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의 마지막 단원


000002000007000008000010000011000012000015000013000017000018000019000020000021000023000024000025000026000027000031000030000033000034000029000039000040000037

m3 + summitar 50mm / summaron 35mm with eye + tudor200

  마지막 필름을 올리지 않으면 2017년이라는 마지막 단원을 마무리 하지 못할거 같은 마음이 들었다. 필름을 카메라에서 꺼내며 새로운 필름을 넣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망설였다. 짧은 시간 사진이라는 것을 더 찍을것인가 말것인가 고민을 했는데 아직 냉장고에 남아있는 필름을 생각하니 있는 필름을 우선 다 써보고 생각해봐도 될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정도의 사진찍는 속도면 아마도 몇 년간은 찍겠다. 하긴 닭고기 가슴살 마냥 팍팍한 일상에 이만큼 나에게 위안을 주는것도 없으니 그것마저 없으면 금방이라도 땅속으로 꺼져버릴지도 모르니 말이다.

 또 다가올 봄을 여름을 가을을 겨울을 또 다시 잘 버텨내길 바라며 이 지루한 카메라를 와인딩해봐야겠다.

adios 2017년 noname daydayday.

연말정산

https://bphotokr.com/2017/12/10/연말정산/

카테고리:uncategorized태그:, , , , , , ,

1개의 댓글

  1. 올 한해 수고하셨습니다.

    좋아요

  2. 해 넘어가는 것 유념하지 않은지 이미 오래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닭고기마냥 팍팍한 일상을 생각하니 끼용처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