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름, 라이카 그리고 일년


필름 시작한지 어느새 1년이 지난 것을 깨닫고는 새삼 놀랐다. 입가에 흐뭇한 미소가 올라오는 걸 보니 디지털에서 필름으로 넘어 온 일년이 꽤나 즐겁긴 했나보다. 이미 필름 입문 100일 기념으로 한 차례 우려먹었던 터라 올챙이적 썼던 초반의 글은 생략하기로 한다.

  § 궁금하면 클릭 → “필름 그리고 라이카

일년이라는 시간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겠지만, 사실 필름을 쓰기 전 내 사진생활은 어느덧 기억 속에서 너무나 멀어져 버렸다. 솔직히 흑백 필름에 이렇게까지 빠져들 줄은 나조차도 몰랐다. 주변의 지인들은 이런 나를 보고 적응하고 말 것도 없이 금방 필름에 익숙해졌다며 놀라워했지만 실은 시행착오와 좌충우돌 그 자체였다. 오리발은 물 아래에서 조낸 저어대고 있었던 것..

그 와중에 사진만 찍으려는 나를 가만두지 않는 짓궂은 지인들은 끊임없는 뽐뿌와 감언이설로 나를 혼란스럽게 하곤 했지만 내심 그 조차도 나쁘지 않았다. 없는 살림에 선택과 집중으로 최소한의 것만 받아들이며 어느새 나도 8매가 뭔지 알게 되고 콘탁스가 어쩌네 자이즈가 어쩌네 귀에 담은 풍월이 제법 늘어갔다.

때로는 선문답 같기도 하고 때로는 저 무슨 한심한 시간낭비인가 싶기도 했던 환자들의 농담따먹기도 어느새 익숙해지자 한없이 가볍고 쓸데없어 보였던 그들의 ‘놀이’도 필름 사진과 올드카메라를 사랑하는 동호인 그룹만의 유니크 한 재미임을 알게 되었다. ‘놀이’라는 필터를 적용해보았더니 적어도 내 주변에 자칭 환자라고 칭하는 사람들치고 진짜 환자들은 없었다. 장비질로 위장하고 있지만 그들 역시 수없이 많은 시간 동안 사진에 대한 고민과 열정을 쏟았던 있는 이들이라는 걸  그들과 가까워 지면서 자연스레 알게 된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나도 영원히 쓸 것 같았던 렌즈를 바꿨다. 10년은.. 아니 평생 써야지 했던 헥사논은 1년도 되지 않아 집을 나가 주미크론으로 돌아왔다. 내년에도 주미크론이 내 곁에 있을지 장담할 순 없으나 어찌하랴?

Que Sera, Sera

 

 

카테고리:Essay, Gallery, uncategorized태그:, , , , , , , , , , , ,

1개의 댓글

  1. 포항지부 에이스! ㄷㄷ 사진이 너무너무 좋네요. 1년의 흐름이 느껴집니다. 벌써 1년이라고 하셨지만 이제 1년? 이란 생각이 듭니다. 10년은 되신 듯 ㄷ

    Liked by 1명

  2. 사진, 글 전부 ㅎㄷㄷ합니다.
    문제는 렌즈네요. 네~~~

    35미리의 정점은 크론이고
    크론의 정점은 35미리인거 맞는데
    4세대는 아니죠. 네~~~ㅋㅋㅋ

    Liked by 1명

  3. 엄청난 사진들이 막 나오네요.
    밍크고래 눈사진은 너무 슬프구요. ㅠㅠ

    그나저나 위에 피울님 댓글은 그냥 무시하세요. ㅋㅋㅋㅋ

    Liked by 2 people

  4. 좋은 작품을 세월과 함께 쌓아 가시는 듯~ ^^;

    Liked by 1명

  5. 당장 출판사를 알아보시는게 좋지 않을까요? +_+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