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끝


신트라(Sintra) 페냐국립왕궁(Parque e Palácio Nacional da Pena)을 나와 버스를 기다렸습니다. 헤갈레이라별장(Quinta da Regaleira)으로 가려면 신트라(Sintra) 중심가까지 내려가서 갈아타야했는데, 예정보다 늦어진 일정이라 중심가에서 조금 기다려보고, 바로 탈 수 없다면 신트라의 다른 유적들은 다음으로 미루기로 했습니다.

걱정했던대로 갈아탈 버스는 꽤나 늦게 도착했고, 중심가의 헤비 트래픽은 차들을 옴짝달싹 못하게 하고 있었습니다. 어쩔 수 없구나, 아쉬운 마음을 다잡고 카스카이스(Cascais)를 향해 출발했습니다. 다음에는 신트라에서 온전히 하루를 보내기로 했습니다.

20170808-D3S_78700

카스카이스는 호카곶(Cabo Da Roca)에서 가까운, 대서양 연안의 휴양도시입니다. 고급 빌라들과 리조트가 많고 대서양을 따라 이어지는 도로는 드라이브나 산책을 하기 알맞은 곳입니다. 신트라로부터 1시간 쯤 달려 해안 산책로의 출발점에 도착했습니다.

20170808-D3S_78702-1

대서양을 이렇게 가까이서 보는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잔잔하지만 짙푸른 바다로 난 산책로를 따라 걷다보니 멀리 사람들이 보였습니다.

20170808-D3S_78702-2

 

20170808-D3S_78703

다가가보니, 한 무리의 사람들이 낚시와 수영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대서양에서의 수영이라, 속이 훤히 들여다보는 짙푸른 색으로 뛰어들고 싶어졌습니다. 그대로 한참을 바라보다 손을 흔드는 사람들에게 인사를 하고 지옥의 입(Voca Do Inferno)으로 향했습니다.

20170808-D3S_78705

 

20170808-D3S_78707

 

20170808-D3S_78708

바닷가를 향하고 있는 고급 빌라촌과 리조트를 두리번거리다, 이런 곳은 비싼가, 잠시 찾아보니 생각보다 비싸지 않았습니다. 다시 이곳에 온다면 하루 이틀 쯤 묵어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바다를 보며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170808-D3S_78709

지옥의 입에 도착했습니다. 오래전 포르투갈사람들은 바다로 입을 벌린 해식동굴을 보고 지옥으로 가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했습니다. 깊이를 알 수 없는 동굴을 내려다보고 있자니 조금은 무서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20170808-D3S_78710

 

20170808-D3S_78711

 

20170808-D3S_78713

바다로 난 길을 따라가보니, 무서운 이름과는 달리 사람들은 여유있게 낚시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깊은 바다가 이들에게는 낚시터 혹은 수영장이라는 생각을 하니 슬그머니 웃음이 났습니다. 스케일이 다른건가 싶었습니다.

20170808-D3S_79251

전망대에 들러 호카곶이 있을 쪽을 바라보다 이곳에서의 일몰도 근사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예 일몰까지 보고 갈까, 얘기했더니 초행길에 야간운전은 아무래도 걱정된다는 와이프의 얘기가 돌아왔습니다. 서둘러 호카곶으로 출발했습니다. 리스보아(Lisboa)에 늦은 밤 도착하지 않으려면 시간이 많지 않았습니다.

20170808-D3S_79491

다시 한시간 여를 달려 호카곶에 도착했습니다. 거리는 멀지 않았지만 오래된 마을과 산길, 절벽으로 난 꼬불꼬불한 길은 운전하기 만만치 않았습니다.

호카곶은 유럽의 서쪽 끝으로, 사람 얼굴처럼 보이는 이베리아반도(Península Ibérica)의 코에 해당하는 곳입니다. 꽃보다 할배 <스페인편>에서 신구할아버지가 홀로 찾아온 곳이기도 합니다. 언젠가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렇게 찾게 되었습니다.

20170808-D3S_78721

 

20170808-D3S_78723

호카곶의 기념비에는 카몽이스(Camoes)의 시가 적혀있습니다.

AQUI
ONDE A TERRA SE ACABA
E O MAR COMECA (CAMOES)

여기
육지가 끝나고
바다가 시작되다

호카곶의 또 다른 별명은 세상의 끝입니다.

20170808-D3S_79581

끝없이 펼쳐진 대서양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설명하기 어려운 벅찬 감정이 가슴 깊은 곳에서 차올라왔습니다. 뭔가 한고비를 넘었다는 기분도 들고, 새로운 도전과 인간의 의지라는 단어도 떠올랐습니다.

대서양으로부터 불어오는 거센 바람을 한참 동안 마주하고 서 있었습니다.

20170808-D3S_78724

연인들은 명상에 잠긴 것 같았습니다. 굳게 잡은 두 손이었습니다.

20170808-D3S_78726

 

20170808-D3S_78725

바다로 이어진 길을 내려가다 문득 셀피(Selfie) 한 장을 남겼습니다. 왠지 그래야 할 것 같았습니다.

20170808-D3S_78727

 

20170808-D3S_78728

 

20170808-D3S_78729

길의 끝에서 다시 대서양을 마주했습니다. 바람이 점점 거세게 불어왔지만 바다를 바라보는 사람들은 움직일 줄을 몰랐습니다. 다들 생각에 잠긴 표정이었습니다.

20170808-D3S_78730

 

20170808-D3S_78733

 

20170808-D3S_78735

 

20170808-D3S_79501

해가 기울기 시작했습니다. 어스름이 깔리기 시작하는 하늘을 보며 차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20170808-D3S_78720

떠나오기 전 다시 한번 세상의 끝을 바라봤습니다.

… to be contined

카테고리:Drifting태그:, , , , , , ,

1개의 댓글

  1. 땅끝이라고 하셔서~ 전 지브롤터 아닌가 싶었는데 거기가 아니네요.(찾아보니 거기는 습훼인하고 영국하고~ 주거니 받거니 막~ )
    뒤늦게 하나를 깨우쳤습니다.

    호카곶~ 세상의 끝은 아늑하고 좋습니다.
    (역시 포르투칼이라서 그런가 연속적으로 포근하고~ ^^;)

    좋아요

    • 실제로는 굉장히 바람이 많이 불어서 서 있기 어려운 곳이었습니다. 그래도 사람들은 무작정 행복해보였구요.
      지브롤터를 건너 모로코에 가고 싶네요.

      좋아요

  2. 짜장면 시켜야 하는거 아니에요.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