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다, 미안하다.


170402-1 Leica IIIa Elmar5cm HP5 02_36-1

‘다라이’에 담겨 있던 커다란 방어들 중 한 마리가 팔렸다. 아직 살아있는 상태이긴 하지만 방어를 회로 먹을 수 있는 철은 지났기에 누가 어떤 용도로 사가는지 궁금해진다.

.

.

.

170402-1 Leica IIIa Elmar5cm HP5 03_36-1.jpg

방어가 움직이지 못하게 무릎으로 누르고 아가미 안 쪽에 칼을 집어넣는다. 살고자 몸부림치는 방어의 힘은 대단해서 미끄러운 바닥에서 방어가 튀어나가지 않게 하는 일도 쉽지 않아 보인다.

.

.

.

170402-1 Leica IIIa Elmar5cm HP5 06_36-1

넓은 바다를 누비다 좁은 다라이 안에 담겨진 방어들은 견디지 못하고 파닥거려 보지만 벗어날 수 없다. 이들도 곧 앞선 동료와 같은 운명에 맞이할 것이다. 지능이 낮은 어류라고는 하지만 겪어본 적 없는 낯선 환경에서 두려움을 느끼지 않을리가 있을까.

.

.

.

170402-1 Leica IIIa Elmar5cm HP5 07_36-1

아주머니께서 잡으신 방어의 몸에서 흘러나온 피가 바닥을 적시고 있다. 방어는 크기가 제법 큰 어류다 보니 몸에서 나오는 피의 양도 적지 않다. 칼라였다면 더 날스러운 사진이 되었으리라.

.

.

.

170402-1 Leica IIIa Elmar5cm HP5 04_36-1

아가미에 칼이 들어갔는데도 방어는 죽지 않고 이따금씩 발작하듯 파닥거린다. 몇차례 다시 찌르는 걸 보고 있노라니 한번에 숨통을 끊으려고 칼을 찌르는 것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마도 완전히 죽지 않은 상태로 유지시켜 피를 빼려는 것으로 보였다. 그런데 움직임이 점차 뜸해지는 방어의 머리를 아주머니께서 토닥이며 뭐라고 얘기를 하시는게 아닌가. 뭐라고 하시는 건가 궁금해지던 차에 아주머니 쪽에 더 가까이 있던 일행이 내게 돌아와 얘기를 해준다.

.

“아주머니께서 방어한테 ‘미안하다~ 미안하다~ 좋은데 가거라.‘ 라고 얘기하고 계세요.”

.

그 얘기를 듣는 순간부터 더이상 카메라를 겨눌 수 없었다. 그저 그 아주머니를 바라보며 그런 마음으로 생명을 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속으로 되뇌일 뿐.

팔닥거리는 싱싱한 물고기들이 넘쳐나는 어시장은 그래서 활기차고 역동적인 공간으로 인식되지만 그 싱싱한 물고기들은 결국 ‘아직 죽지 않은, 곧 죽을’ 물고기들이다. 주인이 나타나면 곧바로 도마 위에 올려져 목이 달아나고 몸통이 갈라져 살점이 발라진다. 태어나 죽기를 바라는 생명체는 그 어디에도 없다. 살고자 하고 죽지 않고자 함은 본능이다. 그래서 죽음의 공포 앞에서 몸부림치고 비명을 지르며 모든 생명체는 저항하지만 비명을 지르지 못하는 물고기의 죽음은 상대적으로 덜 처절하게 보여서인지 대부분 잔인하다고 여기지 않는다.

.

6년전에 제주 모슬포항에 방어회를 먹어보러 들렀었다. 여느 횟집들이 그러하듯 손님들이 주문을 하면 뜰채를 들고가 수족관에서 물고기를 잡아 건져 올린다. 그런데 그렇게 수족관에서 꺼낸 커다란 방어를 바닥에 내동댕이치더니 횟집 아주머니께서 방망이로 머리를 내려치는 것이 아닌가. 미끈거리는 물고기이니 빗맞기도 하고 제대로 맞지 않으면 한번에 기절하지도 않는다. 그래서 여러차례 방망이를 내려치는데 이 모습은 적잖이 충격으로 남고 말았다. 먹어야 하는 것이니 죽여야 하겠지만 저런 방법 밖에 없나 싶었지만, 또 생각해보니 가만히 잡고 있을 수도 없으니 때려서 기절이라도 시켜야 칼을 댈 수 있겠다 싶었다. 하지만 회를 먹으려던 마음이 많이 불편해지는 것 까지는 어쩔 수 없었다. (물론 그래도 잘 먹긴 먹었다는 ㄷ)

.

어업이 생업인 분들께는 사실 물고기를 죽이는 일에 복잡한 생각을 가지실 이유도 여유도 없을 것이다. 그 분들에겐 반복되는 일상이자 생계를 위한 수단일 뿐이니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찌른 칼에 피를 쏟으며 고통스러워하는 방어의 머리를 토닥거리며 ‘미안하다’고 속삭여주시는 아주머니의 모습은 정말이지 놀랍고도 아름다운 것이었다. 비록 생계를 위해 방어의 목숨을 앗아야 하지만 생명을 대하는 마음가짐이 저런 분이라면 평소 생활에도 얼마나 따스함이 가득할까 생각해 본다.

.

2017.04.02. 포항 죽도시장

Leica IIIa / Elmar 5cm f3.5 / Ilford HP5+ 400 / IVED

카테고리:Essay태그:, , , , , , , , , , , , , ,

1개의 댓글

  1. 날것을 좋아하는 편이지만, 마음 한구석이 불편한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하지만 뭉클한 장면이네요.

    Liked by 1명

  2. 넘 슬프네요!!
    앞으로는 방어회를 못 먹을거 같습니다…

    Liked by 1명

  3. 점점 갈수록 무뎌지고 무감각해지는 것이 인지상정인데 크게 반성이 되는 장면이네요. 미안해하고 고마워하며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오늘 회가 땡긴다는 사실이 >,,<

    Liked by 1명

  4. 제가 항상 음식들 앞에서 하는 어구가 있습죠. “뿔썅한~”
    오늘은 여기저기서 아주 뿔샹한 방어들이 리얼하게~ 그러나~ 흐릅~ 츱~

    하지만 오스트랄로 할부지 시절 부터 호모 아니 잉간이 육식을 해 오셨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니는 사실입니다.
    바로 뛰어난 두뇌의 진화와 더불어~ 궁시렁 궁시렁~

    암쪼록~ 내세에는 성불할 수 있는 몸을 빌어 환생할 수 있도록 빌어봅니다.
    발보리심~ 발보리심~ 발보리심~!

    Liked by 1명

    • 그럼요 육식을 안할 수는 없지요. 단, 다른 동물과 달리 인간은 생존에 필요한 수준을 넘어 과도한 육식을 즐기느라 지나치게 많은 생명을 죽이고 있다는 사실에 간혹 마음이 불편해지기도 한답니다. 뭐 물론 그렇다고 저도 다르진 않지만요. ㄷㄷ

      좋아요

  5. 아… 너무 슬퍼서 오늘은 회를 먹지 않기로 했습니다. ㄷ ㄷ

    Liked by 1명

  6. 죽여서 먹어야 살 수 있는 인간이 가지는 숙명에 대해서 상기합니다.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