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umn Leaves


11월 어느 날, 미국의 한 무명가수가 삶을 마쳤다.

그는 워싱턴의 소규모 클럽에서 파트타임으로 노래하는, 그것도 주로 남의 노래를 부르는 그저 그런 가수였다. 11살부터 지역 밴드 활동을 시작했고, 고교시절과 대학을 거치며 커리어를 이어갔지만 대부분 동네 술집이나 결혼식장, 파티에서 푼돈을 받고 노래 부르는 일이 전부였다.

서른살이 되어서야 첫 앨범(The Other Side, 1992)을 발매하며 워싱턴 지역 음악협회의 재즈보컬상(Wammie Award)을 수상했지만, 여전히 유명세와는 거리가 멀었다. 두번째 앨범은 라이브 앨범(Live at Blues Alley, 1996)이었는데, 평소 노래하던 한 클럽에서의 공연을 녹음한 앨범이었다. 이제는 밀리언셀러가 되었지만, 당시에는 워싱턴포스트 지역판에 소개된 동네 뮤지션의 습작에 불과했다.

두번째 앨범을 발매한 그해 여름, 잦은 골반 통증으로 병원을 찾은 그는 흑색종 진단과 함께 길어야 6개월이라는 시한부 선고를 받게 된다. 그로부터 두달 뒤, 워싱턴 베이유 클럽에서 그는 생애 마지막 무대에 올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작별을 고한다. 그리고, 그해 가을, 세상을 떠난다.

이바 캐시디(Eva Cassidy)가 세상에 알려진 건 그로부터 2년 뒤 BBC라디오의 소개로부터다. 특별히 노래를 잘하는 것도, 기교가 뛰어난 것도 아니었지만 한번 들으면 잊기 어려운 그의 목소리를 사람들은 기억하기 시작했다. 그 후 가을이 오면 많은 사람들은 이바의 목소리로 Autumn Leaves를 듣게 되었다.

영영 오지 않을 것 같던 2017년의 가을이 갑작스레 다가온 것 같더니, 계절은 순식간에 겨울로 향하고 있다. 짧고 허무하지만 기억해야 할 이 순간을 위해 몇몇 장면을 남겨둔다.

카테고리:Essay, Gallery태그:, , , ,

1개의 댓글

  1. <>

    하~ 전립선이 튼튼한 봇때도 녹아내리는 이 처절함~ T.T
    주중에라도 시간이 되면~ 가을에 취하러 동네 공원에 마실을 다녀와 볼까 해요.

    Liked by 1명

  2. 덕분에 감상 잘 했습니다. 이제 이곳도 정말 가을의 끝자락인지라 낙엽이 한창이네요. 이에 맞춘 가을의 감성 좋습니다. 🙂

    좋아요

  3. 이사 덕분에 가을이고 뭐고 느낄 새도 없네요. 대리만족 했습니다^^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