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스냅스


 

[Elliot Erwitt]

.

어윗은 그의 이름처럼 어..윗트(응?) 넘치는 스냅사진으로 대표되는 세계적인 작가다. 웹으로 접해오던 단편적인 그의 사진들을 넘어 정식으로 그를 만난 것은 사진집 ‘Museum watching’을 통해서였다. 미술관이라는 한정된 공간 속, 예술품과 관람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연극 같은 순간을 어윗 특유의 재치와 유쾌함으로 포착한 멋진 작품집이었다.

.

SPAIN. Madrid. 1995. Prado Museum.

SPAIN. Madrid. 1995. Prado Museum

.

단번에 그의 사진에 매료돼 버린 나는 곧장 그의 대표작 ‘SNAPS’를 구입하였다. 벽돌만큼 두툼하고 묵직한 스냅스. 직접 두 손으로 받쳐든 거장의 표지 사진만으로도 나는 흥분되기에 충분했다.

.

snaps

.

.

그러나 웬일인지 첫사랑 같던 흥분은 감동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그냥 그랬다.

한 장씩 아껴가며 넘기던 초반과 달리 페이지를 거듭할 수록 그의 유머는 식상하고 이미지는 피상에 지나지 않았다. 결국 절반도 채 넘기지 못한 채 스냅스는 책장 한 구석 작지 않은 공간만 차지하는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

.

.

[Macau]

.

그곳은 스냅의 천국이었다. 포르투갈 전통의 깔사다 무늬가 새겨진 거리 위로 넘쳐나는 동양인들. 좁은 골목을 헤매다가도 문득 라스베이거스를 능가하는 초호화 카지노와 호텔들의 파라다이스가 펼쳐지는 다차원적인 도시는 카메라의 와인딩 레버를 잠시도 내버려두지 않았다. 걷고 또 걸었던 것 같다. 원하는 장면을 위해 하릴없이 기다리고 때론 종종 걸음으로 거의 달리다시피 하면서 열심으로 스냅을 찍었다.

몇일 간의 마카오 스냅들을 라이트룸 루페 뷰로 띄웠다. 대충 골라보니 50장인데, 한결같이 외로운 사진들 일색이다. 어윗의 발랄한 사진이 가슴 속으로 비집고 들어올 틈조차 없는 것이다.

.

어디로 흐르는지도 모른 채 표류하는 사람들.

모니터에 떠 있는 흑백의 이미지들은 자아의 파편들임을 부인할 수 없다. 사진을 찍는 행위란 결국 렌즈는 외부로 향해있으나 철저히 나 자신을 바라보는 작업임을 다시 한번 상기한다. 멀리 떠나면 떠날수록, 군중 속으로 섞이면 섞일수록, 목마름에 바닷물을 들이킨 듯 외로움은 더욱 커져만 간다.

하지만, 나는 소망한다. 내 사진에 깔린 어둠이 고여 썩어가는 웅덩이가 아닌 인생사 찌꺼기를 걸러 건전한 순환의 시작이 되는 샘물 같은 시간이 되기를 말이다.

.

.

.

카테고리:Drifting, Essay, Gallery, uncategorized태그:, , , , , , , ,

1개의 댓글

  1. 멋진 사진들이군요. 잘 보았습니다.

    Liked by 1명

  2. 정말 마카우를 가봐야겠어요.

    Liked by 1명

  3. 도로, 울타리, 다리, 하늘, 그리고 담배를 꼬나 문 아저씨. 이 사진 마음에 들어요. 🙂

    Liked by 1명

  4. 스탈님에 이어서~ 주아비님의 마카오, 네 포르투칼을 또 한번 마주치네요.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포루투칼적 느낌이라는 것을~ 흥미롭게 다시 음미해 보고 갑니다.

    Liked by 1명

  5. 언제나 설렘과 흥분을 선사해주는주아비님의 사진들에 좋은 자극을 받습니다. 잘 정리하고 표현해 주셔서 감시합니다. 나 자신을 바라보는 작업이란 말이 긴 여운을 줍니다.

    Liked by 1명

  6. 늘 느끼는 거지만 퐝지부 에이스로서 손색이 없으십니다 ㄷㄷ

    Liked by 1명

  7. 선물같은 스냅사진들, 감사한 마음으로 잘 보고 갑니다.
    글도 사진도 좋습니다!
    자아의 파편들, 외로움…
    여운이 남는 단어들입니다.
    잘 봤습니다!

    Liked by 1명

  8. 가족여행으로 다녀왔던 곳인데 사진 보고 나니 그냥 혼자 다녀오고 싶어졌습니다. 잘 봤습니다 ^^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