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묘지, 진고지 西明寺 神護寺


고잔지(高山寺)를 벗어나 사이묘지(西明寺)가 있는 마키노오(槇尾) 방면으로 걸었습니다. 별도로 인도가 있지 않은 탓에 조금 불안하기는 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느긋하게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도로의 차들도 적절히 속도를 줄이고 조심스레 지나갔습니다.

20171125-DSC016252

 

20171125-DSC016381

과연 단풍 명소답게 표지판에도 단풍 그림이 그려져있었습니다. 일본인들은 이런걸 참 잘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기자기하고 귀엽지만 촌스럽지 않은 느낌입니다.

20171125-DSC016251

숲과 나무의 풍경은 화려함보다는 어딘지 쓸쓸한 분위기였습니다. 바짝 마른 나무의 색과 바랜 단풍의 색이 그런 분위기를 만드는 것 같았습니다.

20171125-DSC016361

 

20171125-DSC016661

 

20171125-DSC017471

10여 분을 걸어 사이묘지로 이어지는 붉은 다리를 만났습니다. 도리이(鳥居)의 붉은색을 떠올리며, 제례적 의미는 같은 것일까, 궁금해졌습니다.

20171125-DSC016751

 

20171125-DSC016761

 

20171125-DSC016883

사이묘지는 아주 작은 곳이었습니다. 10여 분 정도면 돌아볼 크기였습니다. 경내 이곳 저곳에 세워둔 석등이 자꾸 눈길을 끌었는데, 역시나, 석등이 이 절의 상징이라고 했습니다.

20171125-DSC016971

 

20171125-DSC016885

 

20171125-DSC017051

 

20171125-DSC017061

닌나지(仁和寺)의 긴 회랑에서 보이던 액자정원을 발견했습니다. 두 칸에 불과했지만, 나름 운치있는 풍경을 뽐내고 있었습니다.

20171125-DSC017181

 

20171125-DSC017211

건물 하나는 다실로 이용되고 있었습니다. 저곳에 앉으면 어떤 풍경일까, 궁금했지만 길을 재촉하기로 했습니다.

20171125-DSC017241

 

20171125-DSC017291

 

20171125-DSC016882

절 앞의 석등들에 일일이 손을 대보고 돌아섰습니다.  이제 진고지(神護寺)로 가는 길입니다.

20171125-DSC017441

 

20171125-DSC017491

 

20171125-DSC017511

 

20171125-DSC017521

 

20171125-DSC017551

 

20171125-DSC017561

 

20171125-DSC017571

 

20171125-DSC017591

 

20171125-DSC019841

계곡을 따라 조금 더 걸어 진고지 입구에 도착했습니다. 멀리 물가에 놓인 평상들이, 화려했을 여름날을 떠올렸습니다. 왁자지껄 모여앉아 잔을 기울였겠지요. 폭이 좁은 강에 놓인 다리를 건너 길을 걸어 올라갔습니다.

20171125-DSC017711

 

20171125-DSC017831

 

20171125-DSC017861

 

20171125-DSC017890

 

20171125-DSC017971

 

20171125-DSC018031

두어 개의 찻집을 지나쳐 낙엽을 태우는 풍경을 만났습니다. 무작정 서 있는 사람들 곁에 서서 한동안 연기를 구경했습니다. 냄새도, 풍경도 근사했습니다.

20171125-DSC018161

 

20171125-DSC019571

산비의 세 사찰 중 진고지가 가장 큰 절입니다. 그대로 자연에 융화된 듯한 고잔지와 작고 아담한 사이묘지에 비해 웅장하고 남성적입니다. 상대적으로 규모는 작지만, 엔랴쿠지(延曆寺)와도 무척 닮아서 같은 시대에 지어진 것인가 궁금해졌습니다.

20171125-DSC018391

 

20171125-DSC018501

대웅전에 들러 부처님을 뵙고 경내를 천천히 거닐었습니다.

20171125-DSC018541

 

20171125-DSC018571

 

20171125-DSC018661

 

20171125-DSC018761

 

20171125-DSC018851

 

20171125-DSC018901

 

20171125-DSC018911

 

20171125-DSC018981

 

20171125-DSC019031

 

20171125-DSC019041

 

20171125-DSC016881

 

20171125-DSC019101

 

20171125-DSC019150

숲으로 난 길을 따라 한무리의 사람들을 따라가니 가와라케나게(かわらけ投げ)를 할 수 있는 곳이 나왔습니다. 가와라케나게는 질그릇을 던지며 소원을 비는 것인데, 깊은 계곡을 향해 멀리 던질수록 좋은 것이라고 했습니다.

20171125-DSC019152

전망대에 서서, 사람들과 함께 질그릇을 던졌습니다.

다른 소원이 있을리가 없습니다. 가족들과, 사랑하는 사람들이 건강하기를 빌었습니다.

20171125-DSC019251

 

20171125-DSC019261

 

20171125-DSC019262

 

20171125-DSC019331

 

20171125-DSC019461

 

20171125-DSC019471

 

20171125-DSC019511

길을 되짚어 내려왔습니다. 진고지는 다른 두 절에 비해 상당히 높은 곳에 있는 탓에 내려가는 계단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20171125-DSC019581

 

20171125-DSC019652

올라올 때 보아둔 찻집에 들렀습니다. 만추의 분위기를 한껏 느끼고 싶었습니다.

20171125-DSC019655

풍경이 잘 보이는 곳에 자리를 잡고, 특산인 모미지(紅葉)떡과 맛차(末茶)를 주문했습니다. 주인할머니가 함께 내주신 모나카는 그리운 맛이었습니다.

20171125-DSC019661

 

20171125-DSC019681

 

20171125-DSC019691

 

20171125-DSC019551

잠시 바람소리를 듣다 하늘을 올려다보고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20171125-DSC019891

 

20171125-DSC019941

 

20171125-DSC019971

 

20171125-DSC019981

 

20171125-DSC020001

 

20171125-DSC020091

 

20171125-DSC020101

 

20171125-DSC020051

 

20171125-DSC020121

 

20171125-DSC020141

길을 되짚어 사이묘지를 멀리서 바라보며 정류장으로 향했습니다. 버스에 올라, 언젠가 녹음이 가득한 여름, 혹은 눈 쌓인 겨울에 찾아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 to be continued

카테고리:Drifting, Eat태그:, , , , , , , ,

1개의 댓글

  1. 액자 정원 퍽 마음에 드네요. 낙엽이 가득 떠 있는 요리(??)는 무엇인가도 궁금하구요. 🙂

    좋아요

  2. 저도 단풍튀김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궁금하기도 하구요….
    지나치신 다실에 오후햇살이 드리운 풍경이 몹시 아름다울 것 같습니다.
    자연속에 푹 파묻힌 숲깊은 산사에 함께 거닌듯 너무 좋습니다.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