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헤는 밤


별 헤는 밤이면 들려오는 그대의 음성
하얗게 부서지는 꽃가루 되어 그대 꽃위에 앉고 싶어라
밤하늘 보면서 느껴보는 그대의 숨결
두둥실 떠가는 쪽배를 타고 그대 호수에 머물고 싶어라

유재하 – 그대 내 품에 中

 

DAH_0662

살면서 내가 별을 찍을 일이 얼마나 있었을까?

DAH_0663

문득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카메라 잡은지도 거의 20여년
그런데 유달리 안했던 작업 중 하나가 야경, 그중에서도 별사진 일겁니다.

DAH_0664

그런데 갑자기 별을 담고 싶더군요.
아픔을 잊는 방법중 하나가 무언가에 몰두 하는건데
사진 이란게 내 옆에 있어서 참 다행 이란 생각이 드는 요즘 입니다.

DSC_2907

DSC_2929

DSC_2936

가슴이 아플땐 가끔 밤하늘의 별을 보세요.

카테고리:Essay태그:, , , , , , , , , ,

1개의 댓글

  1. 밤하늘에도 마음을 밝혀 줄 별이 있다는 거 … 잊고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좋아요

  2. 저도 요즘 별이 담고 싶어집니다.

    좋아요

  3. 요즘 욕상에 별이 떠요…ㄷ

    좋아요

  4. 예전에 별사진 몇번 찍어본 1인으로서 로맨틱해보이는 사진대비 사람하나 없는 새벽들판은 넘나 무서웠어요. ㅠ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