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aru


첫 사랑의 따뜻한 기억 같은 추억이 그리운 사람은 겨울 오타루에 가야합니다. 낮선 곳에서 만나는 따뜻한 그리움은 입김만큼이나 따뜻하고 쌓인 눈 만큼 넉넉하고 포근합니다.

오타루는 따듯한 그리움입니다.

R0073911

R0073915

R0073917

R0073919

R0073921

R0073929

R0073937

R0073939

R0073948

R0073949

R0073955

R0073962

R0073965

R0073968

R0073973

R0073975

R0073985

R0073991

R0073997

R0073999

R0074004

R0074007

R0074013

R0074015

R0074019

R0074020

R0074021

R0074022

R0074023

R0074026

R0074029

R0074030

R0074031

R0074044

R0074046

R0074047

R0074053

R0074054

R0074057

R0074059

R0074061

R0074240

R0074250

R0074267

R0074277

R0074278

R0074279

R0074280

R0074281

R0074291

R0074299

R0074305

R0074324

GR

카테고리:Drifting, Essay태그:, , , , ,

1개의 댓글

  1. 각진 토요타택시들이 끌리네요.
    그냥 자동차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고쳐가면서 타는 애정을 실어보는~ 그런 애정말입니다.

    Liked by 1명

  2. 잊을 만 하면 또 생각나게 하시는 ㅜㅜ
    사케 집 앞 풍경은 언제나 따뜻함이 가득이예요.^^

    Liked by 1명

  3. 저는 봄의 오타루만 잠시 다녀 왔었는데 역시 그곳은 겨울에 가야하나 봅니다. 🙂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