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은 무뎌질 줄 모른다


“어둡고 짙은 바다로 떠나는 연인은 다시 돌아오겠다는 희뿌연 약속만을 남기고 간다. 항해를 마치고 온 고단한 배는 그의 부재를 알리는 검은 돛을 휘날린다. 연인은 대서양의 깊은 곳에서 길을 잃었을 뿐 영원히 그녀의 마음 속에 있다. …운명 또는 숙명이라는 뜻의 파두는 바다로 떠나는 이의 향수와 남은 이의 그리움을 나타낸다. 지금도 리스본 골목을 파고드는 파두Fado, 시간이 흘러도 날이 선 마음은 무뎌질 줄 모른다.”  – 송윤경

대서양, 항해, 파두, 포트와인(Port wine), 아줄레주(Azulejo), 노란 트램(Tram)을 만나러 포르투갈(Porgutal)로 떠난 길입니다. 바랜 색과 어스름한 빛, 소박한 음식과 달콤한 와인으로 가득했던 시간은 기억에 깊은 각인을 남겼습니다. 흐려지지 않는 기억속에서 차곡차곡 그 순간들을 꺼내봅니다.

20170805-D3S_67931

뜨겁던 어느 여름날 푸랑크푸르트(Frankfurt)행 비행편에 올랐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포르투갈로 가는 직항편이 없다보니 어딘가를 경유해야했는데, 마침 독일로 가는 마일리지 항공권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프랑크푸르트까지 11시간, 3시간의 대기 후 다시 3시간 비행이라는 기나긴 여정이었지만요.

20170805-DSC002411

독일행 항로의 트래픽이 많아 출발이 지연된다는 안내방송이 반복적으로 나왔습니다. 지루하기는 했지만, 연결시간이 단축된다는 생각도 들고 연결시간을 3시간 이상으로 잡지 않았으면 안될 뻔 했네, 생각도 들었습니다. 연결시간 1시간 반만에 입국하고 국내선으로 갈아타야 했던 3년 전 모스크바에서의 기억도 났습니다. 따지고보면 참 간이 컸습니다. 비행편을 놓치기라도 하면 예약을 줄줄이 미뤄야 하는 상황이었는데요.

50분 정도 늦게 비행기는 활주로로 이동했습니다. 차가 밀리듯 줄 서있는 비행기들의 모습이 재미있었습니다.

20170806-DSC002791

중국과 몽골, 러시아와 북극을 지나 프랑크푸르트에 도착했습니다. 사실 독일도 처음이었는데 하루 정도 머물 걸 그랬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발권할 때 그냥 지나친 것이 후회되었습니다.

20170806-DSC002831

유럽에 올 때마다 보는, 구름이 낮게 떠있는 장면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익숙하면서도 낯선 풍경에 계속 눈이 갔습니다.

20170806-DSC002871

여행을 준비할 때마다 꼭 뭔가를 빼놓습니다. 체코에 갈 때에는 프라하(Prague)에서 체스키  크룸로프(Cesky Krumlov)로 가는 방법을 아예 생각하지 않았었습니다. 떠나기 전 날 찾아보니, 옆동네도 아니고 고속버스로 3시간 반을 가야 하는데, 미리 예약하지 않으면 못 갈 수도 있는 곳이었습니다. 부랴부랴 버스편을 찾고 예약하고 바우처를 출력해야 했었습니다.

이번에는 인천 – 프랑크푸르트 항공편과 프랑크푸르트 – 포르투갈 항공편을 각각 구입하고는 득의양양해하다가, 공항 카운터에서 두 항공편이 서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덕분에 독일에서 입국심사를 받고 짐을 찾은 다음, 다시 출국장으로 이동해서 체크인하고 짐을 부치고  출국해야 했습니다. 터미널 두 군데의 동선도 복잡해서 여간 번거로운게 아니었습니다.

20170806-DSC002901

 

20170806-DSC002941

 

20170806-DSC002951

두 터미널 사이를 빠르게 이동하며 모든 수속을 마치고 출국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모노레일을 타고나서야 느긋한 기분이 되었습니다.

20170806-DSC002981

 

20170806-DSC003001

 

20170806-DSC003031

 

20170806-DSC003111

포르투갈행 비행편에는 독일인과 포르투갈인이 각각 절반 쯤 되는 것 같았습니다. 승객 중 동양인은 우리 뿐인 것 같았습니다. 단체 여행이라도 다녀오는 듯한 포르투갈 학생들의 큰 목소리에 익숙해질 때 쯤 비행기가 이륙했습니다.

창 밖으로는 해가 지기 시작했습니다. 시간대를 거꾸로 여행한 덕에 오후에 출발하고도 15시간이 지나서야 해지는 장면을 만났습니다. 두꺼운 구름 위로 사라져가는 빛을 한참을 좇았습니다.

20170806-DSC003121

 

20170806-DSC003231

리스보아(리스본은 영어식 표현입니다. 포르투갈식이 훨씬 매력적이죠.) 공항에 도착했을때, 시간은 이미 자정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프랑크푸르트에서의 출발 지연 탓이었는데, 호텔에 부탁해서 마중나오기로 한 기사님이 아직도 기다리고 있을지 걱정이 되었습니다. 약속시간이 이미 한시간 가까이 지나고 있었습니다.

20170806-DSC003261

 

20170806-DSC003301

다행히 입국절차는 일사천리였습니다. 독일과 포르투갈이 모두 솅겐 조약Schengen Agreement 가입국인 덕분에 입국심사도 세관검사도 없었습니다. 마치 국내선을 타듯이 비행기 내려서 짐찾고 끝이었습니다. 이런 편리함에도 불구하고 짐을 찾기까지는 또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느긋한 컨베이어 벨트는 한참 만에야 짐을 내줬습니다. 자정을 훨씬 넘겨 새벽 1시를 바라볼 때 쯤에야 공항 밖에서 기사님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20170806-DSC003311

 

20170806-DSC003341

정장을 한 늙은기사님은 오랜 시간 기다렸음에도 환한 미소로 맞아주셨습니다. 20년은 된 듯한  낡은 벤츠에 올라 30분을 달려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리스보아에서의 첫 밤이 깊어가고 있었습니다.

… to be continued

 

카테고리:Drifting태그:, , , , , , , , , , ,

1개의 댓글

  1. 자. 시작이군요.
    ㅎㅎㅎ

    기대기대

    좋아요

  2. 흥미진진 기대됩니다 +_+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