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으로 열린 창


image-35

세계 3대 미술관 에르미타주입니다.

러시아에 오고 싶었던 가장 큰 이유인데, 정작 몇일이 지나서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image-38

에르미타주는 6개의 궁전과 3개의 부속건물로 이뤄져있는데, 겨울궁전이 본관에 해당하는 건물입니다. 건물과 전시실의 크기도 어마어마하지만, 350만 점에 달하는 소장품은 고대 아시아로부터 근대 유럽, 현대 러시아를 아우릅니다. 이전에 말씀드린대로, 한 점당 5분씩만 감상해도 30년이 걸린답니다. 전시로를 다 이으면 27km에 달하구요.

우리에게 익숙한 피카소, 고갱, 고흐, 세잔, 모네, 마네, 르느와르, 시냐크, 피사로, 램브란트, 다빈치, 카르바죠, 루벤스, 반다이크, 그리고 칸딘스키의 진본(!)들을 볼 수 있습니다.

image-9

티켓은 사전 예매하면 좀 더 저렴한데, 1일권과 2일권으로 나뉩니다. 가격은 하루에 만원 정도이고, 학생증을 제시하면 반쯤 깎아줍니다. 러시아 소재 학교는 물론이고, 구 소비에트 연방의 학교들과 일부 외국 학교의 재학생도 해당된다고 하니 리스트를 찾아보시면 좋겠습니다.

이틀 내내 에르미타주에 머물 생각으로 2일권을 한국에서 구입해갔습니다. 온라인으로 주문이 가능하고, 완료되면 바우처를 메일로 보내줍니다. 에르미타주 입구에서 티켓과 촬영허가 스티커로 바꿔주고요. (파란색이 1일 촬영권이고, 추가로 구입하면 빨간색 스티커를 줍니다.)

image-26

대한항공 덕에 한글 팸플릿과 오디오 가이드가 생겼습니다. 김성주씨와 손숙씨의 음성은 듣기 좋았습니다. 항공편 변경으로 인한 삽질의 원한도 잊고, 고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준비를 마치고, 화려한 계단을 따라 겨울궁전으로 들어섰습니다.

image-20

image-30

image-36

image-13

image-27

image-39

image-15

image-21

image-33

image-10

image-4

image

image-32

image-29

image-11

image-37

image-14

image-12

image-17

image-34

image-28

책에서나 보던 작품들을 휘둥그레진 눈으로 돌아보며 꼬박 반나절만에, 마침내 루벤스의 전시실에 도착했습니다. (이곳에는, 왠만한 작가들은 자기 전시실을 하나씩 갖고 있습니다. 홀안에는 작가의 작품들로 가득하구요.) 한 시간 넘게 전시실을 서성이며 그림 하나 하나를 눈에 넣기 위해 애썼습니다.

image-25

image-3

image-23

이어지는 플랑드르 작가들의 전시실을 지나, 램브란트 전시실에 도착했습니다.

image-2

노인의 초상 앞에 서서, 어쩐지 눈이 시뻘개져서 한참을 울었습니다.

사람들이, 조용히 곁을 지나가주더군요. 내 눈물이 존중받는 느낌이었습니다.

image-16

image-18

처음에는 열심히 셔터를 눌렀는데, 전시실을 두개 쯤 지나고부터는 카메라를 잘 꺼내지 않았습니다. 지금 이 순간 여기에 있다는 게 중요했고, 눈으로, 마음으로 기억하는게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수많은 작가들의 작품을 보여드리지 못합니다. 박물관 링크로 대신합니다.

http://www.hermitagemuseum.org

image-31

마지막으로, 사랑해 마지않는 루벤스의 그림들을 한번 더 보러 갔습니다. 그 붉은색을 어떻게 잊을 수 있을까요.

떠나기 어려워 한참을 서성였습니다.

image-22

2일권이면 충분할 것 같았는데, 정작 몇 개 궁전은 들어가보지도 못했습니다. 한달 쯤 머무르며 매일 매일 그림을 보러 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습니다.

그러던 말던 에르미타주 고양이는 몸단장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image-8

흐려지는 하늘을 보며 에르미타주를 떠났습니다.

… to be contined

카테고리:Drifting태그:, , , , , ,

1개의 댓글

  1. 거기에 가면….그 웅장함과 함께하는 화려함에 눈이 부실 것 같아요.
    난 언제나 가볼 수 있을까….

    좋아요

  2. 정말 대~~~단하군요!!! ㄷㄷㄷ
    죽기전에 가보긴 틀린듯하고 사진으로나마 열심히 보겠습니다!
    그나 저나 저 많은게 다 本物 이란 말인가요?? ㄷㄷㄷ

    좋아요

  3. 하루종일 있고 싶다로는 턱도 못넘는 수준이겠네요. 사진이라도 차근차근 두번세번 다시 봐야겠습니다^^

    좋아요

  4. 오늘 여행은 다른 때보다 더 유익하군요..ㅋ
    항상 감사드립니다.

    좋아요

  5. 프라도미술관에서 이틀 머무른 적이 있습니다.
    무척 아쉽더군요.

    다 주지 않는 것 같습니다.

    좋아요

    • 미술에 특히 관심이 있는 것도 아닌데, 미술관만 가면 제정신이 아닌 것도 같구요.
      가까이만 있다면 자주 가보고 싶고, 한국에서 열리는 대략 구성한 콜렉션은 짜증나고 뭐 그렇습니다.

      좋아요

  6. 러시아의 재조명!! 신선한 충격입니다.

    좋아요

  7. 교과서에서나 들어봤던 대가들의 작품 앞에 섰을 때의 기분 …

    사실 가보질 못해서 잘 모르겠지만

    뭔가 … 넘 부럽습니다 ^^;;;

    좋아요

  8. 와, 루벤스 렘브란트!!!
    에르미타주 잊지 않겠습니다^^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