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도깊은사진에관한심도얕은이야기


사진을 처음 배우면 노출의 3요소인 조리개, 셔터스피드, 감도의 삼각관계를 공부한다. 그리고 다음 단계로서 등가노출일지라도 이들간 조합에 따라 촬영자가 의도하는 시각적 효과를 부여할 수 있음을 알게 된다. 예컨대 느린 셔터스피드는 정적 사진에 운동감을 부여할 수 있으며, 조리개를 열면 아웃포커스(out of focus)로 배경으로부터 피사체를 분리하거나 몽환적 사진을 획득할 수 있다.

이러한 사진적 표현기법 중 특히 얕은 심도를 활용한 사진은 분명 육안으로 보아오던 익숙한 풍경과는 다른 특별한 시각적 경험을 선사해준다. ‘사진은 뺄셈’이라는 말마따나 프레임 안을 얼마나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가가 좋은 사진의 기준 중 하나임을 생각해본다면 아웃포커스 효과는 주 피사체를 제외한 관심 외의 풍경들을 지워주니 갑자기 사진 실력이 향상된 듯한 착각을 가져다 주기도 한다. 그렇기에 사진을 막 시작한 초심자들의 경우 모든 사진을 극히 얕은 심도로 찍으려는 경향(나 역시 그랬다)을 보이곤 하는데, 사실 아웃포커스는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카메라와 렌즈의 기계적, 광학적 특성을 이용해 촬영자의 의도를 표현하게끔 도와주는 도구일 뿐이라는 점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시의적절하게 활용하지 않고 남발한다면 결국 장비가 만들어주는 일률적인 이미지일 뿐 촬영자 만의 독특한 시각적 차별성을 확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자 그럼 이제 조리개를 한껏 조여볼 차례인데, 처음 깊은 심도의 사진을 촬영해보면 생각만큼 사진이 잘 나오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이는 필름이 아닌 디지털카메라(디지털이 가지는 무한한 시도가능성에도)임에도 똑딱이 혹은 핸드폰카메라로 사진이라는 취미에 입문하기 쉽지 않은 부분과 맥을 같이 한다고 할 수 있다. 즉, 핸드폰카메라처럼 상대적으로 작은 면적의 센서가 생산하는 사진들은 속칭 풀프레임이라 일컬어지는 DLSR 비해 깊은 심도를 가지게 마련이고, 이는 곧 얕은 심도에 의한 프레임 안 불필요한 요소들을 덜어내기 어렵다는 의미이다. 따라서, 우리는 사진적 덜어냄을 실현하기 위하여 프레임워크, 화면의 정리정돈과 배치, 피사체와의 거리 혹은 하염없는 기다림 등 다른 옵션과 방도들을 모색해야만 하고, 실제 이러한 방법들은 터득하기까지는 다소 지루한 연습과 숙성의 시간이 필요한 것도 사실이다.

이러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심도 깊은(팬포커스) 사진에 끌리는 이유는 바로 선배들의 눈물나게 아름답고 감동적인 심도 깊은 사진들을 물려받았기 때문이다.

.

.

.

거장-1

Josef Koudelka, Ireland, 1976

.

.

.

거장-2

임응식, 서울, 1950

.

.

.

거장-3

Henri Cartier-Bresson, Spain, 1933

.

.

.

거장-4

Constantine Manos, Crete, 1962

.

.

.

거장-5

Dimitri Baltermants, Crimea, 1942

.

.

.

거장-6

Henri Cartier-Bresson, Italy, 1933

.

.

.

거장-7

Henri Cartier-Bresson, Tokyo, 1965

.

.

.

거장-8

Jean Gaumy, Iran, 1986

.

.

.

거장-9

Jean Gaumy, France, 1976

.

.

.

거장-10

Alex Webb, West Texas, 1975

.

.

.

심도 깊은 사진은 원경이든 근경이든 모두 선명하게 찍히기 때문에 냉혹한 느낌을 주는 시각적 특성을 갖는다. 아울러 눈앞에 보이는 모든 것을 있는 빠짐없이 기계적으로 기록하기에 정서나 감정을 없애버리는 경향이 있다. 한때 유행했던 소위 ‘감성사진’이라는 것이 극히 얕은 심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사진 류들을 말한다는 점을 상기하면 이해하기 쉬울 것이다. 깊은 심도의 사진은 전체를 정확하고 구체적으로 묘사하며 객관적인 사실 자체를 중시하는 시각이며 어느 것 하나도 빠짐없이 현실에 근거한 냉엄한 시각이므로 철두철미하게 대상을 관찰하는 리얼리즘의 성격을 띄고 있다. 우리 인생이 TV 속에 비치는 호수의 반영과 같은 허상이 아닌 서로 부대끼며 살아가는 실전인 까닭에 팬 포커스는 우리네 삶을 기록하고 서로 공감하기 위한 미디엄으로서의 사진을 기술적으로 가장 잘 지지해주는 기법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촬영현장에서의 심도 깊은 사진은 다루기 어려운 ‘양날의 검’과도 같다. 특히 거리에 서서 조리개를 조이게 되면 매뉴얼포커스로도 캐논이나 니콘의 기함급 DSLR의 오토포커스를 능가하는 섬광 같은 촬영이 가능한 반면, 프레임 내 객체간 관계설정과 균형, 서사구조 또는 미학적 중심과 이를 적절한 텐션으로 지지하는 주변부를 사진가가 창조주의 관점으로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않으면 사진은 이내 어수선하고 흡인력 없는 이미지로 전락하고 만다. 사실 촬영자가 렌즈 앞의 풍경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연출 사진이 아닌 다음에야 사진적 행위는 창조주의 위치에 결코 설 수 없는 운명이다. 그저 관찰자 혹은 발견자에 머물 뿐이다. 그렇지만 실망하지 말자. 우리에겐 5cm만 옆으로 이동해도 확연히 다른 사진을 만들 수 있으며, 5초만 기다려도 차원이 다른 순간을 잡을 수 있는 ‘창조의 권능’에 버금가는 ‘선택의 권능’이 주어져 있으니 말이다. 가히 매력적이지 않은가.

내가 비록 다른 이에게 심도 깊은 사진에 대해 심도 깊게 이야기 할 깜냥이 안된다하더라도 나 자신은 심도 깊은 사진을 오래도록 애정하려 한다. 왜냐면 좋은 사진이란 무엇일까라는 질문에 대한 현재 나의 대답이 “프레임 안에 존재하는 피사체 하나하나가 모두 빛을 발하는 그래서 사소한 단 하나의 객체라도 소외되거나 희생되지 않고 그 자체의 아름다움이 자연스럽게 발현되는 사진”이기 때문이다. 즉, 내가 잘라낸 프레임 안의 모든 객체는 서로 연결되어 총체적 밸런스를 이루는 상태가 되어야 하고 이것은 깊은 심도의 사진에서 보다 쉽게 달성될 수 있기에.

.

.

.

pan-1

400TX, 안강, 2013

.

.

.

pan-2

400TX, 죽도시장, 2016

.

.

.

pan-3

400TX, 포항, 2016

.

.

.

pan-4

HP5+, 송도, 2017

.

.

.

pan-5

HP5+, 포항, 2016

.

.

.

pan-6

400TX, 포항, 2016

.

.

.

pan-7

HP5+, 송도, 2017

.

.

.

pan-8

400TX, 대구, 2016

.

.

.

pan-9

HP5+, 자갈치, 2017

.

.

.

pan-10

HP5+, 남포동, 2017

.

.

.

pan-11

HP5+, 부산, 2017

.

.

.

pan-12

HP5+, 포항, 2017

.

.

.

pan-13

HP5+, 동빈내항, 2017

.

.

.

pan-14

HP5+, 죽도시장, 2017

.

.

.

pan-15

HP5+, 죽도시장, 2017

.

.

.

pan-16

HP5+, 송도, 2017

 

카테고리:Essay, uncategorized태그:, , , , , , , , , , ,

1개의 댓글

  1. 심도깊은 이야기와 사진 고맙습니다.

    Liked by 2 people

  2. 영화에서 숏을 나누지 않고 시퀀스를 끝없이 길게 지속하는 것은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벗어나고자 했던 영화작가들의 오랜 소망이었죠. 깊은 심도는 그런 측면에서 세상을 끝없이 외화면으로 확장하기 위한 첫번째 단추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Liked by 3 people

    • 촬영자가 찍는 순간 그리고 심지어 찍고나서도 화면에 담긴 모든 것을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 걸보면 카메라와 인간의 눈이 꽤나 다르다는 점을 상기하게 됩니다. 말씀처럼 사진적 표현에 있어 깊은 심도는 사진적 시선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기에 때론 우리들로 하여금 현실의 시간과 공간의 확장까지도 인도해주는 것 같습니다.

      좋아요

  3. 깊은 심도가 가지는 의미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봅니다. 좋은 글과 사진 너무 잘 감상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의미에서 28미리 하나 들이세요.

    진담입니다. ㄷ

    Liked by 1명

  4. 와아아아아아아….
    정말 멋진 글과 사진이에요.
    난 막 부끄럽고.. ㅠㅠ

    좋아요

  5. 심도의 깊고 얕음은 개인의 취향이니 논외로 하고, 그것 보다 예로 올려주신 사진들이 참 좋습니다.

    Liked by 1명

  6. 저에게도 쨍하고 포커스 맞는 날이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멋진 사진과 글 잘 봤습니다 ^^

    Liked by 1명

  7. 내가 못봤던 사진까지….
    정말 좋다..
    송도랑 어시장 사진도… 역시 다르다.
    글도 너무 멋지고 깊어.

    Liked by 1명

  8. 좋은 사진들과 글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Liked by 1명

  9. 사진에 접근하고 사진을 대하는 자세가 넘 진지하셔서 많이 배우고 본받습니다!! ㄷ

    Liked by 1명

  10. 잘 읽었습니다.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 저도 심도 깊은 사진을 연구하여 찍어보려 합니다.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