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made photo by GR


 

보통 아이들과 함께 일찍 잠들어 버리기에 잠든 아이의 모습을 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아이가 일찍 잠든 덕분에 오랜만에 잠든 아이의 모습을 찬찬히 바라볼 수 있었습니다. 아직 잠들지 않은 형의 장난으로 중간에 깨어버리기도하고… 늘 안방 안, 손에 잡히는 거리에 두는 GR로 아이가 주는 평안, 따뜻함, 부드러운 아름다움을 감상해봅니다.

최고의 카메라는 내 손에 있는 카메라이고, 최고의 출사지는 내가 있는 곳이고, 최고의 모델은 가족입니다…

 

 

 

 

 

 

 

 

 

 

GR000001

 

 

 

 

 

 

 

 

 

 

 

 

 

 

 

 

 

 

GR000006

 

 

 

 

 

 

 

 

 

 

 

 

 

 

 

 

 

GR000010

 

 

 

 

 

 

 

 

 

 

 

 

 

 

 

 

 

GR000013

 

 

 

 

 

 

 

 

 

 

 

 

 

 

 

 

GR000019

 

 

 

 

 

 

 

 

 

 

 

 

 

 

 

GR000020

 

 

 

 

 

 

 

 

 

 

 

 

 

 

 

 

 

 

GR000025

 

 

 

 

 

 

 

 

 

 

 

 

GR000045

 

 

 

 

 

 

 

 

 

 

 

 

 

 

 

 

 

 

GR000041

 

 

 

 

 

 

 

 

 

 

 

 

 

 

GR000034

 

 

 

 

 

 

 

 

 

 

 

 

 

 

 

 

 

 

 

GR000029

 

 

 

 

 

 

 

 

 

 

 

 

 

 

 

 

 

GR000048

 

 

 

 

 

 

 

 

 

 

 

 

 

 

 

 

 

 

 

 

GR000051

 

 

카테고리:Gallery태그:, ,

1개의 댓글

  1. 감탄하다, 한숨쉬다 갑니다. 좋은 사진들 감사합니다.

    좋아요

  2. 신짱구? 아~ 아닙니다.

    사실 저도 몇년전에는 저리 하고 다녔었어요.
    무더븐 여름~ 션하고 좋았겠습니다.

    좋아요

  3. 사랑하는 것에는 자꾸 눈길이 가고 오래도록 머물고 싶은 법인가봐.
    곤히 잠든 아가의 솜털하나까지도 사랑스럽게 담아내는 아빠의 사랑을 따뜻한 사진들로 만날 수 있어 참 좋구나

    좋아요

  4. 말씀하신 최고의 정의에 참으로 동감합니다. 🙂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