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ica Super-Elmar 21mm f3.4 ASPH


Super-Elmar-M-21-Window-Module_teaser-1200x470

Leica Super-Elmar 21mm f3.4 ASPH (2011년 ~ 現)

.

.

친구 K군이 어느날 이 렌즈를 보내주었다. 필름 사진을 거의 찍지 않고 있는지라 이 렌즈를 필름에서 테스트할 여유가 부족하니 한번 써봐주지 않겠냐는 것이었다. 과연 이 정도의 해상력이 필름에서 의미가 있을지 묘사력은 어떨지 궁금하다는 것이었는데 처음에는 다소 의아한 생각이 되었다. 꽤나 고가의 렌즈를 선뜻 써보라고 보내주는 것은 환자들에겐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아무리 곱게 쓴다 해도 쓰다보면 이래저래 자잘한 스크래치도 나게 마련이라 빌려주는 이나 받아쓰는 이나 부담스럽기는 매한가지다. 그럼에도 빌려달라고도 하지 않은 렌즈를 써보라며 빌려주는 그의 진짜 의도는 뭘까. (뽐뿌?) 화두라도 받은 것처럼 그렇게 슈퍼 엘마를 택배로 받았다.

.

.

Leica Super-Elmar 21mm f3.4 ASPH는 그전까지 21mm 화각을 담당하던 Elmarit 21mm 대신해 2011년 6월에 등장했다. 7군 8매의 구성에 비구면렌즈가 포함된 이 새로운 렌즈는 고해상도 디지털 카메라들에 발 맞추어 해상도가 훨씬 향상되어 거의 모든 조리개 영역에서 극도로 샤프한 이미지를 보여주는 현존 최고의 21미리 렌즈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전 세대의 엘마리트에 필터 구경을 비롯한 전체적인 사이즈는 보다 컴팩트해졌고 그로인해 최대개방값은 다소 어두워져 f2.8에서 f3.4가 되었다. f3.4? 이 어중간한 수치는 그리 낯설지 않다. Carl Zeiss Biogon에 맞섰던 라이카의 Super Angulon 21mm의 2세대가 바로 f3.4였다. 슈퍼 엘마의 등장은 오랜 라이카 유저들에겐 슈퍼 앵글론의 귀환으로 느껴질만한 일이었다.

.

.

Leica-Super-Elmar-M-21mm-f3.4-ASPH-Lens-051.png

슈퍼 엘마의 렌즈 구성을 보면 3군 4매의 간단한 설계의 Elmar와는 전혀 상관이 없음을 알 수 있다. 아마 라이카는 이 신형 21미리 렌즈에 슈퍼 앵글론이란 이름을 다시 붙혀주고 싶었을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슈나이더와 혐업하여 탄생한 이전 렌즈들과 달리 독자적으로 새롭게 개발된 이 렌즈에 그 이름을 사용할 수는 없었을 것이고, 왠지 모르게 보급형, 2선급의 느낌이 드는 Elmarit의 이름을 다시 쓰기는 싫고, 결국 그래서 렌즈 설계와는 무관한 슈퍼 ‘엘마’가 되지 않았을까.

.

.

60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Carl Zeiss Biogon 21mm나 Leitz Super Angulon 21mm에 대한 매니아들의 지지는 열렬한데 이 녀석들은 디지털 시대가 도래하며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만나게 된다. 렌즈 뒷면이 바디 안쪽으로 깊숙히 들어가는 설계 특성상 디지털 바디에서는 측광이 안되거나 비네팅과 마젠타 캐스트가 심각하게 발생했던 것. 이 같은 문제가 발생치 않도록 렌즈 후면이 셔터막에서부터 충분한 여유를 갖도록 설계된 Super-Elmar는 덕분에 전자들에 비해 길이가 제법 길어질 수 밖에 없었다. 컴팩트한 비오곤에 익숙한 내게는 무척이나 어색하고 어딘지 꼼수를 부렸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이었다. 엘마릿에 비해 작아졌다지만 길이가 길다보니 실제보다 더 크고 무겁게 느껴졌고 현행 라이카 렌즈 특유의 고운 반광택 도장면에 흠집이라도 날까 여간 조심스럽지가 않았다. 그래서 이 렌즈를 받아들고 나서도 선뜻 손이 가지 않았던 것이 사실. 한롤을 겨우 꾸역꾸역 찍고는 책상 위에 고이 모셔두었다.

.

.

.

170421 LeicaM6 Superelmar21 HP5 12-1

.

.

170430 LeicaM6 Superelmar21 HP5 21-1

.

.

170501 LeicaM6 Superelmar21 HP5 35-1

꾸역꾸역 샷들. 필름을 넣고 빼기까지 무려 2주가 걸렸다.

.

.

.

렌즈를 빌려준 K군은 한참이 지나도 결과물이 나오지 않자 약간 서운해 하는 듯 느껴졌고 나역시 괜시리 미안한 날들이 이어졌다. 친구가 큰맘먹고 렌즈를 빌려줬으면 신이 나서 마구 찍어서 ‘이거 해상도가 끝내주네?!’, ‘왜곡도 거의 없어!’ 등등의 호들갑을 떨어줘야 그도 재미있을터. 밍기적 거리는 나의 반응이 못내 심심했으리라. 그래도 어쩌랴. 이 렌즈가 ‘내 것’이었다면 부담없이 휘두르고 다녔겠지만 어쨌든 잠시 빌려 써보는 렌즈인 것을. 이 곱게 자란 렌즈를 가지고 ‘야전’에 뛰어들기는 어려웠다. 결국 두번째 필름도 슬라이드를 넣고 금척리 고분군을 살랑살랑 찍어대는데 사용됐다.

.

.

.

170620000009460003

.

.

170620000009460008

.

.

170620000009460011

.

.

170620000009460012

.

.

170620000009460034

.

.

.

그럼에도 뭔가 아쉬움은 가시지 않았다. 곱게만 찍으려니 이 렌즈가 보여줄 수 있는 힘이 느껴지지가 않았다. 문득 친구가 바랬던 것은 이런 테스트 샷이 아니라 필름 유저가 실전에 투입한 슈퍼 엘마의 결과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 멋대로의 생각이었겠지만(ㅋㅋ) 생각이 그렇게 이르자 21미리가 가장 잘 활약할 수 있는 전장으로 데려가 실전 데뷔를 해보자는 욕심이 생겼다. 새로운 렌즈가 생기고 어느 정도 손에 익고 특성 파악을 간략히 하고 나면 데려가는 곳이 있다. 바로 어판장이다. 어판장에서 정밀한 구도와 노출, 포커싱을 할 여유는 많지 않다. 복잡한 현장에서 부대끼며 순간순간의 장면을 재빨리 잡아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버벅이지 않고 촬영을 하고 그 결과물 또한 만족스러웠을 때 그제서야 그 렌즈, 혹은 그 카메라는 비로소 ‘내 것’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

.

그래서 5월의 어느 토요일 새벽. 송도의 수협 위판장을 찾았다. 자주 갔던 죽도시장 어판장과 달리 제대로 촬영차 가본 적은 없는 곳이라 손에 익지 않은 렌즈로 가당키나 할지 처음엔 조금 걱정도 되었지만 그것은 기우였다. 슈퍼 엘마는 빠른 속도로 현장에 적응하기 시작했다.

.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03-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04-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05-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07-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09-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10-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13-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17-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19-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20-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24-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27-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29-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30-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32-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33-1

.

.

170520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37-1

.

.

170520-1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02-1

.

.

170520-1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08-1

.

.

170520-1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09-1

.

.

170520-1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10-1

.

.

170520-1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12-1

.

.

170520-1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15-1

.

.

170520-1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20-1

.

.

170520-1 LeicaM6 SuperElmar21mm 400TX 22-1

.

.

.

넓은 렌즈는 넓은 공간에서 오히려 힘을 잃는다. 21미리가 어울리는 곳은 그런 곳이 아니라 모든 것이 뒤엉킨 좁고 한정된 공간이다. 이런 곳에서 21미리의 다이나믹한 앵글은 평범한 장면을 비범한하게 바꾸어 주고 현장의 싱싱한 활력을 생생하게 극대화 해줄 수 있다. 비로소 물을 만났듯 나는 신나게 셔터를 눌러댔다. 두 롤의 필름을 난사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

.

사실 그동안 잔재주 없이 최선의 광학적 설계만으로 최상의 화질을 구현하고자했던 슈퍼 앵글론이나 비오곤을 열렬히 추종해왔던 나였던지라 ‘영혼없는’ 슈퍼 엘마나 엘마리트 21미리 따위에는 영 관심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이 마지막이다 생각하고 찾았던 송도 어판장에서 맹활약한 슈퍼 엘마의 결과물을 보고 나니 그런 생각도 슬그머니 꼬리를 내린다. 한눈에 봐도 높은 해상도와 콘트라스트는 슈퍼 엘마가 녀석의 선배 슈퍼 앵글론과는 확연히 다른 신세대 21미리임을 강하게 증명하고 있었다. 물론 이것이 취향이냐 아니냐는 별개의 문제겠지만 말이다.

.

.

마지막 송도 어판장 필름을 스캔하고 나서야 나는 솔직하고 시원하게 K군에게 소감을 얘기할 수 있었다.

‘야 슈엘 겁나 좋은데?!’

.

.

.

2017.05.20. 포항

Leica M6 / Super Elmar 21mm f3.4 ASPH / Kodak 400TX / IVED

 

 

.

카테고리:Essay, Review태그:, , , , , , , , , ,

1개의 댓글

  1. 좁디좁은 송도어판장에서 광활한 21미리를 자유자재로 휘두르셨네요. 화면을 가르는 날카로운 사선들이 아주 역동적이에요.

    Liked by 1명

  2. 역시!!!!!!
    현행성애자이신 그 형님이 엄청 좋아하실 듯.
    물론 저도 마찬가지구요.
    존내 좋아요.

    Liked by 1명

  3. 젠장…ㅋㅋㅋ
    뭔가 계륵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Liked by 1명

  4. 렌즈 겁내 좋네요. 역시 현행이 짱이네요.
    사실 렌즈가 뭐든 화각이 어떻든 저기 저 어판장에서 찍은 거는 왠만하면 다 좋습니다.
    사진을 접하는 시간이 점점 쌓이고 보니 해상도니 콘트니 성능은 의미 없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그 것을 보면서 담겨진 장소의 상황과 공기가 느껴지면 그게 마음을 동요시키는 힘이 일어나는 것이니 그게 중요한 것 같아요.
    이건 동적인 스냅 뿐만 아니라 정적인 풍경에서도 마찬가지란 걸 한참이나 후에 알게되었으니…

    Liked by 1명

    • 맞아요. 뭐 성능이야 이미 4-50년대 정도만 되어도 지금 쓰기에 부족함이 없는 것 같습니다. 결국 말씀하신 마지막 문장이 중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