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이용원


대성이용원

센텀 이전의 수영비행장 시절부터 쭈욱 이어져온 꽤나 오래된 이용원
그땐 군인들 머리를 그렇게도 많이 만지셨다는데, 지금은 동네 단골 아저씨  몇 분만 들락거릴 뿐이다.

처음에 이 이용원을 알게 된 것은 우리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부터이다.
천방지축 개구쟁이 1학년 아들을 아침저녁으로 학교에 데려다 주고 데려오고 하면서
자연스럽게 집에서 학교까지 가는 길을 눈에 담게 된다.
물론 이건 전적으로 아내의 몫이다.
나는 아주 가끔 일이 빨리 끝난 날 아이를 데리러 가는데 동참하곤 했다.

우리 집에서 나와 건널목을 건너면 바로 접하게 되는 곳이 신흥반점과 나란히 붙어 있는 이 대성이용원이다.
이 신흥반점도 해운대 우동에 오래 사셨던 분들 말로는 꽤나 맛으로 유명하다 했는데 우리는 아직 시켜먹어 보진 못했다.

신흥반점은 항상 문이 굳게 닫혀있어 배달전문 중국집임을 티 내는 듯했으나,
그 옆 대성이용원은 항상 문이 열려있고 발이 바람이 나부끼고 있었다.
그 틈으로 얼핏 보이는 것이 서서 머리를 감는 타일욕조와 바가지가 담겨져 있는 빨간 다라이

이 얼마나 오랜만에 보던 풍경인가.
중학교 시절 학교 앞 단골 이발소가 꼭 이런 모양이었다.
지금은 다들 전기바리깡을 사용하지만 우리 때는 손바리깡으로 머리를 밀었다.
가끔씩 바리깡에 머리가 씹히면 어찌나 아프던지 “아야”하고 소리를 내면
이발소 아저씨는 엄살피지 마라며 꿀밤을 먹이시곤 하셨는데……

그때의 그 추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이런 이발소가 아직 있다니 놀랍지 않을 수가 없었다.
부산의 대표적인 도심공간인 센텀에 이런 오래된 이용실이 있다는 것에 더욱 놀랐다.

그런데 내 눈에만 반갑고 신기한 곳은 아니 였나 보다.
우리 아이가 어느 날 이곳이 궁금하다며 한번 들어 가보고 싶다는 말을 한다.

나는 옳다구나 이때 구나를 속으로 외치며
“그러면 너 저기서 머리 손질해야 하는데 엄마랑 미용실 안가고 저기서 머리 깎을래?” 라고 물어 봤다.
‘응” 너무나 간단하고 명확하게 대답을 한다.

그 주 일요일 오후 드디어 대성이용원에 우리 세 식구 총 출동을 한다.
이발소 아저씨랑 사모님이랑 손님 한 분이 오잉? 요 사람들 뭐지? 하는 눈빛으로 우리를 본다.

꼬맹이를 앞세우며 “요 녀석 요기 앞에 초등학교에 이번에 입학했는데 요기서 머리 깎고 싶다고 해서 왔습니다.”
하며 인사드리니 ” 그래 미용실에서는 파마만 할줄알지 그냥 사내 머리는 잘 못짤러”라며 반겨주신다.

능숙한 손짓으로 어린이용 보조의자를 이발소 의자에 걸치시며
“여기 와 앉아 보거래이, 아빠가 올려줘야겠네”
머리를 자르시다가 나를 힐끔 한번 보신다.
“아..저..결국 남는 건 사진 뿐이더라고예, 옆에서 쫌 찍어도 되지예?”
“그라면 뭐 그라던가”
옆에 계시던 사모님께서 거들어 주신다.
“맞다 낸중에 보면 사진빡에 없다. 마이 찍어가소”

그렇게 몇장의 기록이 시작되었다.

 

 

 

ds1

 

ds2

 

ds3

 

ds4

 

ds5

 

ds6

 

ds7

 

ds8

 

ds9

mp / 35cron asph /  hp5+ 1stop push / D-76 self-dev. 16’30” / epson4870

 

 

 

 

 

 

 

 

 

 

 

 

카테고리:Essay, uncategorized태그:, , , , , , ,

1개의 댓글

  1. 좋은 사진들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이발소에 가고 싶어지네요.

    Liked by 1명

  2. 우왕.. 좋네요

    Liked by 1명

  3. 개수대 물막이가 고무판이구만요. 어디선가 본듯한 낯익은 풍경~!
    근데, 마지막으로 이발소에 가본게~ 저 중학생시절이네요. T.T

    Liked by 1명

  4. 저도 이발소 가본 기억이 아련히 떠오르네요.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Liked by 1명

  5. 아이를 마루타로 쓰고 사진욕심 채운 거 아니에요.^^
    좋네요. 기록들

    Liked by 1명

  6. 랑이 덕분에 추억의 장면을 사진으로 남겼네요. 자주 다니면서 담아오면 좋은 기록이 될거 같습니다. 사진도 인화해서 가져다 드리고 ㅎㅎ

    Liked by 1명

    • 랑이가 자주 갈 것 같진 않아…그냥 호기심에 한번 가보고 싶었나봐. ㅎㅎ
      과자랑 주스도 주는 이쁜 이모가 해주는 데가 좋데…

      Liked by 1명

  7. 맞습니데이. 남는건 사진빡에 없지예!
    저 뒤쪽 거울너머 프레임에 슬쩍 끼어든 아빠의 모습이 너무나 사랑스럽습니다.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