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화소 시대에 대한 자이스의 답변_Zeiss Milvus 1.4/50


이제 출시되는 카메라마다 2000만 화소를 훌쩍 뛰어넘는 시대가 됐다. 렌즈 교환식 카메라는 렌즈와 바디의 밸런스가 중요하다. 어느 하나만 앞서 가서는 제 성능을 발휘하기 어렵다. 그동안 자이스가 DSLR용으로 발매했던 클래식 시리즈 렌즈는 최근 DSLR과의 궁합이 완벽하다고 말하기 어려웠다. 필름 바디에 물렸을 때에는 최고의 결과물을 보장했을지 몰라도 최근 고화소 바디와의 궁합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들기도 한다. 결국 자이스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의 DSLR시장에서도 버틸 수 있는 렌즈를 발표하기에 이른다. 바로 Milvus 시리즈다.

스펙은 같아도 설계가 다르다.

Milvus 1.4/50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초점거리 50mm에 조리개 최대 개방 값이 F1.4인 렌즈다. 이는 과거에 선보였던 Planar T* 1,4/50과 동일한 스펙이다. 그렇다고 해서 Milvus 1.4/50이 Planar T* 1,4/50을 살짝 리뉴얼한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둘은 설계 방식 자체가 전혀 다르다. 클래식의 경우 이름에서 알 수 있듯 플라나 설계이며 6군7매 구성이다. 반면 Milvus 1.4/50은 디스타곤 설계에 8군 10매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서 눈여겨봐야 할 지점은 Milvus 1.4/50이 디스타곤 설계라는 사실이다. 디스타곤 설계는 일반적으로 광각 계열 렌즈에 사용하는 레트로 포커스 방식인데 이를 50mm 표준 렌즈에 적용한 것. 사실 이러한 레트로 포커스 방식 설계는 디지털 시대에 들어와 각광받고 있다. 광각 렌즈의 경우 디지털 센서의 입사각 문제도 해결할 수 있고 상대적으로 고해상력을 담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신 설계 방식이 복잡해지고 사용 렌즈 수도 많아지는 동시에 크기와 무게가 증가한다는 단점이 있다.

자이스의 기존 Planar T* 1,4/50도 분명 좋은 렌즈다. F값에 따라 표현이 달라진다는 사실은 분명 매력이 있다. 그러나 사용자에 따라서는 이 렌즈의 최대개방 결과물이 너무 부드럽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실제 이 렌즈는 최대개방에서 칼 같은 해상력을 기대하기에는 조금 모자란 면이 있다. 자이스는 사용자의 그런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전혀 다른 설계 방식으로 Milvus 1.4/50을 설계한 것으로 보인다.

Milvus 1.4/50은 Planar T* 1,4/50과 확연히 다른 결과물을 보여준다. 조리개 최대 개방에서도 초점 맞은 구간이 날카롭게 표현된다. 확연히 고화소 디지털 시대에 발맞추고 있다는 느낌이 전해진다. 그도 그럴 것이 Planar T* 1,4/50은 구성 렌즈 중 특수렌즈를 사용하지 않았지만 이와 달리 Milvus 1.4/50은 이상 부분 분산 특수 유리 4매와 비구면 렌즈 1매와 같은 특수 렌즈를 아낌없이 사용한 호화 구성이다. 또한 플로팅 엘리먼트로 설계해 이 렌즈가 지원하는 전체 촬영 거리에서 균일하게 우수한 결과물을 기대할 수 있다. 자이스의 DSLR 렌즈 중 플래그십 모델이라 할 수 있는 Otus 1.4/55과 비교했을 때에도 크게 떨어지지 않는 성능으로 보인다.

선명하고 날카로운 묘사와 아름다운 보케를 양립하다.

자이스 렌즈는 아름다운 보케 표현으로도 유명한데 Milvus 1.4/50이 보여주는 보케도 마찬가지다. 최대개방 근방에서 보여주는 빛망울과 뒷흐림은 부드럽고 아름답다. 상황에 따라 마치 그림을 그린 듯한 느낌이 연출되기도 한다. 또한 최대개방에서도 주변부 화질이 준수하다. 주변부 광량 저하는 신경 쓰일 정도로 나타나지 않고 조리개를 F4정도로 조이면 거의 해결된다. 또한 타사 렌즈에서 만나기 힘든 투명한 묘사는 압권이다.

이 렌즈는 50mm라는 초점거리 특성상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데 근거리에 있는 피사체를 부각시켜 촬영하기에도 모자람이 없고 인물사진이나 정물 및 원거리 풍경을 촬영하기에도 좋다. 특히 50mm는 표준화각으로 통용되지만 실사용에서는 중망원의 느낌을 전달해주기도 한다. Milvus 1.4/50은 F1.4로 조리개를 최대로 개방하고 거리가 떨어진 피사체를 촬영해도 공간감이 느껴질 정도로 배경이 흐려진다.

자이스에서 최신 DSLR에 맞춰 선보인 렌즈인 만큼 기본적인 광학 성능은 당연히 우수하다. 역광 상태에서 조리개를 활짝 열고 찍어도 고스트나 플레어는 보이지 않는다. 자이스의 T* 무반사 코팅과 더불어 모든 렌즈 가장자리에 정교한 수작업으로 제트 블랙 스페셜 페인트를 칠해 내부 반사를 줄인 덕분이다. 또한 고급 렌즈답게 방진 방적 실링을 장착해 악천후에서도 안심하고 촬영할 수 있다.

지금까지 출시 된 DSLR용 자이스 렌즈가 그러하듯 Milvus 1.4/50도 MF로만 작동한다. 포커스링의 회전각이 넓어 미세한 초점까지 조절할 수 있다. 마운트부에는 전자 접점이 장착되어 있어 반셔터를 누른 상태로 포커스 링을 돌리면 초점이 맞았을 때 비프음과 함께 파인더 내부에 초점 확인 알람이 들어온다. 따라서 MF 촬영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라고 해도 큰 불편함 없이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조리개 값도 카메라 바디에서 설정할 수 있으며 EXIF 정보에 촬영 정보가 그대로 저장 된다.

자이스가 과거에 DSLR용으로 출시한 클래식 렌즈는 최신 바디에 사용하기에 아쉬운 점이 존재했다. 그러나 Milvus 시리즈는 디자인부터 설계까지 모든 게 최신 바디에 맞게 바뀌었다. 최근 고화소 장비에 과거 자이스 렌즈를 물려보고 실망했거나 오투스 시리즈가 부담스러웠다면 Milvus 1.4/50는 현명한 선택이 될 것이다.

<제품 사양>
초점 거리 50mm
조리개 범위 f/1.4 – f/16
초점 범위 0.45m (1.48 ft) – ∞
렌즈 구성 8군 10매
실시야각(대각선/수직/수평) 46° / 39° / 26°
필터 구경 M67 x 0.45
길이(캡 포함) ZF.2: 106.4mm (4.19‘‘)
ZE: 119.0mm (4.29‘‘)
무게 ZF.2: 875g (30.86 oz)
ZE: 922g (32.52 oz)
지원 마운트 F Mount (ZF.2)
EF Mount (ZE)

카테고리:Review태그:,

1개의 댓글

  1. 어후~~이미지 내용과 품질이 후덜덜 합니다.
    이 렌즈도 넘사벽인거 아닌가요?

    잘 보겠습니다.^^

    좋아요

  2. 써주신 글이 한글 뿐만이 아니라 영어로도 번역 된다면~ ㄷㄷ

    사진과 글 무진장 잘 봤습니다. ^^;

    좋아요

  3. 추운 겨울날 화사한 샘플 사진들을 보니 마음도 따땃해 집니다..
    역시나 비싸겠쥬??

    좋아요

  4. ㅎㄷㄷ 한 사진과 설명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무슨 바디에 마운트되죠??

    좋아요

  5. 멋진 사진과 정보 잘 봤습니다. 짜이쯔가 역시…

    좋아요

  6. 헐….뭔 렌즈가 이래요? 뭐 이렇게 좋은 렌즈가 다 있데요? 이런 렌즈 정말 첨 봤습니다. 이거 많이 비싼가요? @@;;

    좋아요

  7. 정말 다 끝난 줄 알았던 광학의 발전은 지속되고 있군요. 너무 고해상도의 렌즈들을 보면 아직 어색하기도 하지만 분명 기술의 발전이라는 측면은 환영해야할 일이라 생각됩니다. 덕분에 늘 귀한 리뷰 감사히 보고 있습니다. 🙂

    좋아요

    • 새로운 시대가 또 오겠지요. 제 생각엔 지금은 과도기 같습니다. 요즘 많은 렌즈들이 화질은 좋은데 너무 크고 무거워요. 그런 부분을 개선한 새로운 시대가 오겠죠. ㅎㅎㅎ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으니까요.ㅋㅋ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