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 : 거부의 본능 – 선택과 배제


17Feb_Tongeui

통의동 / Feb. 2017 / X-Pro 2 + Voigt Color Skopar 21mm

시선은 선택이다. 뭔가를 응시한다는 것은 거기에 시선을 집중하겠다는 뜻이다. 따라서, 필연적으로, 시야의 나머지 부분은 관심 범위에서 제외하겠다는 뜻이 담기는 것이다. 이렇기 때문에 생명의 본질인 시선은 무엇보다, 거부이다.

– <이토록 아름다운 세 살>, 아멜리 노통브

사진을 찍는 행위는 사각의 프레임 안에 – 그것이 직사각형이든 정방형이든 – 나의 시선을 가두는 것이다. 프레임 안에 무언가를 들여놓기를 선택하는 것도, 또는 내어놓기를 결정하는 것도 나 자신이다.

따라서 내 앞에 놓인 무언가를 틀 밖으로 내보낸다는 것은 그것이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또는 적극적이든, 소극적 이든 간에 결국 거부의 행위이다. 난 너를 담지 않을 거야라는 의지의 표명.

노통브는 시선이 ‘집중’과 ‘거부’의 과정이라고 했다. 사진적 행위의 외견 상 첫걸음이 바로 시선에서 시작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 즉, 내면에서 먼저 이루어질 사유의 과정 다음에 이어지는 물리적 바라봄의 행위인 시선 – 사진을 찍는 것은 나의 시선을 한 곳으로 ‘집중’하고 그 외의 것들을 ‘거부’하는 것이다. 그리고 나의 시선을 통한 ‘선택-집중’과 ‘배제-거부’의 결과물이 곧 내가 담은 사진이 된다.

얼마 전까지 매일 들고 다니던 바르낙의 바디캡은 25mm와 12mm 두 개의 렌즈였다. ‘지금 내 눈에 보이는 그대로’ 거리 풍경 담기를 좋아하는 내게 이 두 개의 렌즈는 꽤나 많은 것들을 한 번에 담아 주는 좋은 도구였다.

하지만 노통브의 말에 비추어 생각해 보면 나의 광각 선호는 일종의 결정 장애인 것 같기도 하다. 프레임 안에 들어온 무언가를 의식적으로든, 무의식적으로든 어떻게 선택하고 배제해야 할지 결정하기가 어려웠다. 그러니 내 눈에 보이는 것을 문자 그대로 ‘다’ 담아 주는 광각을 편애할 수밖에.

올해부터는 나의 시선을 조금 더 좁혀 보기로 했다. 환산 기준 32mm, 52mm 2개의 화각. 아직까진 피사체와의 거리가 이렇게 가까웠나 하는 기분에 가끔 놀라기도 하지만, 그럭저럭 새로운 화각이 보여 주는 세상에 익숙해지고 있는 중이다.

다시 한번 노통브의 말에 비추자면 나는 조금 더 적극적으로 세상을 거부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시야는 좁아졌지만 대신 좁아진 틀 안에 담길 피사체의 정수를 더 깊이 내어 보려는 의지의 표명이기도 하다.

사진을 찍는 시선은 넓이와 함께 깊이를 추구해야 한다. 내가 담는 사진의 시선은 곧 내가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므로, 시선의 깊이를 쫓는다는 것은 나 자신의 내면을 깊이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된다. 포용이 아닌 거부를 통해 갈고닦을 내 시선의 깊이가 어디가 될진 모르겠다. 다만 이러한 과정을 통해 지금보다는 더 많은 것을 바라보고 받아들일 수 있는 내가 되길 바라본다.

카테고리:Essay태그:, , , , , ,

1개의 댓글

  1. 선호하는 화각은 확실히 촬영하는 사람의 취향을 반영하는 것 같습니다.
    눈 앞 풍경에 모두 욕심이 나면 광각을 선호하고 미니멀하고 단정한 풍경을 좋아하면 망원쪽으로 옮겨가는 것 같습니다.

    Liked by 1명

    • (앗.. 답글 수정 기능이 없군요. ㄷ)
      전 오히려 50미리가 제 성향이 맞는 줄 알고 즐겨 사용했는데 작년에 의도적으로 35미리를 써보니 이 렌즈가 몸에 더 잘 맞아서 주구장창 애용하고 있어요.
      결국 다양한 렌즈를 목적에 따라 체험해보고 몸에 가장 잘 맞는 옷을 찾아가는 여정이 아닐까 싶고, 또 이러한 여정이 사진하는 재미 중 큰 부분을 차지하지 않나 싶어요.

      Liked by 1명

    • 전 바르낙에 물릴 엘마 35mm와 적당한 파인더를 찾고 있는데 아직 결정을 못 했습니다. 조금씩 준광각->표준으로 한 번 넘어가서 경험해 보려구요. ‘몸에 맞는 옷을 찾아가는 여정’이라는 표현이 딱 맞는 듯 합니다. 🙂

      Liked by 1명

  2. 저한테 화각은 넓이보다는 거리의 문제라서 광각은 저에겐 늘 어려워요.. 50밀리는 그런 면에서 안전한 거리라고 할까요..

    Liked by 1명

  3. 저 역시 이태영님 말씀처럼 화각은 넓이보다 거리라는 측면에서 더 의미를 부여하는 편입니다. 50미리 이하라는 기준 외에 딱히 ‘선호’하는 화각이 있지는 않지만 결국 제가 결정하는 선택과 배제는 화각보다는 거리로 조절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보다 집중적이고 깊어질 바위풀님의 사진 기대하겠습니다. 🙂

    Liked by 1명

  4. 저도 그런거 같아요. 거리, 거리의 문제가 가장 크네요.
    전 딱 35mm만큼의 거리가 젤 편하더라구요.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