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iss Opton Biogon 35mm f2.8 T


dscf2036Zeiss Opton Biogon 35mm f2.8 T

.

.

.

RF카메라를 사용하는 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화각은 단연 35미리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 좁지도 넓지도 않은 화각 탓에 편안하게 두루두루 운용할 수 있는 35미리 렌즈는 거리 사진과 보도 사진 분야에서 널리 인기를 끌었고 각 메이커들은 저마다 우수한 35미리 렌즈의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20세기초 표준렌즈와 장초점 망원렌즈의 발전에 비해 광각렌즈의 발전은 상대적으로 더뎠고 오늘날까지도 성능을 인정받는 ‘제대로된’ 35미리 렌즈의 출현까지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했다.

.

소형카메라의 선두주자이던 라이츠사는 1930년 Elmar 3.5cm를 출시했다. 당시 자이스이콘은 아직 Contax I 조차 발매하지 못했던 때였으니 라이츠의 엘마는 가장 빨리 등장한 35미리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이에 자존심이 상했던 것인지 Contax I이 출시되고 난 후에도 칼 자이즈는 35미리를 아예 건너 뛰어버리고 더 넓은 화각인 28미리 테사를 발매하며 그들의 기술력을 과시한다. 그리고 정작 35미리 화각은 Contax II가 발매되고 난 뒤인 1937년에 처음 출시하게되니 바로 칼 자이즈 예나 비오곤이었다. 비로소 ‘제대로 된’ 35미리 렌즈가 사진계에 등장한 것이었다.

.

czeissjenabiogon35f28_1936a역사적인 첫번째 비오곤. Carl Zeiss Jena Biogon 35mm f2.8 (uncoated)

.

35미리 비오곤은 당시로선 대적할 상대가 없는 최고의 35미리 렌즈였다. 라이츠에 비해 한발 늦었던 만큼 성능상으로 엘마를 완전히 압도하고 있었는데 최대 개방값은 f2.8에 달했고 놀라운 해상도와 극도의 왜곡 억제력을 보여주고 있었다. 이는 후옥의 크기가 극단적으로 크고 플렌지 백이 엄청나게 짧은(21미리 비오곤보다 더) 특유의 설계로 달성할 수 있었던 놀라운 성능이었다. Elmar 3.5cm의 최대개방값은 f3.5에 머물렀고 해상도는 사실상 열악했다는 점을 고려해보면 당시 비오곤과 엘마의 성능 격차가 얼마나 컸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2차대전 전에 생산되었다고 하여 전전형(pre war) 비오곤이라 불리게 되는 Carl Zeiss Jena Biogon 35mm f2.8은 종전 이후까지 생산이 지속되며 당대 최고의 35미리 렌즈라는 지위를 내려놓지 않았다. 후기에 들어서는 T코팅이 더해지는 개량이 이루어졌고 전쟁 기간 중에는 특이하게도 라이카 스크류 마운트용으로도 잠시 생산되었다.

.

$_1.JPG라이카 스크류 마운트용 35미리 비오곤.

.

전쟁 중 드레스덴의 자이스이콘 공장이 폭격을 맞아 카메라 생산을 못하게 되자 예나의 렌즈 공장 역시 위기에 처한다. 렌즈를 만들어봐야 이를 장착할 카메라가 없는 것이었다. 이에 궁여지책으로 자이스이콘은 콘탁스용 렌즈들을 라이카용으로 제작하여 판매처를 뚫기로 한다. 종전 후 이같은 변종들은 더이상 생산되지 않았고 생산기간이 짧다보니 생산량도 상당히 적어 구하기는 물론 쉽지 않다. 하지만 구할 수만 있다면 마운트할 수 있는 바디가 제한적인 콘탁스용에 비해 훨씬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

.

하지만 명성을 날리던 전전형 비오곤은 1950년, Contax IIa가 등장하면서 뜻밖의 문제에 맞딱드린다. 앞서 얘기한 커다란 후옥과 짧은 플렌지백 때문에 Contax II에 비해 소형화된 Contax IIa에 장착이 되질 않는다는 점이었다.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던 비오곤 35미리를 쓸 수 없다니, 이건 심각한 사안이었다. 물론 자이스이콘이 이같은 문제를 몰랐을리는 없고 바디의 소형화를 달성하기 위해 희생시켰을 가능성이 크다. 어쨌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구원투수로 동독 칼 자이즈 예나에서 설계된 Biometar 35mm f2.8이 급히 투입되게 된다. 이때만 해도 영구적이고 완전한 분단이라 여겨지지 않았던 터라 동독과 서독의 교류는 유지되고 있었고 비오메타를 공급받을 수 있었다는 점이 다행이라면 다행이었다.

.

biometar.jpg비오곤과 비오메타. 한 눈에 봐도 렌즈 후옥의 길이가 짧은 것을 알 수 있다.

.

6251_1.jpgZeiss Opton Biogon 35mm f2.8 T

.

하지만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될 수는 없었고 서독의 Zeiss Opton은 곧 새로운 비오곤을 출시하게 된다. 덕분에 위에서 언급한 비오메타 35미리는 1,614개만 생산되고 사라지게 되어 레어 아이템으로 등극하게 된다. Zeiss Opton Biogon 35mm f2.8은 이전의 비오곤과 구분하기 위해 전후형 비오곤으로 불리게 되는데 Contax IIa에 마운트 할 수 있기 위해 새롭게 설계된 것으로 후옥의 크기가 작아지고 길이가 짧아진 것이 특징이었다. 출시 초기부터 단종 때까지 코팅의 변화 외에는 구조적으로 크게 변하지 않은 50mm Sonnar와는 달리 흥미로운 변화라 할 수 있다. 아래의 그림을 통해 그 변화를 확인해보기로 하자.

.

BIOGN.jpg

최초의 비오곤은 조나 타입으로부터 파생되었는데 후옥이 크기가 전옥보다 큰 특유의 구조를 확인할 수 있다. 전전형 비오곤은 전쟁 후 두갈래로 나뉘어 발전하게 되는데 전쟁 후 소련에서 생산된 주피터-12 렌즈는 전전형 비오곤의 설계를 거의 그대로 이어받은 반면, 서독에서 생산된 전후형 비오곤은 앞서 언급했듯 Contax IIa에 사용되기 위해 후옥의 크기가 작아지고 길이도 짧아진다.

.

biogon-1-2.jpg

전전형 비오곤(좌)과 전후형(우) 비오곤의 비교. 후옥의 길이가 짧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바로 이 점이 전후형 비오곤이 가지는 핸디캡이었다. 바디에 맞추기 위해 비오곤의 완벽한 설계에서 타협이 이루어졌다는 의심을 받게 된 것이다. 이때문에 전후형 비오곤은 콘탁스 마운트 비오곤 타입 35미리 렌즈들의 성능을 논할 때 주피터-12 보다도 한수 아래라는 평가를 받는 렌즈가 되고 말았다.

.

이것은 사실일까? 실제 전전형과 전후형 모두를 써본 유저들의 대체적인 평가는 해상도 만큼은 전전형이 탁월하다는 쪽이다. 전후형 비오곤의 짧고 작아진 후옥을 고려해 봤을 때 전전형에 비해 해상도와 왜곡 억제력이 다소 떨어졌을 가능성은 있어 보인다. 하지만 나는 아직 두 렌즈를 1:1로 비교한 결과를 보지 못해서 선뜻 수긍이 가지는 않는 것이 사실이다.

.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과연 전후형의 해상도가 다소 떨어졌다고 하더라도 그렇게 확연한 차이가 날 것 같지는 않다. 엘마와 비오곤이 60:100이라면 전후형과 전전형은 90:100의 느낌은 아닐런지. 그리고 해상도 측면에서만 렌즈를 평가할 수는 없는 것이 아닌가. 더군다나 고해상도 렌즈와 고화소 이미지 센서들이 당연시된 요즘 시대에 올드 렌즈를 사용하면서 기대하는 요소는 뛰어난 해상도만은 아니란 점에서 전통적인 시각을 무조건 따를 필요는 없다고 생각된다. 전후형 비오곤에 대한 평가는 여러가지 개선점들을 고려하여 다시 이루어져야 하지 않을까.

.

Contax II에서 IIa로 이어지면서 이루어진 소형화, 그리고 디자인의 개선은 비오곤에서도 마찬가지로 이루어졌다. 전전형 비오곤이 다소 투박한 디자인과 마감을 보여줬다면 전후형 비오곤은 훨씬 세련된 디자인과 컴팩트함을 이루어냈고 크롬 코팅의 품질도 개선되어 아름다운 광택을 자랑한다. 거기에다 개선된 T코팅이 적용되어 역광에서는 물론 칼라 필름 사용시에도 보다 안정적인 결과물을 보장해준다. 결국 종합적으로 고려해봤을 때 전후형이 보다 우수한 성능이라고 봄이 더 타당하지 않겠냐는 생각이다.

.

하지만 이 바닥이 그러하듯 객관적 성능과 정밀하게 측정된 수치만으로는 설명이 되지 않는 ‘전설’은 분명 존재한다. 전전형 비오곤은 그런 면에서 전설의 대열에 오른 렌즈였지만 전후형 비오곤은 아쉽게도 그러질 못했다. 그렇게 된 이유로 두가지를 들고 싶다.

.

① Biogon 21mm f4.5의 출현.

비오곤 35미리의 출시 후 얼마지나지 않은 1954년 칼 자이즈는 21미리라는 놀라운 화각의 비오곤을 출시한다. 전에 없던 광활한 화각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충격적이었을 이 렌즈는 광학적 성능마저 뛰어났다. 비오곤하면 21미리가 먼저 떠오를 정도로 임팩트가 강한 렌즈의 등장으로 상대적으로 35미리 비오곤은 한마디로 묻히게 된다.

.

② 라이츠의 약진

앞서 언급했듯 전전형 비오곤이 출시되던 당시 라이츠에서 내세울 수 있는 35미리 렌즈는 해상도 낮고 코팅도 적용되지 않고 개방값도 어두운 Elmar 뿐이었다. 상황이 이러하니 당시 비오곤의 성능은 라이츠를 포함한 여타 경쟁사들의 렌즈들을 압도하고도 남았을 것이다. 전전형 비오곤은 독보적인 위치를 확보하고 있을 수 있었다.

.

하지만 전후형 비오곤은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 라이츠는 엘마에 비해 모든 면에서 성능이 향상된 Summaron 35mm를 출시하고 있었고 1958년에는 그야말로 신화가 된 렌즈, Summicron 35mm 1st, 일명 8매를 선보이게 된다. 이건 그야말로 두 회사의 35미리 경쟁에서 종지부를 찍어 버리는 일이었다. Contax IIa가 61년 단종되며 콘탁스 마운트 렌즈들 역시 같은 운명을 따르게 되면서 주미크론에 대항할 f2.0개방값의 비오곤은 결국 시장에 선보이지 못했다. 이처럼 전전형과는 달리 경쟁 상대를 압도하지 못했던 상대적 지위 역시 전후형 비오곤이 다소 박한 평가를 받게된 이유 중 하나가 아니었을까.

.

scan2.jpg

이러쿵 저러쿵 하는 호사가들의 얘기를 별개로 치더라도 전후형 비오곤은 좋은 렌즈임에 틀림없다. 출시 당시 콘탁스용 교환렌즈 중 세번째로 비싼 가격이었고 깔끔한 외관 디자인과 고급스런 크롬 광택이 아름답고 비오곤 다운 컴팩트한 사이즈 역시 매력적이다. 초점링과 조리개링은 아주 부드럽게 작동되어 만지작 거리는 재미도 크다. 더군다나 상대적으로 구하기도 어려운 물건인 탓에 소유에 따른 만족도도 높은 렌즈라고 할 수 있다.

.

21미리 비오곤과 50미리 조나라는 걸출한 두 렌즈 사이에 가려 콘탁스 마운트 렌즈들 중에서 그 이름은 드높지 않지만 역시 비오곤은 비오곤이다. 시중에 돌아다니는 물건이 많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바디가 제한적임에도 불구 여전히 만만치 않은 가격을 자랑하지만 Contax 유저들이 선택할 수 있는 35미리의 폭이 좁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이 렌즈 역시 Must Have Item이다. 보이면 사야하는 렌즈다.

.

.

DSCF1968.jpgCONTAX IIa / Zeiss Opton Biogon 35mm f2.8 T

.

.

.

161124 ContaxIIa Biogon35mm APX100 27_32-1 (1).jpgAGFA APX1OO

.

.

161124 ContaxIIa Biogon35mm APX100 14_32-1.jpgAGFA APX1OO

.

.

161124 ContaxIIa Biogon35mm APX100 20_32-1.jpgAGFA APX1OO

.

.

161124 ContaxIIa Biogon35mm APX100 24_32-1.jpgAGFA APX1OO

.

.

161126 ContaxIIa Biogon35mm APX100 03_35-1.jpgAGFA APX1OO

.

.

161126-contaxiia-biogon35mm-apx100-12_35-1AGFA APX1OO

.

.

161127-contaxiia-biogon35mm-hp5-19_36-1ILFORD HP5 400

.

.

161127 contaxiia biogon35mm hp5 26_36-1.jpgILFORD HP5 400

.

.

161218 contaxiia biogon35mm 400tx 01_33-1.jpgKODAK 400TX

.

.

161218 contaxiia biogon35mm 400tx 02_33-1.jpgKODAK 400TX

.

.

161218 contaxiia biogon35mm 400tx 04_33-1 (1).jpgKODAK 400TX

.

.

161218 contaxiia biogon35mm 400tx 17_33-1.jpgKODAK 400TX

.

.

161218 contaxiia biogon35mm 400tx 21_33-1 (1).jpgKODAK 400TX

.

.

161218 contaxiia biogon35mm 400tx 25_33-1.jpgKODAK 400TX

.

.

161218 contaxiia biogon35mm 400tx 29_33-1.jpgKODAK 400TX

.

.

170101 ContaxIIa 35mmBiogon C200 10_38-1.jpgFUJIFILM C200

.

.

170101 ContaxIIa 35mmBiogon C200 12_38-1.jpgFUJIFILM C200

.

.

170101 ContaxIIa 35mmBiogon C200 15_38-1.jpgFUJIFILM C200

.

.

170101 ContaxIIa 35mmBiogon C200 19_38-1.jpgFUJIFILM C200

.

.

170101 ContaxIIa 35mmBiogon C200 21_38-1.jpgFUJIFILM C200

.

.

170101 ContaxIIa 35mmBiogon C200 22_38-1.jpgFUJIFILM C200

.

.

170101 ContaxIIa 35mmBiogon C200 23_38-1.jpgFUJIFILM C200

.

.

170101 ContaxIIa 35mmBiogon C200 24_38-1.jpgFUJIFILM C200

.

.

170101 ContaxIIa 35mmBiogon C200 26_38-1.jpgFUJIFILM C200

카테고리:Review태그:, , , , , , , , , , , , , ,

1개의 댓글

  1. 아~~렌즈 성능이라고 보기 어려운 사진들입니다.^^
    중고 가격 올라갈 것 같은데요.

    좋은 글
    좋은 사진 고맙습니다.

    Liked by 1명

  2. 맛뵈기 삼아 보았던 사진들이 본격적으로 그 모습을 드러내니 가당치 않은 포스들입니다.
    특히 건천 까마귀 사진은 전쟁의 서막을 알리듯 음울하면서도 신비롭구요.
    깊이와 너비를 모두 갖춘 글 잘 보았습니다.

    Liked by 1명

    • B급 사진에서는 가로폭을 크게해서 보여지니 더 좋은 것 같네요.
      사실은 아는 분들이 별로 없는 렌즈라 그럴듯해 보일 뿐인 얕은 글입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Liked by 1명

  3. 비오곤 컬러사진들 너무 감동적이네요.

    Liked by 1명

    • 아무리 T코팅이라지만 싱글코팅이고 색도 진한 편이 아니라 컬러는 별 기대 안했는데 의외로 좋아서 저도 놀랐습니다. ㅎㅎ

      좋아요

  4. 비오곤의 재미있는 역사가 담긴 글이네요!!
    정성스러운 사진과 글 모두 감사합니다^^
    이제 슬슬 토포곤도 준비하시는 건가요?

    Liked by 1명

  5. 전 jupiter-12만 겨우 써봤네요. 집안 서랍 어딘가에 있을 것 같은데…
    오리지널 비오곤 35mm는 꼭 한 번 써보고 싶습니다.

    Liked by 1명

    • 이베이에 나오는 물건들을 믿을 수가 없어서 항상 주피터는 망설이게만 되는 렌즈인 것 같습니다. 저 역시 꼭 써보고 싶은 렌즈입니다. ㅎㅎ

      좋아요

  6. 컬러 전용으로 써도 될 것 같네요.

    Liked by 1명

  7. 올드렌즈임에도 불구하고 흑백보다 컬러가 맘이 가는 렌즈입니다.
    라이카 스크류 마운트용 비오곤 35mm가 보이면 잡고 봐야겠습니다.

    Liked by 1명

    • 라이카 스크류용 오리지널 비오곤은 정말 너무 보기 어렵구요 ㅠㅠ 바르낙도 들이셨으니 Jupiter-12도 좋은 대안이 될 것 같습니다. 이베이에 물건도 많고 가격도 괜찮더라구요. 믿거나 말거나 일본의 평가는 전후형 비오곤보다 더 위로 친다고 하니까요 ㅋ

      좋아요

  8. 저 렌즈만 있으면 사진이 꼭 이렇게 찍힐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네요!!
    해박한 지식과 사진실력, 정말 대단하십니다!!
    그리고 뽐뿌질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ㄷ

    Liked by 1명

  9. 정신을 차려보니 책상위에 비오곤 옵톤이 떡하니.. ㄷ ㄷ ㄷ

    Liked by 1명

  10. 개인적으론 예제사진 아래쪽의 회장님 사진과 컬러 사진들 느낌이 굉장히 좋습니다.

    Liked by 1명

    • 회장님 사진은 느낌이 너무 좋아서 작례에 꼭 넣으려고 저도 맘 먹었던 컷이네요 ㅎㅎ 크게 기대안했던 칼라 사진에 의외로 반응들이 좋으시네요. 프로비아 넣고도 조만간 찍어보려구요. 감사합니다. 🙂

      좋아요

  11. 한 때, L마운트, M마운트 35mm를 다 갖는게 소원인 때도 있었는데, 콘탁스는 또 다른 세상입니다 +_+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