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ion-15 28mm F6


바이칼의 푸르름을 닮은 Lens. Orion-15 28mm F6

겨우 한 롤 사용해 본 느낌으로 뽑은 제목 치고는 너무 거창했나 싶다. 하지만 결과물을 봤을때의 균형 잡히고 아름다운 발색은 이 제목을 사용하고 싶게끔 만들었다.

맑고 화창한 가을 초입의 경주 하늘, 바람이 불듯 구불구불 펼쳐지는 주변 산들의 부드러운 능선, 하늘에서 투명하게 떨어지는 빛은 먼 한국까지 애써 넘어온 러시아 태생의 렌즈를 테스트 해 보기에 충분했다.

급한 마음에 장비사진은 남기지도 못하고 테스트 부터 시작했다. 조합은 CanonP와 Voigtlander 28mm Finder. 노출계가 없는 카메라인 덕분에 휴대폰의 Light meter 어플과 Sekonic 408을 사용 했다. 조리개는 최대개방이 6까지 가능해 약점으로 생각 할 수도 있지만, 눈이 부시게 청명했던 날의 경주에서 F6의 조리개는 한계가 될 수 없었다. 일반적인 광각렌즈 촬영 상황의 특성상 필드에서 촬영을 하는 상황이 대부분이고, 필드 촬영의 경우 광량이 부족한 경우는 매우 드물기 때문이다.

전체적인 사진의 발색은 시원한 느낌이다. 실제 필름에서도 마젠타(Magenta)를 느낄 수 없었고, 이 특징은 스캔 후에도 같았다. 마젠타가 끼지 않고 표현된 하늘은 눈이 시릴정도로 파란 색이었고, 숲의 초록은 눈이 시리다 못해 맑아지는 느낌이었다.

날이 청명했던 만큼 악조건의 상황도 일부러 만들어 촬영했으나 결과물은 걱정했던것 보다 훨씬 좋은 – 어떻게 보면 걱정을 했던게 바보같다고 생각할 만큼 좋은 – 결과물을 볼 수 있었다. 역광 상황에서 조리개 모양에 따라 플레어가 나타나기는 했지만, 암부가 뜨는 현상이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었고, 색이 틀어지는 현상은 잘 보이지 않았다.

작은 사이즈, 괜찮은 가격, 시원한 결과물이란 장점을 갖춘 Orion-15. 기회가 되면 다시 한번 사용 해 보고 싶은 렌즈다.

마지막으로 이 렌즈를 사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신 PIYOPIYO님의 리뷰를 링크하며 글을 마칠까 한다. ㅡ 토포곤의 영혼 / Orion-15 28mm f6.0 – by PIYOPIYO

::매거진 첫 포스팅으로 인사드립니다.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카테고리:Review태그:, , , , , , ,

1개의 댓글

  1. 첫 포스팅 축하드립니다. 많은 활약 부탁드립니다. 🙂

    Liked by 1명

  2. 오 반가워요.
    선수시군요.

    잘 부탁 드립니다.

    Liked by 1명

  3. 첫 포스팅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반갑습니다. 자주 뵙겠습니다. ^^

    Liked by 1명

  4. 반갑습니다. 첫 포스팅을 보니 앞으로의 멋진 글과 사진이 더욱 기대됩니다.

    Liked by 1명

  5. 생소한 렌즈의 멋진 작례들 잘 보았습니다 ^^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