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루의 밤, 그리고 봄에 처음 피는 꽃


 

XT009247_S.jpg

.

MX002015_S.jpg

.

DS010170_S.jpg

.

DS010163_S.jpg

오전 시간, 요이치 위스키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오타루로 돌아왔지만 아직 해가 중천이다.

설렁설렁 시장을 한 바퀴 하면서 점심거리를 찾기로 했다.

오타루역 삼각시장을 지나 중앙시장으로.

.

.

.

.

.

DS010159_S.jpg

.

DS010178_S.jpg

.

XT009255_S.jpg

중앙시장 한켠에서 흥미로운 곳을 발견했다.

쇼와(昭和) 30년대의 모습이라고 재연해 놓은 것.

쇼와시대가 1926년 부터라니, 1956년 경 북해도의 모습이다.

내가 알고 있는 우리의 50년대를 떠올려보니 다시금 복잡한 감정이 일렁였다.

.

.

.

.

.

MX002016_S.jpg

.

DS010160_S.jpg

.

.

.

.

.

MX002027_S.jpg

시장을 지나 운하 근처로 가자 지붕에 쌓인 눈을 치우는 작업이 한창이다.

일사분란한 모습이 숙소 근처 주택가에서 개별적으로 눈을 치우는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

.

.

.

.

MX002058_S1.jpg

.

MX002120_S1.jpg

말쑥하게 차려입은 듯한 오타루 운하와 오랜동안 내린 눈으로 겹겹이 쌓여 본래의 모습을 다 드러내지 않고 있는 운하 주변 풍경이, 나에게는 의뭉스러운 분위기로 다가왔다.

그 시절 번성했던 운하의 모습을 잠시 상상할 뿐, 이리저리 관광객들과 지나치게 되는 운하주위를 한동안 걷다가 곧 자리를 뜨고 말았다.

.

.

.

.

.

 

MX002167_S.jpg

하나조노 쪽으로 자리를 옮기는 짧은 시간 동안 해는 넘어가 버리고, 다시 눈발이 날렸다.

.

.

.

.

.

XT009276_S.jpg

하코다테 메인 라인을 따라 철길 아래에 그럴싸하게 보이는 사케집 문을 열고 들어설 때마다,

“죄송합니다. 예약하지 않았으면 자리가 없습니다”

.

.

.

.

.

MX002245_S.jpg

종종걸음으로 가게를 찾아다니는 현지인들을 따라가봐야 매번 허사였다.

계속되는 눈발에, 인적이 드문 구시가지라고 만만하게 본 값을 다리가 대신할 뿐이다.

.

.

.

.

.

DS010250_S.jpg

.

DS010249_S.jpg

하지만 눈밭에 푹푹 빠지는 언 발의 느낌이 나쁘지 않았다.

앞을 가리는 눈발은 낯선 도시의 속살로 인도하는 투명한 지도였고, 눈밭에 푹푹 빠지는 언 발은 익숙한 경험자들의 발길을 음미하는 이정표와 같다.

그렇게 의도하지 않게 하나조노의 골몰을 하나하나 탐험하는 것이다.

.

.

.

.

.

MX002260_S1.jpg

한참을 걷다가 문득, 처음 이 길로 들어섰을 때 무심코 지나친 가게, はつ花 (はつはな) 쪽으로 다시 발길을 돌리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후미진 그곳이라면 왠지 자리가 있을 것 같아’

.

.

.

.

.

MX002290_S3.jpg

ㄱ자로 열명 정도 앉을 수 있는 다찌 자리와 뒷쪽 다다미 자리 몇개가 있는 작은 가게.

짧은 다찌쪽에 자리를 잡았다.

히터가 있는 안쪽자리에서 여주인이 뽑아주는 생맥주를 그윽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동네 손님.

한모금 깊게 내 뿜는 담배연기가 はつ花의 분위기를 더했다.

.

.

.

.

.

XT009295_S.jpg

한쪽 벽에는 2011년 지역신문에 소개된 주인장의 모습도 보인다.

.

.

.

.

.

Untitled-1.jpg

이것저것 내놓는 오뎅은 한 국물에서 나왔지만 제각각 잘난 식감을 자랑하듯 입안을 요란하게 하고, 따뜻한 사케는 언발을 지나 심장 언저리까지 온기를 전달했다.

.

.

.

.

.

XT009319_S.jpg

신문 속의 남자 주인장 모습이 궁금할 때쯤 어디선가 홀연히 스스로의 술잔을 들고 나타난 주인공.

.

.

.

.

.

MX002296_S1.jpg

.

MX002297_S.jpg

손님과 주인장이 서로 공손하지만, 오히려 더 분위기를 잡고 있는 주인장의 포스가 재미있다.

마치, 영화 “자토이치”에서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작은 선술집에서 서빙을 보고 있던 악당 오야붕의 모습이 떠올라 혼자 유쾌한 상상속으로 빠져들었다.

.

.

.

.

.

MX002191_S.jpg

.

DS010198_S.jpg

.

MX002250_S1.jpg

.

DS010211_S2.jpg

그렇게 오타루, はつ花의 밤이 저물어 간다.

.

はつ花 (はつはな)  :  봄에 (철이 되어) 처음 피는 꽃 (네이버 번역)

.

.

.

.

.

<다음에 계속…>

 

 

 

 

 

카테고리:Drifting, Essay, uncategorized태그:, , , , , , , , , , ,

1개의 댓글

  1. 아이참! 왜이래요.

    Liked by 1명

  2. 드디어 그날 오후의 장면들이군요. 어디서 무엇들을 하셨나 궁금했었습니다.

    Liked by 1명

  3. 오타루보다 밤술입니다. 오뎅과 사케는 오성과 한음지교처럼 보이는 이까지 흐뭇해지고요~

    Liked by 1명

  4. 저길 같이 갔어야했는데….ㅠㅠ

    Liked by 1명

  5. 아아아아아…. 이런… ㅠㅠ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