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은 가장 마지막에 남는다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위도상 북유럽에 가깝기 때문인지, 한국에서 보던 하늘과는 색온도가 다른 것 같았습니다. 시리도록 파란 하늘을 올려다보다, 숙소 앞 고양이와 인사를 나누고 넵스키대로에 들어섰습니다.

image-18

 

image-28

어디론가 향하는 사람들을 따라 넵스키대로를 한참 걸었습니다. 다시 만난 폰타나 운하에는 낮은 구름과 색색의 보트들이 떠있었습니다. 평화롭고 맑은 풍경이었습니다.

image-39

 

image-30

넵스키대로의 끝, 궁전 광장 입구에서 멀리 에르미타주를 발견했습니다.
세계 3대 미술관, 소장품을 한 점당 5분씩만 봐도 30년이 걸리는 곳, 러시아에 오게 된 가장 큰 이유였지만 오늘은 지나쳐가야 합니다. 다시 올 것임에도 아쉬운 마음에 서성이다가 길을 재촉했습니다.

image-33

위대한 네바강의 도개교를 만났습니다. 밤이면 큰 배들이 들어오기 위해 들어올려지는 다리입니다. 잠시 시선을 주다가 선착장으로 향했습니다.

image-25

페테르호프행 티켓을 사고 쾌속선에 올랐습니다. 페테르호프까지는 버스로도 이동이 가능하지만, 위대한 네바강과 핀란드만을 꼭 달려보고 싶었습니다.

image-37

 

image-24

 

image-19

고작 30여 분을 달려 만난 핀란드만은 고요한 바다였습니다.

Stranger than paradise –
영화의 어디선가 봤을 지도 모를 장면, 하지만 존재하지 않을 장면을 떠올렸습니다.

image-4

페테르호프에 도착했습니다. 1723년 건립된 페테르호프는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50km 쯤 떨어져 있습니다. 1,000ha의 부지 위에 20여 개의 궁전과 140개의 분수, 7개의 거대한 정원이 조성되어 있는데, 러시아의 베르사유 또는 여름궁전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습니다. (겨울궁전은 에르미타주입니다.)

image-9

까마귀와 갈매기가 사이좋게 모이를 나눠먹는 장면을 보다 수로를 따라 페테르호프 궁전으로 향했습니다.

image-20

 

image-27

길의 끝에서, 금박이 아닌 도금 조각들로 장식된 분수정원을 만났습니다. 듣던 것보다 훨씬 화려해서 압도되는 기분이었습니다.

image-17

 

image-5

화려한 조각들을 넋놓고 바라보다 분수대 중앙을 보니, 삼손이 20m 높이로 물을 쏘아올리고 있었습니다.

image-21

페테르호프 궁전을 향해 계단을 올라, 핀란드만으로 이어지는 수로를 바라봤습니다. 옛 황제들은 수로를 통해 분수대 앞까지 배로 들어왔다고 합니다. 부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image-2

 

image-13

 

image-32

잠시 소나기를 피해 궁전 안쪽을 돌아보고, 페테르호프의 서쪽 지구로 향했습니다. 예정에 없던 궁전 관람이었는데, 황제의 궁전 치고는 소박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이었습니다.

페테르호프는 워낙 넓어서 하루에 돌아보는게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더 마음이 가는 쪽만 보고 나와야한다는데, 결과적으로는 전체의 1/4도 못본 것 같습니다. 상상을 초월하는 넓이였습니다.

image-34

 

image-15

 

image-10

본래는 서쪽 지구의 공원과 유적들을 보려는 계획이었는데, 지나고 보니 온통 핀란드만 사진만 남겨왔습니다. 사실, 어쩔 수 없는 풍경이었습니다.

image-29

 

image-36

 

image-14

풍경속을 서성이다 선착장으로 향했습니다. 다시 쾌속선을 타고 핀란드만 – 위대한 네바강을 달려 상트 페테르부르크로 돌아왔습니다.

image-16

네바강의 한가운데에서 성 페테르 & 파울 요새의 풍경을 만났습니다. 어딘지 플랑드르의 색이 떠오르고, 그러다가 그림을 배워뒀으면 좋았겠다. 생각했습니다.  이런 풍경을 그린다면 참 좋을 것 같았습니다.

image-6

선착장에서, 떠나가던 배의 풍경을 바라보고 돌아섰습니다.

 

…to be continued

 

카테고리:Drifting태그:, , , , , , , ,

1개의 댓글

  1. 아.. 진짜 저기가서 발레공연 한번 보고 와야 하는데 말이죠..

    Liked by 1명

  2. 대단한 풍경일 것 같습니다.
    가 보고 싶어요.

    밭 가는 아이도 보고 말이죠.

    좋아하기

  3. 로망을 심하게 자극하는 풍경ᆢㅠ

    좋아하기

  4. 가끔 바쁠적에~ 예전에 여유를 몰아서 작성한 글이나 음악글들을 열어 보곤하는데 말입니다.
    제가 봐도 제 자신이 놀랄적이 가끔~ㄷㄷ

    아주 오래전 이지만~ 다녀온 여행기도 잘 작성해 놓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암쪼록 스타레스님 여행기~ 다시 봐도 좋습니다. ^^;

    좋아하기

  5. 멋진 구름과 함께 펼쳐진 넘 깨끗하고 멋진 풍경!!
    넘 좋네요!!!

    좋아하기

  6. 풍경이 진짜 장난없네요.

    좋아하기

  7. 사진만으로도 ‘핀란드만’ 에 취하신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즐겁게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아하기

  8. 정말 세상은 넓고 가볼 곳은 너무나 많네요. 핀란드만이라.. 실제 눈 앞에 저 풍경을 마주한다면 시간가는 줄 모르고 넋놓고 있을 것 같습니다.

    좋아하기

  9. 근간에 보여주시는 여행기 보고 생각지도 않았던 러시아가 막 가보고 싶어지네요.
    사진보니 러시아가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었군요!!

    좋아하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