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와 기억들 – Hanoi Old Quarter


시간이라는 씨줄과 사람이라는 날줄로 엮어낸 장소, Hanoi Old quarter.

통칭 Hanoi Old Quarter라는 구역은 정확히 구분되어 있지는 않지만 Hoankiem 호수의 북쪽에서부터 더 북으로 올라가면 볼 수 있는 Dong Xuan 시장까지를 이야기 한다. 꽤나 좁다란 길에 얽히고 설켜 오가는 사람들을 처음 본다면 가벼운 현기증이 잠시 일어난다 해도 이상하지 않을만큼 복잡한 곳이다.

과거 하노이에 모여드는 모든 물산과 사람이 거쳐가고, 도시 내에서 상거래가 집중되는 곳이 이 곳 이었다. 각각의 길은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물건들이 있었고, 그런 길들을 모아놓으면 36개의 길이 되어, Old Quarter는 하노이 63길 이라는 명칭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제는 하노이 여행자들에게 유명해 진 Ta hien 맥주거리 부터, 지금은 실크제품 보다는 기념품을 더 많이 파는 실크거리도 있다. 길의 유래에 맞는 물건을 파는 가게도 남아있고, 지금의 삶에 맞게 바뀐 품목을 파는 가게도 있다. 그리고 잘 찾아보면 구석구석 과거의 모습을 보존하고 재현해 놓은 장소들도 볼 수 있다.

하노이에서 베트남 여행을 시작하려는 사람들 에게도 매우 중요한 장소가 Old Quarter다. 골목마다 소규모 현지 여행사가 모여있어, 하노이에서 가까운 곳은 사파와 할롱베이부터 멀리는 다낭이나 호치민 까지, 여행 상품과 교통편을 마련하는데 도움을 얻을 수 있다. 하노이에서 출발하는 다른 지역으로의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Old quarter를 꼭 기억하자.

Old Quarter는 보행자에게 불친절 하기로 손에 꼽을 수 있는 곳이다. 나란히 어깨를 맞대고 걷기보단 한줄로 서서 걷는것이 더 편하다. 이런 사정이다보니 자연스럽게 일행의 뒤를 봐주며 걷거나, 앞서가며 일행을 이끌게 된다. 이게 또 희한한 느낌인 것이, 앞서가며 한번씩 돌아다 보면 누군가를 챙긴다는 생각에, 뒤에서 앞사람이 걸어가는걸 바라보면 앞사람을 지켜준다는 생각에 마음이 푸근해 진다. 비록 복잡하고 정신 사나운 거리의 분위기 속에서도, 좋은 사람과 함께라면 즐겁게 걸을 수 있는 장소다.

켜켜이 쌓인 시간 속에서 오늘을 사는 하노이 사람들을 보고 싶다면, 일단, Old Quarter로 가자!

 

20170610-LeicaM6-mRokkor40mmF2-RPX400(EI800)-2013

20170610 / LeicaM6 / m-Rokkor 40mm F2 / RPX400(EI800)

 

 

20170702-LeicaM6-mRokkor40mmF2-AristaPremium400(EI800)-022

20170702 / LeicaM6 / m-Rokkor 40mm F2 / AristaPremium400(EI800)

 

 

20170702-LeicaM6-mRokkor40mmF2-AristaPremium400(EI800)-025

20170702 / LeicaM6 / m-Rokkor 40mm F2 / AristaPremium400(EI800)

 

 

20171119-M6-BlackElmar50mmf35-Kentmere400(EI800)-012

20171119 / Leica M6 / BlackElmar 50mm f3.5 / Kentmere400(EI800)

 

 

20171119-M6-BlackElmar50mmf35-Kentmere400(EI800)-018

20171119 / Leica M6 / BlackElmar 50mm f3.5 / Kentmere400(EI800)

 

 

20171203-Contaxiia-CarlZeissBiogon21mmf45-Seagull400(EI800)-021

20171203 / Contax iia / CarlZeiss Biogon 21mm f4.5 / Seagull400(EI800)

 

 

20171203-Contaxiia-CarlZeissBiogon21mmf45-Seagull400(EI800)-023

20171203 / Contax iia / CarlZeiss Biogon 21mm f4.5 / Seagull400(EI800)

 

 

20171203-Contaxiia-CarlZeissBiogon21mmf45-Seagull400(EI800)-035

20171203 / Contax iia / CarlZeiss Biogon 21mm f4.5 / Seagull400(EI800)

 

 

20171203-TC1-GRokkor28mmf35-Kentmere400(EI800)-006

20171203 / Minolta TC-1 / G-Rokkor 28mm f3.5 / Kentmere400(EI800)

 

 

20171203-TC1-GRokkor28mmf35-Kentmere400(EI800)-008

20171203 / Minolta TC-1 / G-Rokkor 28mm f3.5 / Kentmere400(EI800)

 

 

20171203-TC1-GRokkor28mmf35-Kentmere400(EI800)-009

20171203 / Minolta TC-1 / G-Rokkor 28mm f3.5 / Kentmere400(EI800)

 

 

20171217-M6-mRokkor40mmF2-Seagull400(EI800)-023

20171217 / Leica M6 / m-Rokkor 40mm F2 / Seagull400(EI800)

 

 

20180422-LeicaIIIc-Orion15_28mmf6-Seagull400(EI800)

20180422 / Leica IIIc / Orion-15 28mm f6 / Seagull400(EI800)

카테고리:Essay태그:, , , , , , , , , , , , , , , , , ,

1개의 댓글

  1. 베트남을 한 번도 못가봤는데 가고 싶어지게 만드는 사진들입니다 +_+

    Liked by 1명

  2. “하노이=올드쿼터” 입력완료했습니다. 이런 정취의 골목이라면 한나절 정도 길을 잃어보는 것도 좋을성 싶습니다.
    맛깔난 글과 사진들 감사합니다.

    Liked by 1명

  3. Seagull 좋은데요? 한 번 써 보고 싶네요. 🙂

    좋아요

  4. 사진들 주깁니다.^^
    역시 저희들은 장비질 보다는 ‘어슬렁’이 제격인가 합니다.

    다음 포스팅이 기다려 집니다.

    덧: 사람들이 카메라에 인색하지는 않은지요?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