 그 낡고 지저분함 덕분에 나는 마음을 놓을 수 있었다.

.

.

카메라 한대를 어깨에 둘러메고 골목을 돌아다니는 것은 출사가 아닌 자연스러운 일상이었다. 요란하지 않아도 됐다. 골목에는 거친 콘크리트의 질감이 있었고, 대문 옆에 놓은 작은 화분이나 보도블럭 사이에서 피어난 민들레 같은 소박하고 예쁜 눈요기 거리도 있었다. 다세대 주택의 가스배관들은 패턴을 만들어 줬고 대문과 창문의 모양도 저마다 다양했다. 그리고 골목에는 아이들이 있었다.

.

.

.

001019-1-tmx-f3hp

2000년 10월 녹천

Nikon F3HP / ai-s 50mm f1.4 / Kodak TMX

.

.

.

001019-2-tmx-f3hp

2000년 10월 녹천

Nikon F3HP / ai-s 50mm f1.4 / Kodak TMX

.

.

.

010700-tmx-nikonf3hp

2001년 7월 황학동

Nikon F3HP / AF85mm f1.8D / Kodak TMX

.

.

.

010900-tmy-f3hp

2001년 9월 무악동

Nikon F3HP / AF85mm f1.8D / Kodak TMY

.

.

.

010902-tmy-f3hp

2001년 9월 신설동

Nikon F3HP / ai-s 50mm f1.4 / Kodak TMY

.

.

.

030723-tmx-05_36-f3hp-1

2003년 7월 이문동

Nikon F3HP / ai-s 28mm f2.8 / Kodak TMX

.

.

.

031210-tmy-23_36-f3hp-1

2003년 12월 이문동

Nikon F3HP / ai-s 28mm f2.8 / Kodak TMY

.

.

.

re031210-tmy-27_36-f3hp

2003년 12월 이문동

Nikon F3HP / ai-s 28mm f2.8 / Kodak TMY

.

.

.

사실 나의 골목길 사진들은 농익지 않은 아마추어 사진가가 찍은 그저그런 사진,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다큐라든지 기록이라든지 심도 깊은 고민과 주제 의식을 가지고 일관된 작업을 해왔던 것도 아니었다. 그저 오늘 찍은 이 장면이 지금이야 평범하고 흔한 모습이겠지만, 언젠가는 시간의 가치가 더해지리라는 막연한 기대 정도가 있었을 뿐이다. 김기찬 작가께서 열정을 바쳐 평생 작업해왔던 사진들에 비해 겨우 흉내나 낸 내 사진들은 감히 비교조차 할 수 없겠지만, 번뜩이는 감각과 창의적 예술성 따위란 애시당초 없었던 나의 한계로는 할 수 있는게 그것 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그런 보잘 것 없는 내 사진을 나 혼자만이라도 소중히 생각하는 이유는 그 시절이 소중하기 때문이다. 돈은 떨어졌어도 카메라 하나, 필름 한롤만 있으면 몇시간이고 돌아다닐 수 있는 시간이 있었고 낯선 사람들과 얘기를 나누고 아이들과 놀아줄 수 있는 앳된 젊음이 있었다.

그 시절 그 골목길들은 여의도나 강남같은 화려한 서울의 겉모습에 가려진 또 하나의 서울이었고 나에게는 오히려 더 어울리고 편안한 서울이었다. 서울이 고향이 아님에도 이따금씩 서울이 그리워지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골목길과 그곳에서 만났던 아이들 때문일 것이다.

카테고리:Essay태그:, , , , , , , , , , , , ,

1개의 댓글

  1. 마치 어제와 같은 그 시절들이네요…
    이젠 서울시내에 저런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은 남아 있지 않죠…
    예전보다 삭막해뵈는 골목은 여전히 있습니다만…
    피요님은 그 시절에 낯선 이들과 유쾌한 너스레를 잘 부리셨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소중한 사진입니다. 감사합니다.

    Liked by 1명

    • 난곡, 녹천, 무악 이런 곳도 다 아파트가 들어섰지요. 변해가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겠으나 모두가 행복해지는 방향이길 바래봅니다. 감사합니다 🙂

      좋아하기

  2. 사진 한장 한장이 너무 좋아서 행복해 죽을 지경이네요..
    무려 제가 서른살 아재가 되던 밀레니엄시절에도 저런 풍경이 남아있었다니..
    서울서 나고 자란 저도 놀랠 노자입니다..
    심지어 녹천 이문동..ㅡㅡ;; 제가 나고 자란 곳은 장위동.. 인접한 곳이었죠..
    전 조만간 제가 세상빛을 보게한 조산소 자리부터 어린시절 뛰어놀던 골목길까지 다시 한번 다녀올 계획이긴 합니다만
    이 익숙한 풍경대신 깔끔하게 정돈된 주택가가 저를 맞이 할 거라는 걸 알고 있습니다.
    물론 그렇다 하더라도 조심 조심 꼼꼼하게 제 어린 시절의 발자취를 다시 밟고 올 생각입니다만..
    피요님 덕분에 잠시 유년시절의 제 모습을 회상하게 되어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Liked by 1명

    • 잠시나마 추억에 젖을 수 있으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서울갈 일 있으면 학교앞 동네를 저도 다시 돌아다니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

      좋아하기

  3. 아~~이거 뭐에요. ㄷㄷㄷ

    Liked by 1명

  4. 요즘 아파트단지 놀이터에도 아이들 보기 힘들던데~

    다시 돌아가보고 싶은 풍경입니다.

    Liked by 1명

  5. 지금은 삭막해 보일 수 도 있는 풍경이 되어버렸지만…
    삭막함보다는 정겨움과 지난 시간에 대한 애절함, 안타까움이 더한 것 같아요.

    좋아하기

  6. 다시 봐도 역시나 좋은 사진들.
    보석같은 피요님. ㅎㅎ

    좋아하기

  7. 도대체 얼마나 더 있을까요.
    피요님은 양파~~~~저 피요님 왕팬할래요.
    사실 부산엔 맘만 먹으면 아직 비슷한 골목으로 갈 수 있어요. 예전에 혼자 설렁설렁 가곤했지만 디지탈이 보급된 이후로 점점 인심이 변한 걸 알곤 갈 용기가 없어 요즘은 안가요.

    좋아하기

    • 양파도 까는덴 한계가 ㄷㄷ 부산에 골목길도 정말 좋아합니다. 매축지, 영선동, 광안동도 좋더라구요. 그 뭐시냐 거기..아,감천동. 거긴 이제 너무 많이들 가서 못가겠구요 ㅠ 전 그것보다 sk뷰 들어서기 전에 용호동을 많이 못 남겨둔 것이 너무 아쉽습니다.

      좋아하기

  8. 70년대초 부모님 손에 이끌려 촌에서 서울 마포로 올라온 촌놈이 매일 놀던 골목의 추억이 떠오릅니다.
    추억에 잠겨 한장 한장 한참 보고 갑니다.

    좋아하기

    • 감사합니다. 불과 10여년전의 사진인데도 이리도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걸 보면 역시 평소에 주변 일상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찍어둬야할 것 같단 생각이 듭니다. ㅠ

      좋아하기

  9. 이때 나는 사진안찍고 뭐했나…..하는 생각이 한없이 올라오는 사진들입니다. 잘봤습니다…

    좋아하기

  10. 정말 아름다운 사진들입니다!
    저걸 인화해서 저애들한테 지금 준다면…

    저는 연식이 있어서 어릴때 골목문화속에 자랐습니다.
    친구들과 이병(술래잡기의 일종), 신발뒤축으로 구덩이를 파서 구슬치기,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어쩌다 푸세식화장실을 푸는 날이면 아저씨들이 똥장군을 지고 변을 퍼서 어깨에 지고 골목길을 누비고 우리는 코를 감싸쥐고 그래도 좋다고 킥킥거리고..

    Liked by 1명

    • 저도 같은 생각을 많이 했었습니다. 저 아이들이 아마 지금 쯤 20대 중후반이 되어있을텐데 만날 수 있다면 꼭 사진을 전해주고 싶더라구요. 유년 시절 겪으셨던 그런 추억을 요즘 아이들은 만들질 못하니 그또한 안타깝습니다. ㅠㅠ

      좋아하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