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얻은 사진


더 쉽고 가까워진 사진 예술

이른 바 ‘예술’이라는 불리는 것들 중에서 사진 만큼 진입 장벽이 낮은 분야가 또 있을까.

사진이 처음 발명되었을 때는 촬영을 위한 거대한 카메라와 현상, 인화의 까다로움으로 소수 전문가들만이 다룰 수 있는 특수한 기술이었지만 코닥 필름의 출시와 라이카를 비롯한 소형 카메라의 대중화는 보다 편리하고 신속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시대를 열었다.

하지만 지난 50년간의 변화를 뒤엎어버릴 정도로 강력했던 디지털 카메라의 쓰나미가 밀려오면서 사진의 대중화는 더이상 언급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일상 그 자체가 되었다. 핸드폰 카메라의 성능은 놀라울 정도로 발전했고 사진을 기반으로 한 인스타그램 같은 SNS에 사람들은 자신의 일상을 올리고 공유하며 즐거워한다.

이런 디지털 시대의 사진 생활에서 또 하나의 변화가 있다면 이제는 누구나 내가 찍은 사진을 쉽게 편집하고 보정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이 아닐까. 과거에는 사진을 찍고 나면 필름을 빼서 동네 사진관에 가져다주고 ‘사람수 대로 뽑아주세요.’ 밖에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같은 필름도 사진관에 따라 사진의 색감과 노출이 다르게 뽑혀 나오기도 했지만 거기에 대해 불만이나 의문을 제기하는 일반인은 거의 없었다.

보다 전문적으로 사진을 하는 사람들도 자신의 사진을 다루기 위해서는 암실에서의 현상/인화 테크닉을 어렵게 배워야했고 숙달되는 데는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했다. 포토샵, 라이트룸 같은 전문 보정프로그램이 등장한 후에도 비싼 가격을 주고 구입해야했으며 능숙하게 다루는 일은 암실 테크닉 못지 않게 쉽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는 Snapseed나 VSCO같은 어플리케이션을 핸드폰에 설치하기만 해도 아주 간단하게 자신의 사진을 보정할 수 있고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기 전 필터 효과 몇개만 이리저리 적용해보아도 훨씬 분위기 있고 멋진 사진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 것이다. 과거에 어렵게 익힌 테크닉들이 터치 한번으로 이루어지는 것을 보고 있노라면 허무하기까지 할 지경이다.

쉽게 얻은 사진

가끔 RAW 포맷으로 찍은 사진을 라이트룸에서 보정하지 않고 카메라에 내장된 현상 프로그램을 통해 JPG로 변환하기도 한다. 애초에 RAW로 찍을 필요가 없었던 간단히 SNS에 올리거나 자료로서 써먹을 사진들의 경우다. 그런데 때론 라이트룸에 옮기기까지 기다리기가 귀찮고 빨리 결과물을 모니터로 보고 싶어서 카메라 내장 프로그램으로 현상해보기도 하는데 (어디까지나 일단 대충 먼저 보자는 취지로..) 이게 간혹 놀라운 결과물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

r0012018[2016.06.06. 포항 죽도시장 / Ricoh GR]

이 사진이 그런 경우로 Ricoh GR로 찍은 컷을 간단히 카메라의 포지티브 모드로 설정하여 JPG로 뽑아낸 컷이다. 포지티브 모드는 채도와 콘트라스트를 높여주는 방식으로 세팅이 되어 있는데 보통의 경우 그 효과가 다소 과하여 그다지 선호하지 않았는데 유독 이 컷에는 꽤 어울려 라이트룸에서 다시 손 볼 생각이 사라져 버렸다. (오히려 라이트룸에서 보정했다면 내 기준으로는 다소 과한 채도와 콘트라스트의 이런 느낌이 나오지 않았을테다.)

버튼 몇번 꾹꾹 눌러줘서 만든 이미지치곤 꽤나 쨍하고 임팩트 있는 느낌이 맘에 들어 그 상태 그대로 ‘성의없이’ 모 사진 커뮤니티에 포스팅 했었다. 그런데 이 사진이 그 날 바로 베스트갤러리에 올라 버렸다. 너무나 쉽게 만들어낸 사진이라 그런지 별 애착도 없던 컷이 뜨거운 반응을 받으니 ‘응? 이게?’ 하며 살짝 당황했던 것도 사실.

그런데 생각해보니 그렇다. 사진은 결과 그 자체로 바라봐야 하는 것이 맞거늘 나는 언제나 그 과정과 수단에도 너무 많은 의미를 부여해왔던 것은 아닌가. 아무리 좋은 사진을 봐도 그것이 핸드폰 카메라로 찍은 사진이라면 ‘에이 저렇게 좋은 컷을 찍을거면 카메라로 찍지.’ 라며 혀를 찼고 디지털 카메라로 좋은 사진을 만드는 사람들을 보면 ‘아 저 사람 필름으로 찍으면 더 좋을텐데.’ 라고 생각했다. 최신 DSLR과 AF렌즈를 사용해 찍은 다이내믹하면서 칼 같이 초점이 맞은 사진은 당연하게 생각하면서 구닥다리 라이카를 이용해 찍은 결정적 순간에는 더 후한 점수를 주며 감탄해 마지 않았다. 같은 프린트물이라도 작가가 FB인화지에 직접 수동 인화했다고 하면 ‘아 그래요?’ 하면서 그제서야 다시 눈을 가까이 들이대고 작품을 살폈으니…

모든 기술은 보다 편리하게 발전해왔음에도 불구하고 불편함을 칭송하고 편리함을 평가절하 하는 이 못된 심보는 아날로그부터 사진을 해왔다고 자부하는 꼰대스런 심리때문인지, 아니면 프로와 달리 작업의 신속성이 중요하지 않고 대량의 이미지를 처리하지 않아도 되는 취미 사진가로서 즐길 수 있는 재미가 불편함 속에 있기 때문인지 모르겠다. 어쨌든 너무 쉬우면 재미는 없지 않냔 말이지.

쉬워도 탈인가…

저 방어 사진은 그 사진 커뮤니티가 사라지지 않는 한 베스트 갤러리에 남아 남들에게 보여지며 꾸준히 추천수가 한두개씩 더 늘어나겠지만, 너무 쉽게 얻어낸 사진이라 그런지 개인적으론 크게 의미를 두거나 애착이 가지 않는 작품으로 남아 있다. 아무도 카메라 내장 프로그램으로 보정한 줄 모르고 안다고 한들 사진이 달라지는 것도 아닌데 참 희한한 심리가 아닐 수 없다.

카테고리:Essay태그:, , , ,

1개의 댓글

  1. 애착관계는 아무래도 서로 에너지를 주거니받거니하며 공명하는 시간이 길어야 더 깊고 강하게 형성되는 법이라 생각합니다.
    촬영에서부터 현상, 셀렉, 에디팅 그리고 보여주기까지 공이 들어간만큼, 특히 어려움을 극복하고 얻은것이라면 더욱더, 애착하는 것은 당연한 일 아닐까요?
    물론 그 애착은 촬영자 자신의 관점에 한해지는 것이겠지만 말입니다.

    좋아하기

  2. 장벽이 너무나 낮아진 사진예술세계,
    꼭 힘들게 얻어야 좋은 사진이라고 할 순 없지만
    그래도 뭔가 아쉬운…ㄷ

    좋아하기

    • 꼭 힘들어야할 이유는 없지만 아쉬운 부분도 있긴 하지요 ㅎㅎ
      그래도 우리는 불편함의 즐거움과 편리함의 혜택을 모두 누리는 세대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좋아하기

  3. 진입은 쉬워진 것이 사실이지만~
    깊이에 대한 공감과 노고에 대한 일련의 과정은~ 남이 대신 해줄 수는 없을 듯 싶습니다.

    마치 저승길과 변소길은 남이 대신 가줄 수 없듯이 말이죠. ^^;

    좋아하기

  4. “더 쉽고 가까워진 사진예술” 같지만 사실 그래서 “더 멀게 느껴지는 사진예술”이기도 합니다.
    누구나 사진을 만드는 시대에 작가 타이틀을 가진 사람들은 예전에 비해서 작가스런 사진을 내 놓을려면 골치가 많이 아파졌습니다.
    그래서 그들이 사진에 썰을 갖다 붙이기를 좋아하나 봅니다. 말 많은 사진은 참 싫은데 말입니다.
    개인적으로 전 그들의 말 없는 사진예술을 많이 보고 싶습니다.

    좋아하기

    • 사진을 보이는 사람들 저마다 시각이 다르니까요. 사진만으로 얘기를 하는 사람들도 있고 보다 적극적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얘기를 곁들이는 경우도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사진은 사진으로서 그 의미를 전달해야겠지요. 감사합니다. 🙂

      좋아하기

  5. 1년간 내가 촬영한 사진의 베스트 36장을 일렬로 줄지어 세워놓아보면 기술의 진보가 아무짝에도 쓸모없다는걸 여전히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잘 찍는게 과연 사진가의 덕목일까 생각해봐야한다고 생각해요.. 물론 사진에도 문법이 있고 사진 특유의 언어가 있지만 그것 역시 사진의 한 방법일 뿐이라 생각합니다. 예술가는 모두 스스로의 마음속에 쌓아올린 이데아를 전달하는 사람들이니깐요. 그게 사진이든 글이든 뭐든지 간에요. 웹에서는 뭐 긴 안목의 컨텍스트를 읽기는 어려운 법이니 말 그대로 사진문법에 충실하고 시각적 자극을 주는 사진을 선호할 밖에요..

    좋아하기

  6. 피요피요님처럼 리코와 자체 raw현상을 즐겨^^ 쓰는 제게 더 많이 공감이 됩니다. 방어의 영면 사진은 이렇게 글로 다시 만난 것처럼 두고두고 다시 공감하게 될 장면인 것 같습니다. 저도 죽도시장에서 방어를 여러번 담긴 했지만, 저렇게 의미있게 담진 못했거든요… 다시 봐도 좋은 사진입니다. 사진은 쉽게 만들어지지만 단순히 기록이 아닌 감정의 표현물로서의 사진창작은 더욱 어렵죠… 좋은 글 감사합니다.

    좋아하기

    • 리코 자체 RAW 현상은 정말 생각보다 유용하더라구요. 어떤 디카로도 그동안 그렇게 현상하질 않았는데 GR로는 종종 해보고 있습니다. 사실 방법이 어떻느냐는 중요하지 않겠지요. omed22님의 칼라 콘트롤은 정말 탁월하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좋아하기

  7. 저 같이 필름보다 디지털을 더욱 많이 접한 사람에게는 필름의 세계를 이해하기는 힘들어도, 그 노력과 생각 그리고 그에 맞는 인내에 따른 결과물은 그래도 누구에게나 다가올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도 자동 모드 보다는 M 모드로 찍은 것이 더 애착이 가는게 사실이네요 ^^

    좋아하기

    • 아무래도 불편함과 편리함 보다는 내가 얼마나 더 집중하고 신중했느냐의 과정에서 오는 기억이 그런 애착을 만들어주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감사합니다. 🙂

      좋아하기

  8. 이미지의 과잉 시대죠. 그렇다고 제대로 된 것이 묻힐만큼 난삽한 시대는 아니라고 보구요.

    좋아하기

  9. 쉬워도 탈인가..
    한참을 생각하게 되는 말입니다.

    좋아하기

    • 어차피 우리는 모두 취미 사진가들이니 꼭 빠르고 편리할 필요가 없으니 이런 쓸데없는 고민도 하나 봅니다. 불편함과 편리함의 끝판왕을 모두 갖추신 행바님! 근데 바르낙은요? ㄷ

      좋아하기

  10. 학생 시절 니콘 F50 필카 쓰다가 동기들 EOS5에 28-70L렌즈 쓰는게 부러워서 무리해서 EOS-1nHS 샀다가 너무 카메라가 편해서 불편한 콘탁스 RTS3로 갔던 뻘기억이 나고 막 그럽니다 ㄷㄷㄷㄷ 너무 쉬워도 탈이에요 ㄷㄷㄷㄷ

    좋아하기

    • 맞아요. 그 때 진짜 EOS-5 선풍적이었지요. 프라모델같은 만듦새에도 불구하고 그 가격에 기능적으로는 더 바랄게 없을 정도였으니까요. 하지만 저 역시 너무 쉬워서 별로 관심이 없었다는;;ㄷㄷ

      좋아하기

  11. 노력이 들어갔다고 다 인정받는 것도 아니고, 잘한게 꼭 노력이 많이 들어간 것도 아니고…하면 할수록 자기 만족에 수렴하는 작업인 것 같습니다 ^^

    좋아하기

    • 네 어쩌면 자기 만족이 가장 중요할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듭니다. 사실 저는 언제나 스캔뜨고 나면 자뻑에 빠져 하루를 보냅니다. 그리고 다음날 다시 보면.. ㅠㅠ

      좋아하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