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olta TC-1 Review


Shut up and Press the shutter!

‘일단 셔터부터 눌러 봐.’

‘응? 무슨 소리…?’

‘눌러 일단. 응.’

그래서 그냥 눌러봤다. 와? 정말 찍으면 나온다.

 

photo_2018-04-07_22-00-29.jpg

 

노출계가 무척이나 정확해 어떤 필름을 사용해도 정확한 노출로 촬영이 가능하다. 게다가 5군 5매 렌즈의 결과물은 손톱만한 렌즈의 결과물이라 생각하기 어렵게 깔끔하고 좋다. 특이한 조리개 방식도 TC-1의 특징인데 원형 마스크 형태의 조리개가 조리개 수치를 바꿀때마다 변경되어 매 조리개마다 원형을 유지한다. 그리고 필름 감도는 6400까지 인식되며 ISO 변경의 자유로움이나 노출보정의 편리함도 있다. 여기에 MF도 가능하고 스팟 노출 측광까지 된다. 거기에 비상시 사용할 수 있는 스트로보 까지.

그리고 결정적인 건 이런 기능이 손바닥에 충분히 올라오는 자그마한 사이즈에 모두 들어가 있다.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모든 조건을 가진 카메라가 어디를 가든 내 외투 주머니 속에 쏙, 내 가방의 한자리에 쏙 넣을 수 있다. 이 말인 즉, 그 어떤 편의 기능보다 촬영자가 부담없이 카메라를 들고 나설 수 있게 하는 TC-1만의 장점이라 생각한다.

화이트와인이 생각나는 아름다운 금속 바디의 질감은 손에서 카메라를 내려놓고 싶지 않게 만드는 만족스런 촉감까지, 모든것을 다 갖춘 카메라라 말하고 싶다.

G-Rokkor 28mm f3.5

버블경제기의 막바지에 출시된 카메라 다운 걸출한 기능과 함께 렌즈의 성능이 단연 압권이다. 5군 5매 렌즈 구성에서 3매가 비구면 렌즈이다. 똑딱이라고 하긴 했는데, 성능을 보면 똑딱이가 맞나 싶다. 버블경제 속에서 미놀타의 잉여이익은 저 작은 부피 안에 기능을 넣기 위해 스러져 갔나보다. 너희들은 도대체 이 카메라에 무슨짓을 한거냐, 미놀타.

결과물을 보면 컬러나 흑백에서 단단한 컨트라스트를 보여준다. 부드럽게 넘어가는 컨트라스트라고 하기보단 단계 단계를 딱딱 짚어내고 넘어가는 그런 느낌이다. 덕분에 흑백이나 컬러 가리지 않고 상당히 선연한 느낌이 나며, 작은 사이즈의 렌즈 치고 중심부부터 주변부까지 골고루 우수한 묘사를 보면 최고의 성능을 내기 위해 신경쓰며 만들어낸 렌즈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은은한 묘사라는 표현보다 똑부러지게 단단한 묘사라는 표현이 어울리는 렌즈다.

워낙에 좋아하는 사람이 많아 한정판으로 라이카 스크류 마운트 용도 생산이 되었던 렌즈니 TC-1이 손에 들어왔다면 일단 믿고 사용해 보도록 하자.

 

photo_2018-04-07_22-01-45_resize.jpg

 

경주.

부랴부랴 짐을 챙겨 떠나는 여행길, 여행중 좀 편안하게 마음먹고 촬영할 카메라가 필요해 뭘 챙길까 생각하던 도중, 아주 짧은 고민을 끝내고 TC-1을 집어들었다. 그리고 별 고민없이 툭툭, 노출조건이 조금 애매하다 싶으면 노출보정만을 사용해 약간의 조작을 해줬다. 현상 후 확인한 결과물은 슬며시 웃음이 나오는 그런 결과물이었다.

20170826-TC-1-GRokkor28mmF35-Provia100F-001

20170826-TC-1-GRokkor28mmF35-Provia100F-002

20170826-TC-1-GRokkor28mmF35-Provia100F-003

20170826-TC-1-GRokkor28mmF35-Provia100F-011

20170826-TC-1-GRokkor28mmF35-Provia100F-012

20170826-TC-1-GRokkor28mmF35-Provia100F-023

20170826-TC-1-GRokkor28mmF35-Provia100F-025

 

하노이.

출장으로 몇번이나 찾았던 하노이 여서 그랬을까? 지금까지와는 다른 사진을 만들만한 카메라가 필요했다. 출장길이니 만큼 다른 짐들도 많아 짐을 크게 불리고 싶지 않았다. 고민하던 도중 좋은 카메라를 한번 더 빌릴 수 있었고, TC-1은 네 번째 출장의 동행이 될 수 있었다. TC-1으로 담아냈던 흑백 사진들. 그 흑백사진을은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필름위에 남아있다.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14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17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18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19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24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28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31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34

20171203-TC1-GRokkor28mmf35-Kentmere400(EI800)-018

20171210-TC1-GRokkor28mmf35-Kentmere400(EI800)-023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03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05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07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10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12

 

서울.

서울에 살지 않는 내게는, 서울에 나가는 일도 어떻게 보면 짧은 여행이나 마찬가지다. 좋아하는 카메라 몇대를 들고 서울을 돌아다니며 촬영 하는것도 좋아하지만, 가끔은 가볍게 카메라 하나에 의지에 사진을 찍고싶은 날도 있다. 그런날, TC-1은 내가 믿고 셔터를 누르게 만들어 주는 카메라다.

 

20171003-TC-1-GRokkor28mmf35-Kentmere100(EI200)-002

20171003-TC-1-GRokkor28mmf35-Kentmere100(EI200)-004

20171003-TC-1-GRokkor28mmf35-Kentmere100(EI200)-005

20171007-TC-1-GRokkor28mmf35-Kentmere100(EI200)-020

 

여행용 카메라의 미덕을 궁극적으로 실현한 카메라.

작은 크기, 최고의 화질, 궁극의 휴대성까지. TC-1을 챙기고 일단 셔터부터 누르자. 그러면 사진은 자연스레 따라온다. 여행자에게 있어 꼭 필요한 것들을 제대로 추려내 만든 카메라 Minolta TC-1, 올 봄 나들이에 함께해 보는건 어떨까 한다.

 

20171112-TC-1-GRokkor28mmf35-Seagull400(EI800)-1029.jpg

 

-Fin.

 

촬영 : Minolta TC-1 / G-Rokkor 28mm f3.5

경주. 2017. 08. Fujifilm Provia 100F

하노이. 2017. 11 ~ 2017. 12. Seagull400 (EI 800)

서울. 2017. 10 Kentmere100 (EI 200)

장비 대여 및 장비사진 : JSFamily ( http://wjs890204.tistory.com/ )

카테고리:Review태그:, , , , , , , , , , , , , ,

1개의 댓글

  1. 저도 가지고 있습니다.
    자동자동에 본능적 거부감이 없지 않습니다만
    이 녀석은 손에 감기더군요.^^
    장비리뷰를 잘 하지도 잘 할 줄도 모르지만 이 녀석 리뷰를 본 매거진 어디쯤 배설한 적이 있습니다.
    좋은 카메라입니다.
    미놀타 공돌이들이 부린 마지막 똘끼가 아닐까 멋대로 짐작합니다.

    사진이 참 좋습니다.

    덧: 단일 기종으로 매거진 리뷰 가장 많을 듯…^^

    참조링크 https://wp.me/p7XRSE-1K0

    Liked by 1명

    • 그렇죠. 미놀타의 공돌이의 돌아이 정신이 잘 반영된 카메라라고 생각해요 ㅎㅎ 빌려 써보고 지금은 반납 했는데, 좀 생각이 나네요. 일단 있는거나 잘 써보기로 하고 잊으려구요…ㅎㅎㅎ

      리플 고맙습니다~^^

      Liked by 1명

  2. 카메라 리뷰 글은 항상 위험하지요. 잘 보았습니다. 🙂

    Liked by 1명

  3. 리뷰에 사진까지 정말…
    경주에서 하노이, 서울까지…
    사진 참 좋습니다.
    특히 가까운 경주, 컬러사진이 좋네요.

    Liked by 1명

    • 경주는날씨가 정말 많이 도와주었던 날입니다. 하늘도 맑고 여름치고는 크게 덥지도 않아서 꽤 자유롭게 셔터를 누를 수 있었습니다. 본의아니게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다 보니 새로운 피사체를 많이 만날 수 있는건 큰 행운이라 생각합니다.
      매번 힘이 되는 말씀 고맙습니다~^^!

      좋아요

  4. 흑백도 좋지만 쬐그마한 녀석이 뽑아주는 컬러에 마음이 빼앗겨버렸습니다.
    손에 들린 도구에 따라 찍는 이의 마음가짐도 변하기 마련인지라 엠육의 엄숙함을 이런 녀석이 벗겨줄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이어지네요. ㄷ
    꼭 한번 써보고 싶은 장비리스트에 올려둡니다.

    Liked by 1명

    • 엠육이 잡아보면 좀 엄격하고 단단한 느낌이 있죠. 좀 더 가벼운 마음으로 촬영하기엔 똑딱이가 좋을 것 같습니다. TC-1 같은 경우에 결과물도 훌륭하구요. 주아비님 결과물 나오면 꼭 보여주세요…!ㅎㅎㅎ

      좋아요

  5. 저도 하나 가지고 있는데, 참 멋진 카메라인 것 같습니다. 멋진 사진들 잘 봤습니다^^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