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시간을 거닐다


2010-11-10 14.23.45_DSC4356002350

박타푸르(Bhaktapur)는 네팔(Nepal)의 수도 카트만두(Kathmandu) 동쪽에 위치한 도시로, 카트만두, 파탄(Patan)과 함께 가장 번성했던 중세 도시국가였습니다. 처음 만들어진 것은 9세기 아난다 말라왕때고 15세기부터 17세기 사이에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으니, 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곳입니다.

위치상으로는 카트만두에서 15km 떨어져 있는데, 카트만두나 파탄과 달리 차량 통행이 금지되어 있어서 상대적으로 고요하고 한적한 곳입니다. 도시는 수백년 전에 만들어진 돌길이 동서로 이어져 있고, 3대 광장인 덜발(Durbar), 타우마디 톨(Taumadhi Tole), 타추팔 톨(Tachupal Tole)을 관통하고 있습니다. 도시 내에는 100여 개의 사원들이 사방에 존재하고 있어 열 걸음을 뗄 때마다 새로운 사원을 하나씩 발견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어느 책자의 강력한 권고에 따라, 박타푸르에 3일간 머물렀습니다. 그리고, 담아온 흔적들입니다.

2010-11-10 15.37.25_DSC4443002359

 

2010-11-10 15.42.19_DSC4454002362

 

2010-11-10 15.42.35_DSC4456002363

 

2010-11-10 15.41.23_DSC4449002361

 

2010-11-10 15.44.11_DSC4458002365

 

2010-11-10 15.28.58_DSC4440002358

 

2010-11-10 15.53.33_DSC4471002368

 

2010-11-10 16.00.06_DSC4482002369

 

2010-11-10 16.00.42_DSC4484002370

 

2010-11-11 09.56.25_DSC4626002387

 

2010-11-10 16.06.44_DSC4498002373

 

2010-11-11 09.58.27_DSC4628002388

 

2010-11-11 10.03.36_DSC4634002390

 

2010-11-11 10.23.38_DSC4640002392

 

2010-11-10 16.03.17_DSC4489002372

 

2010-11-11 10.29.44_DSC4651002398

 

2010-11-11 10.25.53_DSC4645002395

 

2010-11-11 10.26.50_DSC4647002396

 

2010-11-11 10.30.53_DSC4653002399

 

2010-11-11 10.44.19_DSC4672002406

 

2010-11-11 10.44.31_DSC4673002407

 

2010-11-11 10.48.53_DSC4682002413

 

2010-11-11 11.00.43_DSC4691002418

 

2010-11-11 13.14.53_DSC4715002424

 

2010-11-11 10.44.45_DSC4674002408

 

2010-11-11 10.34.32_DSC4659002401

 

2010-11-11 10.28.06_DSC4649002397

 

2010-11-11 10.37.56_DSC4664002404

 

2010-11-11 10.41.20_DSC4669002405

 

2010-11-11 10.33.14_DSC4655002400

 

2010-11-11 10.35.24_DSC4660002402

 

2010-11-11 10.47.27_DSC4679002411

 

2010-11-11 10.53.37_DSC4686002415

천 년이라는, 헤아리기 어려운 시간 때문이었을 겁니다. 뭔가 이해하고 기억하려 하기보다, 감각적으로 흡수하고 받아들이려 했던 것 같습니다. 시간의 흔적들에 집착하며 걷고, 셔터를 누르고, 다시 걸었습니다.

다시 돌아간다면 박타푸르의 다른 얼굴을 볼 수 있을지 모르지만, 이번에는 여기까지입니다.

2010-11-11 10.46.36_DSC4677002410

 

2010-11-11 11.00.24_DSC4689002416

 

2010-11-11 11.00.32_DSC4690002417

 

2010-11-11 11.11.37_DSC4696002420

 

2010-11-11 13.34.11_DSC4730002429

 

2010-11-11 13.33.07_DSC4729002428

 

2010-11-11 13.31.02_DSC4728002427

 

2010-11-11 13.36.29_DSC4732002431

 

2010-11-11 13.37.33_DSC4735002432

 

2010-11-11 13.40.15_DSC4736002433

 

2010-11-11 14.52.55_DSC4746002437

 

2010-11-11 14.55.40_DSC4751002438

 

2010-11-11 15.14.53_DSC4768002441

 

2010-11-11 17.14.19_DSC4797002443

 

2010-11-12 06.53.34_DSC4897002450

 

2010-11-12 07.12.37_DSC4962002469

 

2010-11-12 07.20.39_DSC4982002474

 

2010-11-12 07.26.46_DSC4993002477

 

2010-11-12 09.48.56_DSC5024002479

 

2010-11-12 06.46.20_DSC4887002448

 

2010-11-12 06.47.10_DSC4893002449

 

2010-11-12 09.59.46_DSC5029002481

 

2010-11-12 11.02.52_DSC5036002482

2015년의 네팔 대지진으로 박타푸르 본래의 모습은 상당 부분 찾아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사진 속 우연한 장면들이 박타푸르의 마지막 오래전 풍경으로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카테고리:Drifting, Gallery태그:, , , , ,

1개의 댓글

  1. 사진에 매혹된 나머지~ 글이 제대로 뇌리에 남지 않았었는데요.
    고요하고 한적한 조건들에 제대로 수긍을 하고 나니 몹시 끌리기 시작합니다.
    지금도 저런 손때 뭍은 정경이 남아있는지도 궁금해 지네요.

    좋아요

  2. 100여개의 사원들이라니 잘 상상이 안 가는군요. 담아 오신 시간의 흔적들 잘 보았습니다. 🙂

    좋아요

  3. 도시의 색이 하늘과 바다 그리고 땅의 색과 많이 닮아있습니다. 언젠가 저도 이런 고대도시 속에서 호흡해보고 싶네요.

    좋아요

  4. 꽁짜여행 다녀온 기분이랄까…장편 정리하는 것만으로도 노가다일텐데…고마워요.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