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l Zeiss Jena Tessar 28mm f8


135판형에서 28mm의 시작. 세계 최초의 28mm 렌즈.

흔히 말하는 Carl Zeiss Jena Tessar 28mm f8 렌즈에 대한 수식어 이다. Carl Zeiss 라는 이름으로 광학기술의 절정을 달리던 시절, 그 어느곳에서도 내놓지 못하고 있던 28mm 렌즈를 내 놓은 곳이 Carl Zeiss. 각종 코팅 기술과 설계 기술이 있는 21 세기에 와서 보는 렌즈밝기 f8은 터무니 없이 느린 속도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1930년대의, 50mm 혹은 35mm밖에 없던 그시절의 상황에서 28mm는 시각적 충격으로 다가오는 화각이었을 것이고, 그 화각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f8이라는 렌즈의 조리개가 큰 고려사항은 아니었으리라 생각한다.

당시의 렌즈 설계 기술이라는 것이 일반 사진에 활용된다는 의미도 있었겠지만, 다른 한편으로 보면, 군사적인 필요성을 바탕으로 방향을 잡아 발전 해 나갔을 테고, 군사적 목적은 역시 멀리 있는 피사체를 더 가까이, 그리고 정확하게 볼 수 있어야 했을 것이다. 이런 필요는 자연스레 망원 렌즈의 성능 향상이나 발전에 역점을 두었을 것이며, 광각렌즈를 개발하는 것은 그리 중요한 일로 여겨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Carl Zeiss는 그런 광각 렌즈를 내놓았다.

시간이 지나 수많은 신형 28mm가 나오고,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고성능의 렌즈에 열광하는 요즘, 나는 이 오래된 렌즈를 손에 넣었다. 세계 최초의 28mm 렌즈라는 수식어가 무색하지 않게 정성들여 만들었다는 느낌을 강하게 준다. 80년의 세월을 뛰어넘은 렌즈다운 단단한 만듦새와 아름답게 빛나는 크롬 코팅, 치밀한 무게감이 돋보이는 렌즈다. 다소 느린 속도와 거리계 연동이 불가능한 구조는 이 렌즈의 단점으로 많이 언급이 된다. 하지만 구지 야간에 사용하지 않는다면, 그리고 팬포커스에 익숙하다면 f8이라는 조리개를 그리 두려워 하지는 않아도 된다. 200정도 필름이면 1/125 혹은 1/60의 셔터스피드로, 400의 필름이면 그보다 한스탑 더 넉넉한 사진을 f8의 조리개로 즐길 수 있으니 이정도면 충분하지 않은가 생각한다.

내가 구한 렌즈를 한달여 정도 기다려 드디어 배송을 받았고, 배송을 받아 열어본 렌즈의 외관은 생각보다 괜찮았다. 게다가 같이 온 28mm 정품 파인더의 자태는, Contax iia 바디와의 조합에서 최고의 빛을 발휘하는것으로 보였다.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이 조합은 정말 아름답다는 말밖에는, 더이상의 말을 하기가 힘들었다.

20180105_211058.jpg

마운트를 해보고 이 조합이 너무 마음에 든 나머지, 이 상태 그대로 테스트에 나섰다. 좀 맑은 사진이 나와 클리닝이 필요없기를 바랬지만, 그건 역시나 무리한 바람이었다. 보정후의 결과물은 그래도 괜찮았지만 아무래도 포커스링의 조작감은 여러모로 아쉬웠기에 결국엔 클리닝을 맡겨야 겠다고 생각했다. 클리닝 전 첫 번째 테스트에 나서서 확인한 결과는 아래 보이는 사진들과 같았다.

Film : Fujifilm C200

 

앞서 언금한 포커스링의 조작감도 아쉬웠지만, 같이 구한 파인더의 곰팡이 까지 내버려 둘 수는 없었다. 그래서 결국 렌즈 클리닝을 맡기게 되었고, 다시 찾아 촬영을 하는데 꽤 긴 시간이 걸렸다. 오랜 기다림 끝에 다시 만난 렌즈와 파인더는 깔끔하게 클리닝이 된채 내게 돌아왔다. 클리닝 후의 만족감은 처음 낙찰을 받고 배송된 박스를 열어 봤을 때의 만족감을 넘어서고도 남는 정도였다. 이 정도로 잘 닦여져 왔으니, 얼마나 만족스러운가.

20180120_194706.jpg

이리 잘 닦여 왔으니 테스트를 한 번 해 봐야 하지 않겠나 싶어 외출길에 카메라를 들고 나섰다. 어설프게 해가 뜬 날씨에 어설픈 컬러 필름 한 롤. 다행이도 렌즈가 똑똑하게 닦여 와 그런지 볼만한 결과물을 만들어 주었다. 참 다행이다.

Film : Kodak ColorPlus200

 

세계 최초의 28mm, Carl Zeiss Jena Tessar 28mm f8. 누가봐도 단점으로 다가오는 RF 거리계 연동의 부재와 느린 조리개 값인 f8을 차치하고서라도 결과물을 보면 충분히 매력적인 렌즈라고 이야기 할 수 있다. RF에서 접할 수 있는 쓸만한 28mm 렌즈가 없음에 대한 갈증을 느끼는 분이나 올드 렌즈의 레트로 함을 원하는 분이라면, 80년이라는 엄청난 세월을 뛰어넘은 CarlZeiss의 기술을 담은 렌즈를 한 번 사용 해 보시기를 권하고 싶다.

기회가 있는 분 이라면, 꼭 이 렌즈의 매력을 느껴보길 바라며, 필름 2롤로 써 본 이 렌즈의 소개기를 마치려 한다.

카테고리:Review태그:, , , , , , , , , , , , ,

1개의 댓글

  1. 칼라느낌이 아주 매력적이에요.
    보석같은 리뷰 감사합니다.

    Liked by 1명

  2. 클리닝 전후 결과물 차이가 꽤 나는군요. 느린 배송과 느린 클리닝에도 바디와의 아름다운 매칭 그리고 결과물을 보니 만족하실 수 밖에 없을것 같아요. ^^

    Liked by 1명

  3. 디스타곤이나 비오나와는 다른~ 테사라서 더 집중력이 올라 갔습니다.
    결과물도 뭐라 말씀드리기 힘들지만~ (맘을 잡아 끄는 그 묘한~ ) 좋은 소개기 감사합니다.

    Liked by 1명

  4. 오, 한번 써 보고 싶은 렌즈네요. 이런 리뷰 자꾸 보면 참 위험한데 말이죠. ^^

    Liked by 1명

  5. 올드렌즈에서 헤이즈는 항상 따라오는 거죠.
    뭐 우리 곁에는 장인이 계시니까요.

    장비 정리하고 더 들이지말자 하는 중인데 이렇게 턱 보여주시면 마이 곤란합니다. ㅎ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