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섬


00

일본에서의 3일째는 고양이섬 아오시마(青島)로 가는 날이었습니다.

아오시마는 사람보다 고양이가 훨씬 많이 살고 있는 섬입니다. 한때 천 명 가까이 살았던 주민들은 대부분 떠나고 이제는 13명만이 남았다고 합니다. 반면 고양이는 그 숫자를 계속 늘려 2백마리 쯤 살고 있다는데, 둘레가 4km에 불과한 섬 크기에 비하면 무척 많은 숫자입니다. 섬 어디를 가도 고양이를 볼 수 있는 – 애묘인들에게는 천국과도 같은 곳입니다.

게스트하우스의 젊은 주인이 나가하마(長浜)항까지 태워주기로 했지만, 아오시마로 가는 35명 정원의 작은 배는 종종 만원이 된다는 얘기가 있었습니다. 배를 놓치면 큰일이어서, 새벽부터 길을 서둘렀습니다.

01-2

새삼 오즈(大洲)가 이름 그대로 무척 크다는 걸 느끼며 이요나가하마(伊予長浜)역에 도착했습니다.  선착장 입구에서 아오시마 간판을 발견했습니다.

01-3

02

03

작은 선착장에서 아오시마로 데려다 줄 배를 만났습니다.

승선기록부에 이름과 주소를 적고 요금을 내니 작고 예쁜 티켓과 함께 방명록이 건네져옵니다. 벌써 26권째인 방명록에 괴발개발 글을 쓰고 냥이떼 그림도 그려넣었습니다.

04

고작 13km 정도 떨어진 곳인데, 세토내해(瀬戸内海)가 생각보다 웅장해서였을까요, 제법 멀리 나간다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30분 여를 달려 아오시마에 도착했습니다.

05

06

방파제에서 바다를 바라보던 첫번째 아오시마 냥이를 만났습니다. 부두를 돌아보니 수많은 냥이들이 마중나와있었습니다. 주민들 틈에 섞여 반가운 얼굴을 기다리는 표정들이었습니다.

07

08

놀라움도 잠시, 이제 서너달 쯤 되었을까, 아깽이를 막 벗어난 녀석이 무릎에 기어올라 꾹꾹이를 합니다. 품을 파고드는 모습이 무척 귀여웠습니다.

09-1

09-2

13

14

15

다른 녀석들도 뭔가 주지 않을래요? 라는 표정으로 열심히 사람들과 눈을 마주치고 있었습니다. 가져간 간식을 꺼내놓자 신나게 맛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위에서 내려다보니, 이 녀석들, 아무래도 형제인 것 같았습니다. 무늬는 달라도 귀와 뒤통수가 똑같더군요.

냥이들 사이를 천천히 지나쳐 섬 구경에 나섰습니다.

17

18

19-1

19-2

20-2

20-3

21-1

섬에서, 그대로 풍경이 되어버린 냥이들을 지나쳐 방파제까지 나아갔습니다. 길의 끝에서 빼꼼히 얼굴을 내미는 놈을 만났습니다.

22

23

녀석은 마치 환영이라도 하듯 방파제 끝의 자기 자리를 공유해줬습니다. 시원한 바람이 부는 그늘진 곳이었습니다.  답례로 턱을 긁어주니 무척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습니다.

24

25

27

마을로 다시 돌아와 오래된 골목으로 들어섰습니다.

28

29

30

골목 역시 녀석들의 차지였습니다. 다시 부두를 지나쳐 섬의 반대편 구경에 나섰습니다.

31

32

TV동물농장에 나온 집을 기웃거리다 문앞을 지키는 듯한 녀석을 발견했습니다. 냥이들 여럿이 참 편안하게도 뒹굴고 있었습니다. 몇 놈은 어느새 눈에 익은 얼굴이었습니다.

33

34

35

숲길에서 부처님들을 뵙고 언덕을 넘으니, 갑자기 세토내해가 넓게 펼쳐졌습니다.

가슴이 탁트이는 기분이었습니다.

36

아오시마에는 숙소는 물론, 매점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섬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각자의 먹을 것과 물을 챙겨가야 합니다. 냥이 간식만 챙기다가는 정작 사람이 굶을 수도 있습니다.

어제밤 숙소 인근 편의점에서 산 오야코동(親子丼)을 대합실에서 먹고, 냥이들에게 밥주는 곳으로 향했습니다.

37

한참 낮 시간, 냥이들은 대부분 잠들어있었습니다. 제각기 잠든 모습이 귀여워 열심히 셔터를 눌렀습니다.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한참 냥이들과 뒹굴다가 멀리 보이는 언덕으로 향했습니다. 언덕은 폐교와 폐등대로 이어진다고 했습니다.

53

54

55

56

10분 쯤 걸어 폐교에 도착했습니다.

건물 입구는 닫혀있었습니다. 잠시 서성이다 건물 앞 흉상과 부처들 – 아마도 돌아가신 섬주민들이겠지요 – 에 인사하고 돌아섰습니다. 등대로 가는 길은 잡초가 무성하게 덮여 있었습니다.

마을로 내려오자, 잠에서 깬 냥이들이 모여들어 먹을 것을 내놓으라는 표정을 짓고 있었습니다.

57

59

남은 간식을 헌납하고 있는데, 한 무리의 방문객들이 나타났습니다. 아마도 오후 배를 타고 들어온 것 같았습니다. 본격적으로 사료와 간식을 가지고 온 방문객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고마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60

61

63

한참을 어울려 놀다보니 돌아갈 시간이 되었습니다. 아침 8시 30분에 도착해 오후 4시까지 있었으니, 제법 오래 있었던 셈입니다. 냥이들과 뒹굴다가 같이 졸고 시원한 바람도 느낄 수 있었던, 느리게 흐르던 근사한 시간이었습니다.

아오시마는 애묘인들에게 가장 좋은 곳이겠지만, 보통의 사람들에게도 하루 쯤 이 곳에서 시간을 보내보라고 권해주고 싶어졌습니다. 이곳이야말로 힐링 공간이 아닐까 생각되었습니다.

마을회관 구석에 앉아있던 냥이에게 인사를 하고 천천히 부두로 향했습니다.

65

66

64

68

69

배에 올랐을 때, 인사하러 온 녀석이 창밖으로 보였습니다. 잘 지내렴. 마음속으로 인사를 건넸습니다.

70

잠깐 사이 아오시마가 멀어졌습니다.

배의 뒤로 긴 흔적이 따라오고 있었습니다.

…to be continued

카테고리:Drifting태그:, , , , , ,

1개의 댓글

  1. 저는 감히 집사라고 할 수는 없지만 말입니다.
    부모님 텃밭에 냥이들이 여럿 있습니다.

    며칠전 캠핑 장작불에 고기 구워 먹고 있으니깐~
    한 냥이가 최면술 걸린 것 마냥 1m 까지 접근 했었습니다. ㄷㄷ(사실 제가 더 깜놀~ -.-)

    부바부바 잘하는 냥이로 키우는데 까지~ 갈길이 먼것 같지만~ T.T

    좋아하기

  2. 서로가 경계를 하지 않는 것은 인간사회나 동물사회나 마찬가지로 더없이 평온해 보입니다^^

    좋아하기

  3. 저도 다음에 아오시마에 가려고 준비중에 있습니다. ..
    게시글 보고 더 가보고 싶어졌네요.. ㅎㅎ

    좋아하기

  4. 마음 편히 오침을 즐기는 냥이들 표정과 저마다의 편안한 자세들이 재밌네요.
    특히 철봉을 죽부인 삼아 껴안고 자는 녀석사진에서 피식했습니다. 여름이라 철봉이 그나마 시원해서였을까요? ^^

    좋아하기

  5. 언젠간 꼭 가야할곳 1순위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아하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