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Laurence Miller Gallery


오는 2월이면 개관 34년째가 되는 Laurence Miller 갤러리는 지금까지 250여 회 이상의 전시를 개최하면서 컨템퍼러리 사진과 순수 사진의 빈티지 프린트들을 소개해 왔다. 갤러리 안내글에 따르면 특히 1940년 이후의 미국 사진, 1950년 이후의 아시아 사진들과 사진을 베이스로 한 현대 예술 작품들에 집중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갤러리 창립자이자 오너인 로렌스 밀러(Laurence Miller)는 4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지고 있는데 초기에는 70년대 미국에 있던 세 곳의 사진 갤러리* 중 하나였던 뉴욕의 LIGHT 갤러리에서 어소시에이트로 근무했었다.

첼시 521 West 26번가 건물 5층에 자리 잡은 갤러리는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면 앞쪽으로 데스크가 있고 그곳에 전시 체크리스트와 방명록이 놓여 있다. 오른쪽은 두 개로 구분된 사무 공간이며 왼쪽으로 주 전시 공간이 펼쳐진다. 그리고 엘리베이터 바로 왼쪽 통로는 작품 보관실로 이어진다. 전시장은 메인 전시 공간과 뒤쪽의 작은 별실 공간으로 구분되어 있다. 공간은 넓게 트여 있고 아늑했지만 박스 형태의 형광등 조명이 작품 감상에 의외로 불편함을 주었다. 다른 갤러리들에서는 특별히 조명으로 불편함을 느껴본 적이 없었는데, 내 수준에서도 느껴질 정도라면 조금은 아쉬운 부분이 아닐까 싶다.

현재** 진행 중인 전시는 루카 캄피조토(Luca Campigotto)의 <Nocturne>과 해리 캘러핸(Harry Callahan), 아론 시스킨드(Aaron Siskind)의 <When Harry Met Aaron> 전 두 개다.

이탈리아 사진가인 캄피조토는 대형 포맷으로 담은 풍경의 대형 인화(큰  작품은 긴 쪽의 길이가 60인치 가까이 된다)가 특징인 작가인데, 이번 전시는 베이징, 상하이, 뉴욕, 런던 등 주요 대도시 랜드마크의 야경 작품들을 걸어 놓았다. 이러한 사진들을 내가 잘 알지 못해 별다른 생각거리가 든 건 없었지만, 이 정도 크기의 대형 인화에서는 어쩔 수 없이 디테일이 뭉개지는 건가라는 궁금증은 생겼다. (애초 가까이 다가서 감상할 목적의 작품들이 아니기에 지근거리 디테일을 논하는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일 수도 있다. 그저 현재 대형 인화의 기술력과 해상도가 어느 정도일까 하는 기술적 호기심이다.)

Laurence Miller 갤러리에 온 이유는 바로 별실에서 전시 중인 <When Harry Met Aaron> 전을 보기 위해서였다. Gitterman 갤러리의 시스킨드전***을 다녀왔던 이유도 바로 이 전시를 보기 위해서였다. 전시회 작명 센스가 어딘가 모르게 살짝 아쉽다는 것만 제외하면(이건 누가 봐도 영화 제목 차용 아닌가? 한때는 내 인생작이었던 영화이긴 하지만 말이다.^^) 전시 자체는 마음에 들었다. 전시된 작품은 총 40여 점인데 시스킨드의 초기 작업인 <Harlem Document> 빈티지 프린트도 한 점 포함되어 있다.

20세기 미국 추상 사진에서 자신만의 영역을 확고히 구축했던 두 작가의 작품을 나란히 놓고 감상하니 미묘하게 비슷하면서도, 또 다른 각자만의 색깔이 조금은 보이는 것 같았다. 시스킨드가 추상표현주의 작가들(화가들)과 교류하면서 사진이라는 매체를 통한 추상 표현에 몰두했다면, 앤설 애덤스(Ansel Adams)에게서 깊은 감명을 받고 사진가가 되기로 결심했던 캘러핸은 사진을 통한 스스로의 내적 감정 표현(그것이 추상이든 무엇이든 간에)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했다.**** 사진의 목적성과 표현에 대한 이러한 생각의 차이가 두 사람 작품이 선명히 각자의 색을 품게 된 연유일 것 같기도 하다.

1949년에 캘러핸이 자신이 교직에 있던 시카고 디자인 스쿨(The Institute of Design in Chicago)로 시스킨드를 부른 이후 두 사람은 실제로 꽤 오랜 시간 공인된 예술적 동반자 겸 경쟁자 관계였다고 한다. 피터 맥길(Peter MacGill, Pace/MacGill 갤러리 창립자)은 캘러핸을 만날 때면 보통 시스킨드가 함께였다고 얘기하기도 했다.*****

이번 전시는 두 작가의 흑백 작품들만 전시를 해 놓았지만 캘러핸은 칼라 작업에 꽤 몰두하기도 했는데, 70년대 초반에서 80년대 중반까지는 작가 스스로 칼라에만 천착할 것을 다짐하면서 오직 칼라 사진만 찍기도 했었다.

캘러핸 작품을 읽는 데 있어 중요한 것 중 하나는 바로 그의 평생 모델이었던 부인 엘레노어(Eleanor)이다. 20세기 미국 사진의 역사에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가장 유명한 모델 중 한 명이 되었다는 엘레노어******는 캘러핸이 사진으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피사체였다. 캘러핸은 자신이 자연, 도시, 사람들을 찍으면서 결국 (그와 관련된) 모든 것이 엘레노어의 사진 속에 섞여 들어갔다고 얘기하기도 했다. (“All of these is blended in with my photographing Eleanor”)*******

캘러핸을 공부하면서 관심을 가지게 된 또 하나는 다중 노출 사진들이었다. 이번 전시에는 한 장소에서 나무를 다중 노출한 <Chicago, 1956>과 건물 창문을 찍은 <Chicago, 1948>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그의 다중 노출 작품들 중 특별히 더 내 관심을 끌었던 건 1952년에 찍은 <Eleanor, Chicago> 사진이었다. (계란을 찍고 배경으로 나무를 담은 후, 마치 나뭇가지에서 나온 것처럼 가운데에 부인 엘레노어의 실루엣을 담은 사진.********) 여러 번의 노출을 한 장의 필름에 담아내면서 정확한 이미지를 머릿속으로 그려 찍은 작품인데, 이러한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 미적, 기술적 감각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개인적 흥미로만 보면 시스킨드의 사진이 조금 더 와 닿지만 다양한 기술적 변화 – 포맷, 색상, 노출 등 – 를 추구하며 끊임없이 사진을 통한 감정 표현에 대해 고민했던 캘러핸의 생애에 걸친 작업과 노력은 배울 점이 많았다. 캘러핸의 작업은 사진이라는 것이 어떤 것이며, 어디까지 보여줄 수(표현할 수) 있고, 또 담아낼 수 있는가라는 생각을 해 보게 한다.

*뉴욕의 Witkin, LIGHT, 미시간의 Halsted

**18년 1월 16일 기준

***#03. Gitterman 갤러리 방문기

****<Harry Callahan:Retrospektive=Retrocspective>, Kehrer Verlag, 2013, p. 20.

*****같은 책, p. 11.

******같은 책, p. 47.

*******(영상) Edgara B. Howard and Seth Schneidman, <Harry Callahan:Elaenor and Barbara>, Checkerboard Film Foundation, 1983.

********https://www.artsy.net/artwork/harry-callahan-eleanor-chicago-double-exposure (링크 제목은 double exposure이지만 엄밀히는 triple exposure임.)

기본정보

  • 갤러리명: Laurence Miller Gallery
  • 주소: 521 West 26th Street 5th floor, New York, NY 10001
  • 운영시간: 화-금 10:00 am-6:00 pm / 토 11:00 am-6:00 pm
  • 웹사이트: http://www.laurencemillergallery.com
DSCF9550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면 마주하게 되는 풍경. 뒤쪽으로 보이는 작품들은 캄피조토의 <Nocturne> 사진들이다.
DSCF9551
오른쪽으로는 두 개의 사무실이 있다.
DSCF9552
메인 전시 공간. 뒤쪽 별실이 <When Harry Met Aaron> 전을 진행 중인 곳이다.
DSCF9548
전시 풍경 1.
DSCF9553
전시 풍경 2.
DSCF9546
Harry Callahan, <Eleanor, Chicago, 1948>. – 캘러핸 평생의 모델이었던 부인 엘레노어. / Aaron Siskind, <Peru, 1977>.
카테고리:Essay, Review태그:, , , , , , , , , ,

1개의 댓글

  1. 가장 좋아하는 사진가 중에 한 분이 시스킨드옹입니다. 그 프린트를 처음 봤을때의 충격은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바스러질 것 같은 벽의 질감이 그대로 프린트에 반영되어 있었거든요. 그 후 벽만 지겹도록 찍었던 기억도 납니다.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